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술을 만들어 봅니다.

조회 수 130 추천 수 0 2019.04.09 12:46:49

귀리를 이용하여 탁주(막걸리)를 만들어보려 합니다.


찾아보니 당화와 알콜화 되는 부분이 중요한 것 같은데..


최대한 제조시 실패율이 낮은 것을 이용하여 만들고 싶습니다.


입국, 쌀누룩, 밀누룩 중에 어떤것을 이용하는 것이 좋을까요?


이외에도 추가적으로 첨가되야하는 재료가 있으면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만들때 주의해야 하는 사항 같은것도 알려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부탁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3 단양주 물의 양을 어느정도 해야하나요? file [1] 이탁배기 2019-05-30 84
782 술덧이 더 안가라앉는 경우.. [1] 준우 2019-05-29 98
781 덧술한지 일주일이 조금 넘었습니다.. file [1] 루덴스 2019-05-20 117
780 삼양주 2차 덧술 후 일주일째입니다. 질문이 있습니다. file [2] 장돌뱅이 2019-05-13 239
779 안녕하세요 질문이 있습니다 ㅜㅠㅜㅠ file [2] 루덴스 2019-05-12 112
778 안녕하세요 술을 빚어보려 합니다. [4] 루덴스 2019-05-01 134
777 술을 처음 빚어봅니다~!! 질문 있습니다. [2] 준우 2019-04-26 113
» 처음 술을 만들어 봅니다. 막걸리만들자 2019-04-09 130
775 끓인물과 그렇치 않은 물의 차이가 있나요? [1] 잠자는뮤 2019-04-08 215
774 삼선주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8 124
773 백세후 완전건조된 쌀 [1] KoreanBrewers 2019-04-03 152
772 습식쌀가루 vs 건식쌀가루 [3] KoreanBrewers 2019-04-03 278
771 쌀가루를 낼때도 침미과정은 필수인지요 [1] KoreanBrewers 2019-04-03 149
770 발효후 위에 고인 물에 대한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2 159
769 술 거를때 받침대 문의 file [1] 잠자는뮤 2019-04-01 163
768 쌀누룩을 띄우는데 처음하는거라 ... 선배님들께 묻고싶습니다. file [2] 동강파 2019-03-07 221
767 질문드립니다! [1] Elucidator 2019-02-15 176
766 석탄주 재료 문의드려요~ file [2] 잠자는뮤 2019-02-14 269
765 누룩양좀 봐주세요 [1] 쵸이 2019-02-11 238
764 석탄주 [2] 하늘이랑 2019-01-20 319
763 맑은술 [1] 이반 2018-12-24 288
762 질문드릴게요~ [3] sswe13 2018-12-17 183
761 막걸리의 냄새가 이상해요 찐찐 2018-12-09 275
760 술을 빚을때 과일을 첨가했을경우 [1] 동백나무 2018-12-09 276
759 약주 거름의 법적 기준.. [1] 오씨 2018-12-01 214
758 법적으로 이렇게 만든 술도 탁주일까요? [1] 오씨 2018-11-30 211
757 당화 효소와 관련된 질문입니다. [1] 교반기 2018-11-19 325
756 발효 온도 [1] 상자 2018-11-18 345
755 막걸리의 걸쮹함 [2] ilovetapuy 2018-11-06 349
754 누룩의 발효력 확인 [1] 시골술쟁이 2018-10-29 315
753 고두밥 나눠 넣기의 시기 [1] 케팔로스 2018-10-26 278
752 덧술 후 과정... [1] 케팔로스 2018-10-22 339
751 이양주 질문입니다. 도와주세요.. [2] 케팔로스 2018-10-17 359
750 막걸리에 탄산이 없어요 [2] 오씨 2018-10-14 655
749 불패주 주방문 수정가능할까요...ㅠ [2] 케팔로스 2018-10-12 224
748 밑술,덧술 둘다 찹쌀써도 되나요?? [2] 찰리와막걸리공장 2018-10-04 392
747 전통주 빚을 때 알코올 도수 공식 좀 알려주세요. [1] 연이김 2018-09-30 402
746 단양주와 이양주 보관에 대하여.... (병과 플라스틱통) [2] 서련 2018-09-29 534
745 밑술을 고두밥으로 했습니다. [1] 두더지 2018-09-28 341
744 단맛과 도수가 높은 술 [1] 케팔로스 2018-09-18 8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