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하기 전에 준비물이요.

조회 수 2643 추천 수 26 2009.01.28 20:47:47
이 곳에 많은 자료들이 올라와 있지만

제가 눈이 금방 피로해지는 관계로 오랜동안 모니터를 보고 있기가 힘들어서

지난 주 전주에 다녀온 김에 전통주 박물관에서 책을 사왔습니다.

가격의 엄청난 압박이 있지만 자세한 설명과 사진이 수록되어있어서

자료로서의 투자라고 생각하고 구입을 했죠.

일단 항아리는 새 항아리를 사야할테고..

제가 잠시 부모님 집에 다녀가는거라서 이것저것 잡다하게 필요한게 많은데요.

아무래도 집에서 누룩을 만들기는..;; 좀 힘들것같구요.

쌀은 이번년에 나온 쌀이 있으니 되었고,

누룩은 사야하고 항아리도 사야하고 (독이 있긴하지만 간장을 담은 내력이 있어서요.)

용수도 사야하고 ..이것만 있으면 될까요?

그리고 누룩은 어떻게 얼만큼 사야하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생짜인 저로서는

영~감이 안잡히네요.

글구 그..되, 홉..이런거 사각형 박스 있잖아요, 쌀같은거 재는거요.

그런 단위를 요즘 사람들 많이 쓰는 계량형으로 딱 정해놓으면 좋은데

나이도 어리고, 감도 없는 저로서는 좀 막막하네요.

항아리도 주문하려면 어떤 크기로 사야하는지도 모르겠구요.

이렇게 막무가내로 질문드리면 답답하시죠..?^^;;

그런 저는 오죽하겠습니까..;;ㅋㅋ

일단 처음이니 단양주로 만들려고 하는데요..

단양주는 대체로 단맛이 강하고 알콜이 낮은게 맞죠?

두서없는 글에 답변해주실 분들께 미리 감사드립니다^^

id: 酒人

2009.01.29 00:37:50
*.66.164.248

안녕하세요.^^

1되(1리터) -> 1홉(100ml)

이것처럼 되를 리터로 표기하면 쉬습니다.

누룩도 누룩 1되 -> 누룩 1리터 ^^

집에 보면 계량컵 있죠. 그것으로 사용하면 되고요.
1리터 정도 되는 용기가 있으면 쌀이나 물을 사용할때
편리합니다.

물 1되는 1.8리터지만 손 쉽게 물 1되는 1리터로 생각하여
술을 빚으면 됩니다. 즉, 쌀의 부피를 잰 용기로 물의 부피도 같이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용수

용수는 천천히 구입하시고요. 주의분들이 큰 시장에 가시면 하나 사다 달라고 하세요. ^^ 5000원 정도 할거고요.

발효조

발효조는 꼭 항아리가 아니더라도 큰 유리병이나 스테인리트 통 등을 이용해도 되요. 그리고 처음 술을 빚는 분들은 유리병 등을 이용하면 술의 진행 과정을 눈으로 볼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될거에요. 가격도 항아리나 스테인리스보다 저렴합니다.

항아리

그래도 항아리를 사용하시겠다 한다면 밑술용 8-12리터, 덧술용 20-29리터 정도의 부피면 되겠습니다. 보통 십개단지, 팔개단지 하는데 좀 어렵죠. ^^ 요즘은 인터넷 사이트에 부피가 잘 나와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누룩

누룩은 처음에 많이 구입하면 좋지 않고요. 5kg 정도 구입해서 사용하면 좋을 듯 합니다.


술을 처음 빚는 분들을 위한 공간이 많이 부족한 것 같네요. 사이트를 보완해서 걱정이 없는 사이트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술똑다컴

2009.01.29 16:00:38
*.156.72.201

주인님.

만일 누룩 대신에 빵을 넣을 때 쓰는 이스트를 쓰게되면 어떻게 되는건가요?

예를들어서..

