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술 냄새에 대해서 질문입니다.

조회 수 3040 추천 수 1 2010.12.15 05:38:39
새로 만든 누룩으로 양을 조금 줄여 호산춘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지금 1차 덧술까지 해 놓은 상태인데요, 상태가 예전에 마트에서 산 누룩으로 빚은 것과는 좀 많이 달라 질문드립니다.

밑술의 경우 3L짜리 유리병에 넣어서 담았는데 처음에 약 반정도 차있는 상태였습니다.  12시간쯤 지났을 때 확인해보니 액화가 꽤 되어 있더군요. 병째로 조금 흔들어서 섞어주었습니다. 이틀반이 지났을 때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약 72시간 쯤 되었을 때 1차덧술을 해주었는데, 이 때는 처음에 비해 거의 두배가까이 부풀어서 병이 넘치기 직전까지 올라와있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보통 술이 끓는 모습하고는 좀 다르게 마치 빵이 부풀듯이 거품이 가득한 상태로 부풀어 오르고 유리병을 살짝 흔들어주니 푹 꺼지더군요.

용기를 옮겨서 1차 덧술을 하였는데, 덧술을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끓기 시작하더군요. 그리고 나서 60시간 정도 지나서 뚜껑을 열어보았는데, 술 표면에 마치 비누 거품처럼 거품이 가득하기는 한데,  일반적으로 술이 끓는 모양으로 거품이 올라오진 않고 조용하네요. 한번 저어주고 나서 몇시간 후에 보니 다시 위로 거품이 조금 올라오긴 하는데, 끓는 것이 보이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제일 큰 문제는 냄새인데요, 산 누룩으로 빚을 때와 달리 냄새가 엄청 강한데, 이게 일반적인 누룩냄새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누룩냄새를 보통 구수하다고 표현하는데, 제 밑술을 경우는 약간 역한 냄새가 납니다. 정확히 어떻게 표현을 해야 될 지는 모르겠는데, 약간 구토한 토사물냄새 같기도 하고, 거기에 구수한 냄새가 좀 섞여있는 것 같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와이프는 술독 뚜껑을 열었더니 토냄새가 난다고 질색을 하네요.
이게 혹시 잡균이 들어가서 부패된 냄새인가요?

마지막으로 색깔은 검정콩이나 검정깨가 조금 들어간 미숫가루 같은 색입니다. 일반 미숫가루를 조금 거무스름하게 해놓은 것 같은 색입니다. 밑에 주인님께서 빚으신 것같은 우유색, 이런건 절대 안 나오네요. T.T

처음으로 직접 만든 누룩으로 술을 담그다 보니 잘 되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id: 酒人

2010.12.15 19:45:58
*.96.206.61

비니님 안녕하세요. ^^

일단, 전체 쌀양과 물의 양, 그리고 누룩양을 정확히 적어 주시면 좀 더 자세한 답변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1. 전체가 부풀어 올랐다면 발효가 너무 늦거나 초기 발효시 온도가 너무 낮아 술 표면에 노화현상(전분이 굳는 현상)이 일어나 떡 처럼 된 것입니다.

2. 이런 경우 온도를 좀 더 높여주거나 누룩의 양이 너무 적어서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3. 누룩은 사용할때는 언제나 법제를 거처야 합니다. 법제란 약재를 말리거나 익히거나 찌거나 등의 처리를 하는 것인데요. 누룩의 법제는 햇볕에 완전히 말리고 바람에 의해 냄새를 제거한 후에 사용하는 것 등을 말합니다.

4. 완전한 법제는 아니더라도 완전히 말리고 냄새를 제거해야 술에서 잡내가 나지 않습니다. 잡내란 술에서 나야하는 곡물향, 고소한향, 이산화탄소냄새 등이 아니라 짚내, 역겨운 냄새 등이 나는 것을 말하는것인데요. 대부분 누룩때문에 생기는 현상입니다.

