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 뉴스

막걸리를 만드는 쌀은 왜 수입쌀이 많은가?

조회 수 61 추천 수 0 2021.09.28 17:02:23
21.09.27 09:59l최종 업데이트 21.09.27 10:01l



가을은 누구나 아는 수확의 계절이다. 가을의 풍요로움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벼가 익어가는 황금 들판의 모습일 것이다. 익어가는 벼를 보는 것만으로도 풍요로움과 행복감을 느끼는 것은 벼가 가지는 상징성 때문일 것이다. 삼시 세끼 쌀밥 먹는 게 소원이었던 시절이 있었을 정도로 벼는 먹고 사는 것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그렇기에 황금들판은 자연스럽게 풍족함의 상징이 되었다.


 

황금색으로 변한 벼 수확을 앞둔 벼들

▲ 황금색으로 변한 벼 수확을 앞둔 벼들



하지만 최근 다양한 먹거리로 인해 쌀 소비는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1인당 쌀 소비량은 57.7kg으로 2019년보다 1.5kg 감소했다. 1981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는 것이며 1989년 133.4kg에 비해서는 절반 수준이다. 이러한 쌀 소비 감소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쌀 가공품에 대한 이야기가 오랫동안 있어 왔다.

쌀 가공에 있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떡이고 다음이 도시락 제품들이다. 과거에 비해 순위는 감소했지만 술 제조도 아직까지 쌀 가공에 있어 큰 몫을 차지한다. 쌀 가격이 오르면 결과적으로 생산비 상승이 되고 제품의 가격 상승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올해 4월 일부 막걸리 제품 가격이 상승했다. 우리나라 대표 막걸리 업체의 국산쌀 이용 생막걸리의 편의점 평균 판매가가 1500원에서 2000원으로 오른 것이다. 가격 상승의 가장 큰 이유는 정부가 공급하는 정부관리양곡(가공용 나라미) 국내산 쌀값이 2019년도 99,240원(40㎏ 기준)에서 2020년도 113,610원으로 12.7% 상승했기 때문이다.


 

정부관리양곡 공급가격 2021년 정부관리양곡 공급가격 표

▲ 정부관리양곡 공급가격 2021년 정부관리양곡 공급가격 표



이러한 가공용 나라미의 가격 상승은 몇 년 동안 이상기후로 쌀 수확의 감소 때문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1월 기준 쌀 20kg 평균 가격은 59,723원으로, 최근 3년 평균값인 45,968원보다 13,755원(29.9%) 급등했다. 시장에서의 햅쌀 가격이 오르면서 가공용 나라미도 가격 상승을 피하지 못한 것이다.
이러한 막걸리 가격 상승에 부담이 덜한 업체들도 있다. 바로 수입쌀을 이용해서 막걸리를 생산하는 업체이다. 막걸리에 관심이 있는 소비자라면 막걸리의 수입쌀 사용 어제 오늘의 이슈가 아닌 것을 알 것이다.

한동안 국정감사에서 막걸리를 생산하는 대형 업체의 수입쌀 사용량이 많다는 기사가 꾸준히 나왔다. 2015년 기준 전체 387개 막걸리 제조업체의 76.7%가 막걸리 원료로 수입쌀을 사용하고 있으며 막걸리 매출액 상위 30위권 내 기업의 수입쌀 사용비율이 82.1%나 되었다. 이는 2014년의 수입쌀 사용 비율 41.8%보다 34.9%나 높아진 것이다.

막걸리 업체의 수입쌀 사용에 가장 큰 이유는 가격이다. 2021년 한 해 동안 수입되는 쌀은 약 40만 t이었는데 이중 가공용 나라미(단립종)의 가격은 1㎏당 923.5원이다. 2021년 국산 가공용 나라미 1㎏가 2,840.25원인 것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이다. 햅쌀이 1㎏당 3,000~3,500원인 것과 비교하면 가격 차이는 더 커진다.
   
그동안 정부에서는 전통주인 막걸리의 수입 쌀 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노력들을 해왔다. 하지만 가격이 싼 수입쌀이 있는 상황에서 국산 쌀 사용에는 어려움이 많다. 양조장에 이윤을 포기하면서 애국심에 호소해서는 수입쌀 소비를 막을 수 없다. 오히려 국산 쌀을 싼 가격에 공급해 주거나 국산 쌀을 사용했을 때의 혜택이 수입쌀을 사용했을 때보다 크다면 자연스럽게 국산 쌀을 사용하게 될 것이다.



