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 명주가 나오기 힘든 이유

조회 수 774 추천 수 0 2018.10.27 21:21:45

우리나라에 명주가 나오기 힘든 이유?


누구나 소곡주를 만들면 그게 소곡주인가, 누구나 안동소주를 만들면 그게 안동소주인가, 누구나 고소리술을 만들면 그게 고소리술인가. 누구나 홍주, 감홍로, 죽력고를 만들면 그게 홍주이고 감홍로이고 죽력고인가,...


지금 우리나라는 누구나 소곡주를 만들 수 있고, 누구나 안동소주를 만들 수 있고, 누구나 고소리술을 만들고, 누구나 홍주, 감홍로를 만들 수 있습니다. 전라도에서 우도땅콩막걸리를 만들고, 경기도에서 제주 감귤막걸리를 만드는 것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오늘은 이런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소곡주라는 명칭을 사용하려면 소곡주라는 기준이 있어야 하는데 소곡주라는 기준이 없으니 내가 그곳에서 술을 만들면 그게 소곡주입니다. 


안동소주는 명인 안동소주, 민속주 안동소주, 일품안동소주 등이 나오고 있습니다. 안동소주는 어떤 소주인지 기준이 있나요? 예를들어, 안동소주라는 이름을 사용하려면 안동지역의 쌀을 이용하고, 안동지역에서 생산해야 하고, 안동에서 몇 년 이상 숙성해야 하고, 상압 or 감압으로 증류해야하고 등등의 어떤 기준이 있어야 이것을 안동소주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그런 것이 없으니 안동소주를 만들고 싶은 사람은 그냥 안동에 양조장 차리고 ~ 안동소주라고 이름 010-3770-5972 되는 것이죠. ‘안동소주’라는 유명 명칭을 이용해 저렴한 상품을 만들고 대중들에게 대량으로 유통한다면 그게 곧 안동소주가 되는 것이 지금 술 산업의 현실입니다. 


소곡주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소곡주 제조에 대해서 어떤 기준이 있나요? 쌀은 지역쌀을 사용해야 하고, 지역에서 생산되며, 지역의 물을 이용해야 하고, 기본 삼양주 제조법으로 만들어서  100일 이상을 숙성하고, 넣는 약재는 어떤 것이 가능한지 기준이 없습니다. 그냥 한산지역에 가서 주민들과 잘 어울리다가 소곡주 제조장을 차리고  ~ 소곡주 라는 이름을 붙여서 소곡주라고 판매하면 그것이 소곡주가 되는 것입니다. 


고소리술도 그렇죠. 고소리술은 쌀이 귀한 제주에서 좁쌀 등을 이용해 발효시킨 술을 증류한 술을 고소리술이라고 하죠. 고소리술은 기준이 있나요? 좁쌀만, 좁쌀과 보리를, 쌀도 섞어서 발효시키고 이것을 어떤 증류기로 어떤 방식으로 어느 정도 숙성해서 만들어야지만 그것을 ‘고소리술’이라고 하자라는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그럼 이런 것을 누가 해야할까요? 농림부? 국세청? 식약처? 나?^^ 모두 아닙니다. 이것은 지역의 술 제조자들이 기준을 만들어 소비자에게 제시해야 하는 것입니다. 기존의 제조자들은 새로운 사람이 자신의 술과 비숫한 술을 만들면 비난하거나 자신의 술이 더 좋은 술이라고 하겠죠. 그래봐야 같이 죽는 것입니다. 사실, 제가 말씀드린 내용은 실현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지금 만들고 있는 술들이 각기 다른데 어떤 공통된 협의를 이루어낸다는 것이 매우 힘들 것입니다. 말처럼 쉽지 않죠. 그래도 해야 합니다. 


안동소주는 안동의 쌀로 안동에서 생산해야하며, 상압증류를 이용해 3년 이상, 옹기에 숙성해야한다는 어떤 기준을 만들어야 합니다. 홍주도, 소곡주도, 고소리술도 마찬가지입니다. 스스로 지금 기준을 만들어 놓지 못하면 언젠가는 지역의 명성만을 이용해 술을 판매하는 것이 어렵게 될 날이 오게 될 것입니다. 자본이 있는 사람들이 그 지역에 들어와 기준 없이 지역의 명성을 이용해 술을 대량으로 생산해낸다면 어떻게 될까요? 하루 빨리 지역의 술 제조자들이 뭉치고 협의해 지역의 명성을 높이고 술의 품질이 높은 술을 시장에 내 놓길 희망합니다. 


