덧술중 신맛이 나면 실패한것으로 보면될까요?

조회 수 138 추천 수 0 2021.03.05 20:22:12

홍국 막걸리를 빚고있습니다. 이전까지 홍국을 제외하고 잘 사용하던 이양주 주방문이 있는데  이번에 그 주방문에서 황국을 누룩에 추가했습니다.  홍국은 쌀 형태로 받아서 물양을 쌀대비 1.2배로 늘려서 계산했습니다.


이번에 빚는 양이 많아져서 전통주 교과서에 나온 범벅 쉽게 만드는 방식으로 했는데요(쌀과 동량의 찬물을 풀어 섞어준 후 나머지 물은 끓는채로 부어 호화) 이전에 전 량 끓는 물로 범벅을 만들때에 비해 죽과같은 형태로 상당히 묽었습니다. (쌀가루는 5Kg) 

이상태로 씨앗술을 섞어 밑술을 만들고 36시간후에 탄산 소리가 줄어들어 찹쌀을 고두밥해  홍국미를섞어 준 뒤 가수하고 덧술했습니다.

덧술날짜는 2월26일이고 오늘로 딱 일주일 지났는데 그동안 품온도 24도로 적당하고 습도도 50%~60%대로 조절해가고있어서 오늘 확인차 살짝 떠서 마셔봤는데 상당히 신맛이 치고 올라옵니다. 한잔만 마셔도 알딸딸한걸 보면 알콜은 어느정도 있다는 것 같은데 원래 덧술 초기까지는 신맛이나다가 나중에 단맛이 올라오는 걸까요? 

밑술할때 범벅에서 뭔가 문제가 생긴것 같기는한데 씨앗술로 미리 균 수를 늘려놓아 어느정도 대비는 되었다고 예상했었습니다. 

빚어놓은 양이 약 30~40L대라 이게 다 실패하는거라면 대참사인데.. 신맛이 끝까지 가는거라면 그냥 이대로 달을 넘겨서 식초로 가야할까요? 


매번쓰던 누룩에 황국이 단맛을 더 이끌어준다는 말때문에 추가해봤는데 그것때문인건가 싶기도하고.. 심란합니다 ㅠ


id: 酒人

2021.04.05 15:11:56
*.159.69.191

안녕하세요. 답변이 늦었네요.

덧술 초기에는 주로 신맛이 납니다. 그러다가 도수가 올라가고 더이상 알코올 발효가 진행되지 않으면
자연적으로 포도당이 축적되면서 술에 단맛이 올라와요. 그러면서 자연적으로 술 전체의 발란스가
맞아자게 되는 것입니다.
기다리시면 될 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9 누룩 추천 부탁드립니다! update [2] mekookbrewer 2021-04-09 29
878 거르기 궁금증 update [1] 키키요 2021-04-07 29
877 계절별 빚는 주조법 질문 update [1] 키키요 2021-04-06 26
876 삼양주 채주 시기 [2] 키키요 2021-04-02 65
875 이화곡 활용 방법 [1] 오오오오 2021-03-11 100
874 밑술 주변에 곰팡이가 피었는데 실패인가요? [1] 청송옹기 2021-03-07 117
» 덧술중 신맛이 나면 실패한것으로 보면될까요? [1] synop 2021-03-05 138
872 삼해주 밑술에 장막이 생겼어요 [1] 랄랄라 2021-03-03 145
871 이양주(석탄주)질문드립니다. [2] 배꼭지 2021-03-03 170
870 이화주 발효온도 [2] mekookbrewer 2021-02-28 120
869 입문자 몇가지 질문드리옵니다! [4] Jbjang 2021-02-23 206
868 빚은 술의 유통기한이 궁금합니다~ [1] 레오몬 2021-02-20 234
867 식히는 시간과 발효와의 관계가 있나요? [1] 얄리야리 2021-02-09 193
866 술을 제조할 때 쓰는 국(효모)의 차이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2] 술빚는요리사 2021-01-24 251
865 누룩을 사용해도 될까요???? [1] 얄리야리 2021-01-19 213
864 2021년 돼지날들이 언제인가요? [2] mekookbrewer 2021-01-19 373
863 혐기성 발효가 진행되는 것 같지 않습니다.ㅠ_ㅠ file [1] 리볼트 2021-01-11 293
862 이양주 밑술 상태 [1] Emiju 2021-01-10 308
861 이양주 술 거름시기 판단 [2] Emiju 2021-01-05 344
860 이양주 덧술 1일차 온도가 33도인데 [4] Blues 2020-12-30 324
859 류가향 질문 file [1] 헤나 2020-12-28 220
858 밑술할때 30도 소주를 넣으면 [2] 배꼭지 2020-12-25 315
857 삼양주 2차덧술후 3주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2] 기분좋게한잔 2020-12-25 436
856 오양주 효모 [4] mekookbrewer 2020-12-22 271
855 삼양주 고두밥 덧술 후 22일 째 강한 알콜향 [1] 감금중 2020-12-20 427
854 흰색 누룩으로 갈색 술이 나왔습니다(!) [2] 호우주의보 2020-12-16 348
853 이양주 담그는데 궁금해요 [4] 퍼플리 2020-12-09 452
852 발효과정에서의 맛 변화 [1] 아보카도요거트 2020-12-08 319
851 과일을 이용한 술 빚는 법에 관하여 질문 드립니다 [1] leon 2020-12-05 295
850 발효시킬떄 뚜껑 [2] mekookbrewer 2020-12-02 401
849 밑술이 발효가 안되고 물이 안생김 [1] 감금중 2020-11-26 340
848 단양주 층 분리 [2] 아보카도요거트 2020-11-25 413
847 밤막걸리 제조 레시피 [1] 마라탕 2020-11-23 300
846 막걸리의 탁도조절 [1] 장셰프 2020-11-15 343
845 소주만들기 조언 부탁드립니다 [1] 알려줄께 2020-11-07 259
844 술이 자꾸 걸쭉하게 나오는 이유;;; file [4] 연필꽂이 2020-10-31 657
843 외국인들에게 막걸리와 사케 차이 설명 [2] mekookbrewer 2020-10-28 346
842 전통주빚을때혐기성하는시기 [1] 전산할배 2020-10-25 483
841 쌀 누룩 질문 [5] 택현 2020-10-19 357
840 덧술을 계속 해주면 어떻게 되나요? [1] 오늘같은내일 2020-10-18 4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