다양한 햅쌀 막걸리 2018년 '햅쌀 막걸리' 시음회에 나온 막걸리들

▲ 다양한 햅쌀 막걸리 2018년 "햅쌀 막걸리" 시음회에 나온 막걸리들


   

먼저 국산 쌀을 이용해 막걸리를 만드는 일반 양조장의 주세 혜택이 필요하다. 현재 막걸리의 주세는 종량세로 리터당 41.9원이다. 수입쌀이나 국산 쌀이나 주세가 동일하다. 수입쌀과 국산 쌀의 가격 차가 존재하기에 국산 쌀로 만든 막걸리에 대해 주세 감면이 필요하다. 시장에서 수입쌀 막걸리와의 가격 경쟁을 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

다음으로 지역특산주 양조장의 세금 감면 물량의 증대이다. 현재 지역특산주를 만드는 경우 50%의 주세감면 혜택을 주고 있다. 하지만 감면 물량이 발효주의 경우 200㎘(750㎖ 약27만병) 이하로 감면 량이 매우 제한적이다. 이 주세감면 물량을 확대해서 국산 쌀을 사용하는 지역특산주의 경쟁력을 증대시키는 것이다.

이밖에도 지역 쌀을 이용한 막걸리의 경우 지자체별 쌀 값 차액분 지원시 정부차원의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 특히, 국산 쌀 이용 양조장에 대한 다양한 정부 사업에 대한 인센티브 정책을 통해 국산쌀 사용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간한 '2020 주류 시장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수입쌀을 주원료로 하는 국산 막걸리를 국내산 쌀로 대체할 경우 소비자들은 평균 1,355원을 추가 지불해 구입할 의사를 보인 바 있다.

소비자들은 국산 쌀 막걸리 구매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소비자의 소비 변화 시장을 이끌 수 있는 막걸리 양조장의 변화와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해 보인다. 이것이 줄어드는 쌀 소비와 함께 막걸리 소비를 상승시키는 좋은 토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76058&CMPT_CD=P0010&utm_source=naver&utm_medium=newsearch&utm_campaign=naver_new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시민일보] 강진'병영설성사또주'로 조선의 술을 맛보세요 file

우리 쌀, 복분자, 오디 등 발효, 국내 및 세계주류품평회에서도 인정 ▲ 강진군의 대표 명주 병영 소주 및 청세주 / 강진군 제공 [강진=정찬남 기자] 전남 강진군의 명품주인 병영설성사또주가 목 넘김이 부드럽고 깔끔한 뒷맛으로 숙취...

  • 누룩
  • 2021-10-14
  • 조회 수 3

[헤럴드경제] 도깨비술·술 취한 원숭이...막걸리의 이유 있는 변신 file

2021.10.07 13:19 이색상품, 젊은층 선호도 높아져 프리미엄막걸리 성장성 기대 막사유리컵에 막걸리 쉐이크, 걍즐겨 막걸리, 술 취한 원숭이 막걸리....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막걸리가 변신을 꾀하고 있다. 와인 등에 밀려 별다른 ...

  • 누룩
  • 2021-10-12
  • 조회 수 52

“삼해소주 생산은 앞으로도 문제없습니다”

박순욱의 술기행│제조 명인(故 김택상) 잃은 삼해소주 김현종 대표 인터뷰 414호 2021년 10월 04일 김현종 삼해소주 대표 2017년 삼해소주 법인 설립 / 김현종 삼해소주 대표는 2016년 삼해소주 아카데미 회원으로 술 빚기를 배우다가 2017년 김택상 명인과 함...

  • 누룩
  • 2021-10-05
  • 조회 수 28

막걸리를 만드는 쌀은 왜 수입쌀이 많은가?

21.09.27 09:59l최종 업데이트 21.09.27 10:01l 이대형(koreasool) 가을은 누구나 아는 수확의 계절이다. 가을의 풍요로움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벼가 익어가는 황금 들판의 모습일 것이다. 익어가는 벼를 보는 것만으로도 풍요로움과 행복감을 느...

  • 누룩
  • 2021-09-28
  • 조회 수 61

'백스피릿' 이준기→나영석PD 스틸 공개..전통주에 취하다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9.23 11:24 /사진제공=넷플릭스 '백스피릿'/사진제공=넷플릭스 '백스피릿''백스피릿'이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한다. 23일 넷플릭스 시리즈 '백스피릿' 측은 3화 게스트 배우 이준기, 4화 게스트 나영석 PD가 함께한 스...

  • 누룩
  • 2021-09-23
  • 조회 수 182

가양주 연구소, 무감미료 스파클링 막걸리 '서울’ 출시

우진영 기자 승인 2021.08.27 11:53 서울의 한강주조, 용인의 술샘 등 수많은 스타 전통주 양조장을 배출한 한국가양주연구소에서 운영하는 ‘서울 양조장’이 무감미료 스파클링 막걸리 ‘스파클링 막걸리 서울’을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지난 2월 ...