우리에게도 꼬냑, 알마냑, 데킬라, 샴페인 등과 같은 지역의 명성이 곧 명주의 시작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준비해야 합니다. 소곡주란 어떤 술인지 기준을 만들어 봅시다. 안동소주는 어떤 증류주인지 기준을 만들어 봅시다. 고소리술은 어떤 술인지 기준을 만들어 봅시다. 홍주는 어떤 술인지 기준을 만들어 봅시다. 기준을 만들어 표준화된 술 맛을 가진 술을 만들자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기준이 되는 제조법을 만들어 일정한 품질 이상의 술을 만들어 보자는 것입니다.


여수여풍

2019.04.16 20:03:10
*.96.244.124

멋지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음표와 레시피 작성표 다운 받아가세요. file [2] id: 누룩 2011-07-10 20000
1108 오늘의 명언 이지예 2019-10-14  
1107 날씨 좋네요. [1] 이지예 2019-10-04 11
1106 감압여과기 사용시 규조토와 필터 구매처가 궁금 합니다 죽림산방 2019-09-29 24
1105 누룩을 빻을때 크기 백프로찹쌀 2019-09-21 38
1104 고생합니다 [1] 김수로 2019-09-18 43
1103 바람 많이 부네요. [1] 이지예 2019-09-07 54
1102 9월달이네요. [1] 이지예 2019-09-01 58
1101 비가 오니 시원하네요. [1] 이영훈 2019-08-27 81
1100 주말 잘보내세요. [1] 이지예 2019-08-25 49
1099 시원 하네요. [1] 이지예 2019-08-22 58
1098 굿밤되세요. 이지예 2019-08-16 97
1097 비가 오네요. 이지예 2019-08-15 57
1096 오랜만에 들리네여. 이지예 2019-08-09 64
1095 바람이라도 좀 불길.. 김수로 2019-08-08 70
1094 덥네요. 이지예 2019-08-04 61
1093 청소년 많은 거리서 수차례 음란행위…프로농구선수 정병국 영장 감빵굿 2019-07-19 103
1092 [오늘날씨]'더위 주춤' 장맛비 오전에 그쳐···미세먼지 '좋음' 감빵굿 2019-07-11 106
1091 [오늘 날씨] 곳곳 소나기, 습도 높아 '후텁지근'…주말 장마전선 다시 북상, 전국에 '비 감빵굿 2019-06-28 117
1090 [오늘 날씨] 곳곳 소나기, 습도 높아 '후텁지근'…주말 장마전선 다시 북상, 전국에 '비 감빵굿 2019-06-28 125
1089 오랜만에 들ㄹㅕ요. 이지예 2019-06-04 890
1088 오늘의 명언 [1] 가오리짱짱맨 2019-05-09 239
1087 뒤늦게 깨달은 한가지 file [1] 술은 술, 물은 물 2019-03-12 487
1086 과실주 주세를 없애라 file id: 酒人 2019-03-10 414
1085 생전처음 단양주에 도전합니다 [3] 목장장 2019-01-14 577
» 우리나라에 명주가 나오기 힘든 이유 [1] id: 酒人 2018-10-27 774
1083 제대로 되고 있는 것일까요?? file homebrewing 2018-10-22 548
1082 2018 월드 한식 페스티벌 file id: 누룩 2018-09-28 591
1081 [공모전] 2018 우수문화상품 공모 file 2018우수문화상품공모 2018-06-01 645
1080 누룩에 관해 여쭤보고싶은게 있습니다. 누룩방 누룩방 2018-05-09 697
1079 안녕하세요 ~~전통형식의 누룩방에 관해 질문있습니다 !! [2] 누룩방 누룩방 2018-04-17 659
1078 28기 수강생 여러분 반갑습니다. 양조 도구 꿀팁 오렌지컴 2018-04-12 714
1077 설 선물세트 기획전은 없나요? 달마조 2018-01-19 472
1076 입금관련문의 금산전여사 2017-12-09 403
1075 한국 최초 조선 요릿집 `명월관`술당그는법 니모 2017-11-24 873
1074 기사] 주당들의 헌법 주국헌법(酒國憲法) 니모 2017-11-24 622
1073 술과 음식의 만남 - 춘삼월X배혜정도가 file id: 누룩 2017-11-20 917
1072 쑥대발 살수 있는곳 file 오렌지컴 2017-10-20 594
1071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맑은술' file id: 누룩 2017-10-14 1768
1070 우리술빚기 명주반 26기 시음회 모습니다. 달마조 2017-10-09 353
1069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두두' file [1] id: 누룩 2017-09-15 11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