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조회 수 8754 추천 수 88 2009.01.02 21:42:55
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쌀이나 누룩, 밀가루 등은 각 원료가 가지고 있는 수분 함량에 따라 무게가 달라진다. 따라서 이러한 원료를 계량할 경우에는 무게 보다는 부피로 계량을 하는 것이 좋다.

쌀 1되 = 1리터        
누룩 1되 = 1리터
밀가루 1되는 = 1리터


이렇게, 무게로 따지면 모두 달라 헷갈리지만 부피로 따지면 쉽게 이해가 가리라 본다.

그럼, 물은 어떠한가. 물은 무게나 부피가 거의 일정하기 때문에 둘 다 사용해도 상관없다. 그러나 물을 무게로 재는 것 보다는 부피로 계량하는 것이 쉽고 주변에 도구(바가지, 컵 등)들이 많기 때문에 이용하기 편리하다.

물 1되 = 1.8리터

고문헌을 보다 보면 홉, 되, 말 이외에도 사발, 주발, 대야, 동이 등과 같은 단위가 많이 나온다. 도대체 이런 단위를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 몰라서 당황하곤 하는데 걱정할 필요 없다.

옛날에 각 가정마다 사용하는 병, 사발, 주발, 대야, 동이 등의 단위가 지금처럼 표준화 되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계량은 “불가능” 하다. 라는 것을 일단 알고 들어가면 된다. 즉, 우리가 생각하기에 대략적인 계량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따라서 술독에서는 다음과 같은 계량을 정하기로 하였다.

1병 = 4-5리터 정도          
1사발 = 1-1.8리터 정도
1주발 = 1-1.8리터 정도
1복자 = 1-1.8리터 정도
1동이 = 10-18리터 정도


그럼, 어떨 때는 최소 단위를 사용하고 어떤 경우에는 최대 단위를 이용하는가. 좀 더 단맛을 얻고 싶을 때에는 최소 단위를, 양이 많고 단맛 보다는 쓰고 독한 맛을 원할 경우는 최대 단위를 이용하면 될 것이다.

어떤 곳에서는 물 1병을 물 1되, 즉 1리터로 계산하곤 하지만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부의주(동동주) 같은 경우를 문헌에서 찾아보면 “물 3병” 이 들어간다. 그러나 이것을 물 1되로 계산하면 5.4리터가 되는데, 찹쌀 1말에 물 5.4리터가 들어가면 술이 완성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된다. 따라서 물 1병은 물 1되가 아닌 4-5리터로 계산하는 것이 보다 정확할 것이다.

참고 : 부의주(동동주)를 빚을 때에는 물 12-15리터에 찹쌀 1말(10리터)이 들어가기 때문에 온도만 따뜻하면 몇 일 만에 밥알이 위로 떠 오르는 것을 볼 수 있다.


마치면서…

술에 사용하는 모든 원료, 재료, 물 등은 무게로 계산하는 것 보다는 부피로 계산하는 것이 정확하며 이용하기 편리하다. 집 안에 있는 바가지나 컵의 부피를 알아보고 다음에 술을 빚을 때 계량해서 사용하면 저울을 찾아 헤매는 일은 없을 것이다.



좋은 술은 내 입에 맞는 술이다. "술독" www.suldoc.com

문암

2010.09.06 07:58:08
*.197.89.236

되와 리터의 적용과 계산이 일치하지 않습니다

id: 酒人

2010.09.06 21:42:50
*.66.176.25

일치하지 않는다면 어디가 어떻게 일치하지
않는지 알려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sun

2011.02.09 22:33:25
*.118.84.70

술독에 와서 이 곳 저 곳을 기웃거리다 보니

모든게 생소하네요.

송구하지만 저도 집에서 만들어 볼 수 있도록.

밑술이 무엇이며 덧술이 무언지 누룩은 국산으로 어디서

만든 것을 구입해야 할지 좀 알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5 덧술을 해야하나 아니면 버려야 하나 [4] 아침에술한잔 2009-03-28 3040
304 석탄주 만들기 [2] 전통주 love 2009-03-26 5221
303 드뎌 누룩 제조하다... [6] 전통주 love 2009-03-23 3635
302 주경야독? [2] 농부의 아내 2009-03-21 2136
301 제맘대로 단양주? [2] 오야봉 2009-03-20 2505
300 또 궁금합니다. [7] 오야봉 2009-03-19 2168
299 엿술의 단맛은? [2] 농부의 아내 2009-03-17 2925
298 [re] 답변입니다. [2] id: 酒人 2009-03-14 2343
297 실패한것 같습니다. 오야봉 2009-03-14 2361
296 맵쌀로만 빗은 삼양주--시험 file [1] 도사 2009-03-13 3865
295 궁금해서 여쭙니다. [3] 오야봉 2009-03-13 2114
294 봉밀주도 빚어보았습니다 file [1] 석탄 2009-03-07 2356
293 생애 처음으로 술을 빚었습니다 file [1] 석탄 2009-03-07 2658
292 우왕좌왕 합니다,,, 막걸리와파전 2009-02-07 2187
291 밑술이 잘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수있는 방법은요? [3] 두메 2009-02-04 3046
290 바보 또 질문 하다~ [2] 두메 2009-02-03 2731
289 시작하기 전에 준비물이요. [2] 술똑다컴 2009-01-28 2679
288 소주를 만들려고 하는데요~ [3] 두메 2009-01-23 2723
287 [re] 고구마술 복드림 2009-01-16 2969
286 [re] 고구마술 [4] id: 酒人 2009-01-16 4759
285 고구마술 맛있게 빚고 싶어요 복드림 2009-01-15 2592
284 급질문입니다.. [1] 2009-01-07 2374
283 막걸리 맛있게 만드는 방법 id: 酒人 2009-01-07 10319
282 누룩법제 [3] 상갑 2009-01-06 6154
» 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3] id: 누룩 2009-01-02 8754
280 술 빚기 도구 및 재료 구입처 id: 누룩 2009-01-02 9776
279 질문이요~~ [2] 2008-12-24 2305
278 제대로 되어가는 술맛은 어떻게 변해가나요? [3] 상갑 2008-12-23 2796
277 술이 이상합니다. [3] 비설 2008-12-18 2588
276 단맛보다 신맛이... [1] 마중물 2008-12-17 2845
275 [re] 걱정했는데... 마중물 2008-12-17 1943
274 걱정했는데... [1] 마중물 2008-12-16 2105
273 [re] 술이 이상해요? [1] 마중물 2008-12-15 2244
272 이제 화살은 시위를 떠났습니다. [2] 비설 2008-12-15 2332
271 술이 이상해요? [1] 마중물 2008-12-15 2218
270 [re] 답변입니다. ^^ [2] id: 酒人 2008-12-12 2202
269 2차 덧술할때... [1] 마중물 2008-12-12 2228
268 오늘 술빚기에 들어갑니다. 비설 2008-12-12 2081
267 <b>물이 좋아야 술이 좋다. </b> id: 酒人 2008-12-11 2692
266 동동주를 하루에1~2회 저어 주어야 하나요 [1] 찬채짱 2008-12-11 30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