5. 법제를 하거나 누룩을 너무 곱게(믹서기로)빻아서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제조법 올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468 술빗는 용기는 뭐가 좋을까요? [2] 포항현주 2012-04-20 2573
467 막걸리 제조중 밥알이 안 가라앉을 때 file [2] 2P 2012-04-18 3726
466 가양주 레시피 해석 문의 [2] 시작은 천천히 2012-04-17 2767
465 안녕하세요! 문의드립니다! ^^ [1] 살몬 2012-04-11 2241
464 냉장보관 유통기한 및 동전춘 만들기 [1] 엄대장 2012-04-06 3734
463 술 온도와 맛의 변화 [2] 시작은 천천히 2012-03-30 3695
462 쌀에 호박을 넣어 막걸리를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3] 농월 2012-03-22 2882
461 덧술시 고두밥과 압력솥밥의 차이 [2] 우리술이좋아 2012-03-20 6216
460 술거르는 시기에 관해 문의드립니다. [2] 나이스박 2012-03-13 3551
459 밥으로 술을 빚을때....물의양은? [4] 아리랑 2012-03-12 4022
458 술독의 진정성...밥으로 만드는 술은? [4] 아리랑 2012-03-04 3428
457 이양주(멥쌀밑술-찹쌀덧술)처음으로 빚었는데, 쓴맛이 조금 나네요. [2] 김달공 2012-02-28 6997
456 하얗게 피어난 것이 무엇인지 궁금 합니다. [2] 하늘지기 2012-02-09 3255
455 옥수수술 질문입니다~~ [1] sujann00 2012-02-01 3298
454 막걸리의 절묘하고 복잡한 맛. [1] alpha 2012-01-27 4121
453 막걸리 숙성에 관한 질문 [3] alpha 2012-01-20 14267
452 부피 단위 (되/말)에 대한 문의 [3] 해난 2012-01-05 7264
451 불패주 레시피를 보다가 궁금한게 생겼습니다. [2] 감초 2011-12-16 4629
450 감주빗기 [2] 우리술이좋아 2011-11-28 5405
449 게시판 성격이랑 맞지 않는 질문일수도 있는데요 [1] 반야 2011-11-21 4392
448 삼양주이상 중양주 빚는 방법은? [3] 무설탕 2011-10-25 6128
447 이화주를 빚어 보고 싶습니다. [2] 누룩마죽 2011-10-19 5208
446 단호박술을 담어 보고 싶은데요 [1] 보리알맹이 2011-09-29 4314
445 쌀과 물량 봐주세요.... [1] 성학맘 2011-08-09 4868
444 연습용으로 밑술 제작중인데 잘 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file [2] 한소리 2011-08-01 5438
443 밑술의양은얼마나 [2] 지허 2011-07-12 5827
442 증류주를내리고싶은데어떻게해야하는지... [2] 지허 2011-07-03 5304
441 술의 숙성에 대하여 [1] 우리술이좋아 2011-05-24 5528
440 초일주 술 거르기 질문드립니다. file [1] 잉맨 2011-05-15 5962
439 애주-물과쌀비율이.... [1] 선주도가 2011-05-04 5310
438 누룩 메달아놓기 [2] hedge 2011-04-26 4331
437 흑미주 빚는법... [1] 0심이 2011-04-14 5459
436 처음으로 누룩을 만들었습니다! file [5] hedge 2011-04-08 4979
435 24일이 지났습니다. [2] 막걸남 2011-03-26 3474
434 수율이 너무 작아 덧술후 쌀죽을 넣었읍니다. [2] 우리술이좋아 2011-03-10 3858
433 용수를 박았습니다. file 보리콩 2011-02-11 3454
432 향온주 좀더 두어야 할까요? [2] 보리콩 2011-02-07 3193
431 향온주 빚을때... file [2] 보리콩 2011-02-01 3729
430 백국에 대해서 알고 싶습니다 [2] 두메 2011-01-20 4644
429 밀가루나 전분을 어떻게 추가하나요. [3] 막걸남 2011-01-12 39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