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조회 수 8477 추천 수 88 2009.01.02 21:42:55
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쌀이나 누룩, 밀가루 등은 각 원료가 가지고 있는 수분 함량에 따라 무게가 달라진다. 따라서 이러한 원료를 계량할 경우에는 무게 보다는 부피로 계량을 하는 것이 좋다.

쌀 1되 = 1리터        
누룩 1되 = 1리터
밀가루 1되는 = 1리터


이렇게, 무게로 따지면 모두 달라 헷갈리지만 부피로 따지면 쉽게 이해가 가리라 본다.

그럼, 물은 어떠한가. 물은 무게나 부피가 거의 일정하기 때문에 둘 다 사용해도 상관없다. 그러나 물을 무게로 재는 것 보다는 부피로 계량하는 것이 쉽고 주변에 도구(바가지, 컵 등)들이 많기 때문에 이용하기 편리하다.

물 1되 = 1.8리터

고문헌을 보다 보면 홉, 되, 말 이외에도 사발, 주발, 대야, 동이 등과 같은 단위가 많이 나온다. 도대체 이런 단위를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 몰라서 당황하곤 하는데 걱정할 필요 없다.

옛날에 각 가정마다 사용하는 병, 사발, 주발, 대야, 동이 등의 단위가 지금처럼 표준화 되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계량은 “불가능” 하다. 라는 것을 일단 알고 들어가면 된다. 즉, 우리가 생각하기에 대략적인 계량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따라서 술독에서는 다음과 같은 계량을 정하기로 하였다.

1병 = 4-5리터 정도          
1사발 = 1-1.8리터 정도
1주발 = 1-1.8리터 정도
1복자 = 1-1.8리터 정도
1동이 = 10-18리터 정도


그럼, 어떨 때는 최소 단위를 사용하고 어떤 경우에는 최대 단위를 이용하는가. 좀 더 단맛을 얻고 싶을 때에는 최소 단위를, 양이 많고 단맛 보다는 쓰고 독한 맛을 원할 경우는 최대 단위를 이용하면 될 것이다.

어떤 곳에서는 물 1병을 물 1되, 즉 1리터로 계산하곤 하지만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부의주(동동주) 같은 경우를 문헌에서 찾아보면 “물 3병” 이 들어간다. 그러나 이것을 물 1되로 계산하면 5.4리터가 되는데, 찹쌀 1말에 물 5.4리터가 들어가면 술이 완성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된다. 따라서 물 1병은 물 1되가 아닌 4-5리터로 계산하는 것이 보다 정확할 것이다.

참고 : 부의주(동동주)를 빚을 때에는 물 12-15리터에 찹쌀 1말(10리터)이 들어가기 때문에 온도만 따뜻하면 몇 일 만에 밥알이 위로 떠 오르는 것을 볼 수 있다.


마치면서…

술에 사용하는 모든 원료, 재료, 물 등은 무게로 계산하는 것 보다는 부피로 계산하는 것이 정확하며 이용하기 편리하다. 집 안에 있는 바가지나 컵의 부피를 알아보고 다음에 술을 빚을 때 계량해서 사용하면 저울을 찾아 헤매는 일은 없을 것이다.



좋은 술은 내 입에 맞는 술이다. "술독" www.suldoc.com

문암

2010.09.06 07:58:08
*.197.89.236

되와 리터의 적용과 계산이 일치하지 않습니다

id: 酒人

2010.09.06 21:42:50
*.66.176.25

일치하지 않는다면 어디가 어떻게 일치하지
않는지 알려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sun

2011.02.09 22:33:25
*.118.84.70

술독에 와서 이 곳 저 곳을 기웃거리다 보니

모든게 생소하네요.

송구하지만 저도 집에서 만들어 볼 수 있도록.

밑술이 무엇이며 덧술이 무언지 누룩은 국산으로 어디서

만든 것을 구입해야 할지 좀 알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7 [re] 고구마술 복드림 2009-01-16 2868
286 [re] 고구마술 [4] id: 酒人 2009-01-16 4621
285 고구마술 맛있게 빚고 싶어요 복드림 2009-01-15 2526
284 급질문입니다.. [1] 2009-01-07 2321
283 막걸리 맛있게 만드는 방법 id: 酒人 2009-01-07 9904
282 누룩법제 [3] 상갑 2009-01-06 5926
» 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3] id: 누룩 2009-01-02 8477
280 술 빚기 도구 및 재료 구입처 id: 누룩 2009-01-02 9487
279 질문이요~~ [2] 2008-12-24 2248
278 제대로 되어가는 술맛은 어떻게 변해가나요? [3] 상갑 2008-12-23 2718
277 술이 이상합니다. [3] 비설 2008-12-18 2521
276 단맛보다 신맛이... [1] 마중물 2008-12-17 2762
275 [re] 걱정했는데... 마중물 2008-12-17 1888
274 걱정했는데... [1] 마중물 2008-12-16 2047
273 [re] 술이 이상해요? [1] 마중물 2008-12-15 2183
272 이제 화살은 시위를 떠났습니다. [2] 비설 2008-12-15 2274
271 술이 이상해요? [1] 마중물 2008-12-15 2162
270 [re] 답변입니다. ^^ [2] id: 酒人 2008-12-12 2129
269 2차 덧술할때... [1] 마중물 2008-12-12 2166
268 오늘 술빚기에 들어갑니다. 비설 2008-12-12 2021
267 <b>물이 좋아야 술이 좋다. </b> id: 酒人 2008-12-11 2614
266 동동주를 하루에1~2회 저어 주어야 하나요 [1] 찬채짱 2008-12-11 2942
265 덧술재료 [1] 마중물 2008-12-10 2216
264 소주내리기 [1] 상갑 2008-12-10 2688
263 신맛이 살짝 드는 술. 잘된 술인가? [2] 내사랑 2008-12-07 2750
262 누룩구입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2] 비설 2008-12-05 3642
261 술 거르는 시기 [2] 내사랑 2008-11-24 2747
260 [re] 술의 보관.. [2] id: 酒人 2008-11-19 2486
259 술의 보관.. 2008-11-19 1936
258 누룩틀은 어디에서? [1] 도사 2008-11-11 2580
257 [re] 밑술과 고두밥 혼화방법 [2] id: 酒人 2008-11-04 2584
256 누룩과 고두밥 또는 밑술과 고두밥 혼화방법 내사랑 2008-11-04 2583
255 오래된 침출주 버리기가 아까운데 [1] 상갑 2008-10-31 2528
254 [re] 술 담그는 방법 [1] id: 酒人 2008-10-27 3303
253 술 담그는 방법에 관한 문의.. 코헨 2008-10-27 2645
252 고구마술 담그기 1(재료준비) file [1] 도사 2008-10-22 3320
251 [re] 고구마술 담그는법 [2] id: 酒人 2008-10-21 6354
250 단호박술 [1] 돌돌이 2008-10-20 2612
249 소주내리기에서.. [2] 2008-10-19 2591
248 고구마술 담그는법 부탁드립니다. [1] 도사 2008-10-18 31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