  • 누룩
  • 2021-08-27
  • 조회 수 217

경남농업기술원 '고로쇠 수액 이용 전통주 제조방법 특허'

기사내용 요약 고로쇠 수액 활용 전통주 고급화, 차별화로 새로운 소비시장 확대 [진주=뉴시스] 고로쇠 수액을 이용한 청주.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도농업기술원은 ‘고로쇠 수액을 이용한 전통주 제조방법’ 을 특...

  • 누룩
  • 2021-08-27
  • 조회 수 137

국순당, 쌍계명차와 ‘증류소주 려驪Ⅹ쌍계명차 선물팩’ 출시

전형준 기자 | 기사입력 2021.08.25. 12:02:17 증류소주 려驪 , 올해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최우수상’ 고구마증류소주에 차를 우려서 마시는 독특한 ‘티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명주X명차’ 선물팩이 출시됐다. 국순당은 전...

  • 누룩
  • 2021-08-25
  • 조회 수 608

전통주 양조를 꿈꾸는 당신이 꼭 기억해야 할 것들

최근 전통주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증가하는 걸 느낄 수 있다. 전통주 교육기관의 교육 대기 기간이 1년이라는 소식을 들으면서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도 가늠할 수 있다. 전통주의 온라인 판매나 구독 서비스 이용자 증가, 신규 바틀샵 증가 등 시장의 확대 ...

  • 누룩
  • 2021-08-24
  • 조회 수 201

[막걸리 산행] 발효하면 순창…술이 맛있을 수밖에요

글 손수원 기자 사진 한준호 차장 다정한 부부가 빚는 술은 향기롭다. 도시 생활을 하던 임숙주&김수산나 부부는 순창으로 내려와 좋은 술을 빚으며 ‘인생 제2막’을 살고 있다. 전북 순창은 고추장의 고장이다. 고추하면 청양도 있고 영양도 있고 괴...

  • 누룩
  • 2021-08-19
  • 조회 수 139

[술을 빚다, 흥에 취하다: 우리동네 술도가를 찾아서·(6)] 여주쌀과 여강물로 전통주 만드는 추연당

발행일 2021-08-17 제11면 일러스트/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 한 잔 술을 빚기까지… 40일 발효 60일 숙성 추억처럼 아름답게 취하는 '시간의 향기' 대왕님표 여주쌀과 남한강 물·누룩으로 만든 전통 약주인 '순향주'는 먼저 맑은 황금색 빛깔과 ...

  • 누룩
  • 2021-08-18
  • 조회 수 403

[국민일보] 고흥유자주, ‘K-디자인 어워드 2021’ 위너 수상 file

기사입력 2021.08.10. 오전 11:46 K-디자인 어워드는 아시아 3대 디자인 콘테스트 고흥군, 도농업기술원 유자수출사업단, 중국 JHE글로벌 기업과 공동 협력 결과 고흥유자주 아시아 3대 디자인상, K-디자인 어워드 2021 위너 수...

  • 누룩
  • 2021-08-17
  • 조회 수 119

[세계일보] 전통주 지침서 '전통주 비법과 명인의 술' 다온북스 통해 출간

입력 : 2021-08-12 16:09:54 수정 : 2021-08-12 16:09:52 조정형 식품명인-식품명인체험홍보관 조윤주 관장 집필, 전통주 후학에게 전하는 마음 대한민국식품명인 제9호 조정형 명인과 식품명인체험홍보관 조윤주 관장이 후학에게 전하고자 하는 전통주...

  • 누룩
  • 2021-08-13
  • 조회 수 151

[고양신문] 고양 첫 프리미엄 지역특산주 ‘냥이탁주’ 드셔보셨나요? file

이옥석 기자 입력 2021.07.27 08:07 수정 2021.07.27 19:45 인생 2막을 지역특산주와 함께하는 농업회사법인 행주산성주가(주) 이광희 대표 농업회사법인 행주산성주가(주)에서 생산하는 냥이탁주 3가지 고양시 최초 ...

  • 누룩
  • 2021-08-12
  • 조회 수 177

[대한금융신문] [응답하라 우리술 211] 공동체 정신 지향하는 신생 양조장 ‘과천도가’ file

김승호 편집위원승인 2021.07.30 17:20 남태령 옛길에 담긴 스토리텔링 담아 지역 술로 승부수 걸어 ‘관악산생막걸리’와 ‘과천미주’ 출시, 창업고객도 활발히 모집 서울 사당에서 과천으로 넘어가는 고개의 이름은 남태령이다. 삼남지방으로 넘어가는 ...

  • 누룩
  • 2021-08-11
  • 조회 수 5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