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조회 수 8936 추천 수 88 2009.01.02 21:42:55
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쌀이나 누룩, 밀가루 등은 각 원료가 가지고 있는 수분 함량에 따라 무게가 달라진다. 따라서 이러한 원료를 계량할 경우에는 무게 보다는 부피로 계량을 하는 것이 좋다.

쌀 1되 = 1리터        
누룩 1되 = 1리터
밀가루 1되는 = 1리터


이렇게, 무게로 따지면 모두 달라 헷갈리지만 부피로 따지면 쉽게 이해가 가리라 본다.

그럼, 물은 어떠한가. 물은 무게나 부피가 거의 일정하기 때문에 둘 다 사용해도 상관없다. 그러나 물을 무게로 재는 것 보다는 부피로 계량하는 것이 쉽고 주변에 도구(바가지, 컵 등)들이 많기 때문에 이용하기 편리하다.

물 1되 = 1.8리터

고문헌을 보다 보면 홉, 되, 말 이외에도 사발, 주발, 대야, 동이 등과 같은 단위가 많이 나온다. 도대체 이런 단위를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 몰라서 당황하곤 하는데 걱정할 필요 없다.

옛날에 각 가정마다 사용하는 병, 사발, 주발, 대야, 동이 등의 단위가 지금처럼 표준화 되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계량은 “불가능” 하다. 라는 것을 일단 알고 들어가면 된다. 즉, 우리가 생각하기에 대략적인 계량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따라서 술독에서는 다음과 같은 계량을 정하기로 하였다.

1병 = 4-5리터 정도          
1사발 = 1-1.8리터 정도
1주발 = 1-1.8리터 정도
1복자 = 1-1.8리터 정도
1동이 = 10-18리터 정도


그럼, 어떨 때는 최소 단위를 사용하고 어떤 경우에는 최대 단위를 이용하는가. 좀 더 단맛을 얻고 싶을 때에는 최소 단위를, 양이 많고 단맛 보다는 쓰고 독한 맛을 원할 경우는 최대 단위를 이용하면 될 것이다.

어떤 곳에서는 물 1병을 물 1되, 즉 1리터로 계산하곤 하지만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부의주(동동주) 같은 경우를 문헌에서 찾아보면 “물 3병” 이 들어간다. 그러나 이것을 물 1되로 계산하면 5.4리터가 되는데, 찹쌀 1말에 물 5.4리터가 들어가면 술이 완성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된다. 따라서 물 1병은 물 1되가 아닌 4-5리터로 계산하는 것이 보다 정확할 것이다.

참고 : 부의주(동동주)를 빚을 때에는 물 12-15리터에 찹쌀 1말(10리터)이 들어가기 때문에 온도만 따뜻하면 몇 일 만에 밥알이 위로 떠 오르는 것을 볼 수 있다.


마치면서…

술에 사용하는 모든 원료, 재료, 물 등은 무게로 계산하는 것 보다는 부피로 계산하는 것이 정확하며 이용하기 편리하다. 집 안에 있는 바가지나 컵의 부피를 알아보고 다음에 술을 빚을 때 계량해서 사용하면 저울을 찾아 헤매는 일은 없을 것이다.



좋은 술은 내 입에 맞는 술이다. "술독" www.suldoc.com

문암

2010.09.06 07:58:08
*.197.89.236

되와 리터의 적용과 계산이 일치하지 않습니다

id: 酒人

2010.09.06 21:42:50
*.66.176.25

일치하지 않는다면 어디가 어떻게 일치하지
않는지 알려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sun

2011.02.09 22:33:25
*.118.84.70

술독에 와서 이 곳 저 곳을 기웃거리다 보니

모든게 생소하네요.

송구하지만 저도 집에서 만들어 볼 수 있도록.

밑술이 무엇이며 덧술이 무언지 누룩은 국산으로 어디서

만든 것을 구입해야 할지 좀 알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3 전통주중에 누룩을 끓여서 담그는 종류는 없을까요? [5] 섬소년 2009-06-11 2230
312 순곡주의 기본 비율이 궁금 합니다 ^^ [2] 적초 2009-05-29 3139
311 첫 작품이 나올것 같습니다 [3] 까마귀날개 2009-05-15 2245
310 두강주 만들때요~ [1] 초히 2009-05-11 2983
309 오염균 사진 file [2] 강마에 2009-05-04 6046
308 술이새콤하네요 file [4] 향온주만들어보고싶다 2009-05-04 4078
307 누룩 만드는 법 file [1] 강마에 2009-04-13 11308
306 누룩 만드는데.... [1] 까마귀날개 2009-04-13 2639
305 덧술을 해야하나 아니면 버려야 하나 [4] 아침에술한잔 2009-03-28 3104
304 석탄주 만들기 [2] 전통주 love 2009-03-26 5470
303 드뎌 누룩 제조하다... [6] 전통주 love 2009-03-23 3724
302 주경야독? [2] 농부의 아내 2009-03-21 2182
301 제맘대로 단양주? [2] 오야봉 2009-03-20 2564
300 또 궁금합니다. [7] 오야봉 2009-03-19 2212
299 엿술의 단맛은? [2] 농부의 아내 2009-03-17 3026
298 [re] 답변입니다. [2] id: 酒人 2009-03-14 2396
297 실패한것 같습니다. 오야봉 2009-03-14 2396
296 맵쌀로만 빗은 삼양주--시험 file [1] 도사 2009-03-13 3982
295 궁금해서 여쭙니다. [3] 오야봉 2009-03-13 2152
294 봉밀주도 빚어보았습니다 file [1] 석탄 2009-03-07 2415
293 생애 처음으로 술을 빚었습니다 file [1] 석탄 2009-03-07 2728
292 우왕좌왕 합니다,,, 막걸리와파전 2009-02-07 2225
291 밑술이 잘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수있는 방법은요? [3] 두메 2009-02-04 3108
290 바보 또 질문 하다~ [2] 두메 2009-02-03 2786
289 시작하기 전에 준비물이요. [2] 술똑다컴 2009-01-28 2738
288 소주를 만들려고 하는데요~ [3] 두메 2009-01-23 2779
287 [re] 고구마술 복드림 2009-01-16 3045
286 [re] 고구마술 [4] id: 酒人 2009-01-16 4880
285 고구마술 맛있게 빚고 싶어요 복드림 2009-01-15 2649
284 급질문입니다.. [1] 2009-01-07 2409
283 막걸리 맛있게 만드는 방법 id: 酒人 2009-01-07 10648
282 누룩법제 [3] 상갑 2009-01-06 6294
» 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3] id: 누룩 2009-01-02 8936
280 술 빚기 도구 및 재료 구입처 id: 누룩 2009-01-02 9987
279 질문이요~~ [2] 2008-12-24 2341
278 제대로 되어가는 술맛은 어떻게 변해가나요? [3] 상갑 2008-12-23 2860
277 술이 이상합니다. [3] 비설 2008-12-18 2631
276 단맛보다 신맛이... [1] 마중물 2008-12-17 2906
275 [re] 걱정했는데... 마중물 2008-12-17 1988
274 걱정했는데... [1] 마중물 2008-12-16 21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