누룩을 만드는게, 통밀을 발효시켜서 만드는거라면

정제되어있는 제빵용이스트라던가..아니면 맥주를 담글 때 쓰는 이스트라던가 이런걸 사용할 수 있는 방법도 있지 않을까요?

물론 저야 어떤 과정을 거쳐야하는지 잘 모르지만 말이죠..^^;;

가령~

쌀을 익히고(아마도 죽 형태로 익히면 물기가 많으니 정제 드라이 이스트를 사용하기가 더 좋을 것 같으니)

35~6도 정도로 식어지면 드라이이스트와 물을 약간 넣고

이런식으로 발효를 식힌다면 뭔가 일이 될 것 같긴 한데 말이죠...헤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1 제맘대로 단양주? [2] 오야봉 2009-03-20 2471
300 또 궁금합니다. [7] 오야봉 2009-03-19 2136
299 엿술의 단맛은? [2] 농부의 아내 2009-03-17 2868
298 [re] 답변입니다. [2] id: 酒人 2009-03-14 2301
297 실패한것 같습니다. 오야봉 2009-03-14 2331
296 맵쌀로만 빗은 삼양주--시험 file [1] 도사 2009-03-13 3821
295 궁금해서 여쭙니다. [3] 오야봉 2009-03-13 2084
294 봉밀주도 빚어보았습니다 file [1] 석탄 2009-03-07 2321
293 생애 처음으로 술을 빚었습니다 file [1] 석탄 2009-03-07 2619
292 우왕좌왕 합니다,,, 막걸리와파전 2009-02-07 2159
291 밑술이 잘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수있는 방법은요? [3] 두메 2009-02-04 3014
290 바보 또 질문 하다~ [2] 두메 2009-02-03 2699
» 시작하기 전에 준비물이요. [2] 술똑다컴 2009-01-28 2643
288 소주를 만들려고 하는데요~ [3] 두메 2009-01-23 2686
287 [re] 고구마술 복드림 2009-01-16 2920
286 [re] 고구마술 [4] id: 酒人 2009-01-16 4709
285 고구마술 맛있게 빚고 싶어요 복드림 2009-01-15 2566
284 급질문입니다.. [1] 2009-01-07 2352
283 막걸리 맛있게 만드는 방법 id: 酒人 2009-01-07 10142
282 누룩법제 [3] 상갑 2009-01-06 6079
281 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3] id: 누룩 2009-01-02 8649
280 술 빚기 도구 및 재료 구입처 id: 누룩 2009-01-02 9661
279 질문이요~~ [2] 2008-12-24 2284
278 제대로 되어가는 술맛은 어떻게 변해가나요? [3] 상갑 2008-12-23 2766
277 술이 이상합니다. [3] 비설 2008-12-18 2555
276 단맛보다 신맛이... [1] 마중물 2008-12-17 2812
275 [re] 걱정했는데... 마중물 2008-12-17 1924
274 걱정했는데... [1] 마중물 2008-12-16 2081
273 [re] 술이 이상해요? [1] 마중물 2008-12-15 2216
272 이제 화살은 시위를 떠났습니다. [2] 비설 2008-12-15 2310
271 술이 이상해요? [1] 마중물 2008-12-15 2194
270 [re] 답변입니다. ^^ [2] id: 酒人 2008-12-12 2170
269 2차 덧술할때... [1] 마중물 2008-12-12 2202
268 오늘 술빚기에 들어갑니다. 비설 2008-12-12 2057
267 <b>물이 좋아야 술이 좋다. </b> id: 酒人 2008-12-11 2656
266 동동주를 하루에1~2회 저어 주어야 하나요 [1] 찬채짱 2008-12-11 2982
265 덧술재료 [1] 마중물 2008-12-10 2257
264 소주내리기 [1] 상갑 2008-12-10 2732
263 신맛이 살짝 드는 술. 잘된 술인가? [2] 내사랑 2008-12-07 2824
262 누룩구입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2] 비설 2008-12-05 36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