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술, 애주

조회 수 438 추천 수 0 2017.05.21 16:37:04

http://tv.naver.com/v/1622454


재료
밑술 멥쌀 1kg, 물 5L, 누룩 500g, 참쑥 20g
덧술 찹쌀 4kg, 쑥 10g

술을 빚는 방식은 단양주, 이양주, 삼양주 등으로 나뉜다. 단양주는 한 번에 빚어 빨리 마시는 술이다. 이양주부터는 먼저 밑술을 빚고 그 위에 덧술을 더해가며 완성하는 술인데, 몇 번을 덧하는지에 따라 이양주가 되고 삼양주가 되는 식이다. 그러니까 이양주는 밑술과 덧술 한 번, 삼양주는 밑술에 덧술 두 번을 덧해 술을 완성한다. 덧술을 네 번이나 하는 오양주도 있다.

밑술은 알코올 생성에 필요한 효모를 대량으로 증식시켜 술을 발효시킨다. 그렇기 때문에 실패 없이 안정적인 술 빚기를 바란다면 밑술에 정성을 들여야 한다. 그래도 효모는 무한정 증식할 수는 없다. 더 오래 더 많이 증식시키려면 다시 먹이를 줘야 한다. 이 과정이 바로 덧술이다.


밑술 1 멥쌀은 맑은 물이 나올 때까지 여러 번 씻어 물에 담가 3시간 불린다. 물을 버리고 한 번 더 씻은 뒤 소쿠리에 밭쳐 1시간 정도 물기를 빼고 곱게 가루낸다. 가루는 중간체에 내려 멍울을 풀어준다.
밑술 2 주전자에 말린 쑥을 넣고 물을 부어 센불로 한소끔 우르르 끓인 다음 중간불로 낮춰서 물이 80%로 졸아들 때까지 뭉근하게 달여 쑥물을 우린다. 다 달여지면 주전자 안에 체를 넣어 쑥을 건져낸다.

밑술 3 체에 내린 쌀가루에 달인 쑥물을 뜨거울 때 바로 부어 주걱으로 멍울이 없게 풀어 익반죽한다. 반죽 온도가 25℃로 떨어질 때까지 실온에 두고 식힌다.

밑술 4 식은 반죽에 잘게 부순 누룩을 넣고 고루 섞일 정도로 주걱으로 가볍게 섞는다. 옹기나 스테인리스 용기 등에 담고 한지 등으로 입구를 여물게 봉한다.

밑술 5 옹기는 20~25℃에 실내에 두고 하루 두 번 덮개를 열어 반죽을 아래위로 저어주며 48시간 발효시켜 밑술을 완성한다.

덧술 1 찹쌀은 맑은 물이 나올 때까지 여러 번 씻어 물에 담가 3시간 불린다. 물을 버리고 한 번 더 씻은 뒤 소쿠리에 밭쳐 1시간 정도 물기를 뺀다. 마른 쑥을 넣고 고루 섞어준다.

덧술 2 큰 냄비에 젖은 면보를 깔고 불린 찹쌀을 붓는다. 윗면을 편평하게 다져 면보 자락으로 덮고 고두밥을 찐다. 면보째로 식탁 위에 들어올려 주걱으로 넓게 펼친 뒤 아래위를 뒤집어가며 25℃로 식힌다.

덧술 3 큰 볼에 담고 밑술을 부어 골고루 섞는다. 이때 고두밥이 알알이 떨어지도록 손으로 살살 주무르듯이 섞는다.

덧술 4 술독에 퍼 담고 한지를 덮어 봉한 뒤 뚜껑을 덮고 25℃ 정도의 건조한 공간에서 20일간 발효시킨다.

거르기 큰 볼에 망주머니를 올려놓고 발효 마친 술을 퍼 담은 뒤 손으로 주물러 짜 술을 거른다. 막걸리로 마셔도 되고, 냉장고에 넣어두고 위에 뜨는 맑은 술만 따라 마셔도 좋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음표와 레시피 작성표 다운 받아가세요. file [2] id: 누룩 2011-07-10 19825
1093 청소년 많은 거리서 수차례 음란행위…프로농구선수 정병국 영장 감빵굿 2019-07-19 5
1092 [오늘날씨]'더위 주춤' 장맛비 오전에 그쳐···미세먼지 '좋음' 감빵굿 2019-07-11 17
1091 [오늘 날씨] 곳곳 소나기, 습도 높아 '후텁지근'…주말 장마전선 다시 북상, 전국에 '비 감빵굿 2019-06-28 32
1090 [오늘 날씨] 곳곳 소나기, 습도 높아 '후텁지근'…주말 장마전선 다시 북상, 전국에 '비 감빵굿 2019-06-28 28
1089 오랜만에 들ㄹㅕ요. 이지예 2019-06-04 98
1088 오늘의 명언 [1] 가오리짱짱맨 2019-05-09 171
1087 뒤늦게 깨달은 한가지 file [1] 술은 술, 물은 물 2019-03-12 396
1086 과실주 주세를 없애라 file id: 酒人 2019-03-10 348
1085 생전처음 단양주에 도전합니다 [3] 목장장 2019-01-14 468
1084 우리나라에 명주가 나오기 힘든 이유 [1] id: 酒人 2018-10-27 682
1083 제대로 되고 있는 것일까요?? file homebrewing 2018-10-22 476
1082 2018 월드 한식 페스티벌 file id: 누룩 2018-09-28 517
1081 [공모전] 2018 우수문화상품 공모 file 2018우수문화상품공모 2018-06-01 572
1080 누룩에 관해 여쭤보고싶은게 있습니다. 누룩방 누룩방 2018-05-09 604
1079 안녕하세요 ~~전통형식의 누룩방에 관해 질문있습니다 !! [2] 누룩방 누룩방 2018-04-17 574
1078 28기 수강생 여러분 반갑습니다. 양조 도구 꿀팁 오렌지컴 2018-04-12 644
1077 설 선물세트 기획전은 없나요? 달마조 2018-01-19 413
1076 입금관련문의 금산전여사 2017-12-09 370
1075 한국 최초 조선 요릿집 `명월관`술당그는법 니모 2017-11-24 799
1074 기사] 주당들의 헌법 주국헌법(酒國憲法) 니모 2017-11-24 548
1073 술과 음식의 만남 - 춘삼월X배혜정도가 file id: 누룩 2017-11-20 870
1072 쑥대발 살수 있는곳 file 오렌지컴 2017-10-20 523
1071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맑은술' file id: 누룩 2017-10-14 1696
1070 우리술빚기 명주반 26기 시음회 모습니다. 달마조 2017-10-09 306
1069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두두' file [1] id: 누룩 2017-09-15 1036
1068 우리술빚기 명주반 26기 저녁반 시음회 안주들 달마조 2017-09-15 322
1067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다모토리ㅎ' file id: 누룩 2017-09-07 1692
1066 역가 [1] 쩐신 2017-08-26 454
1065 아일랜드 여행기록집 <I wish, Irish> 출판기념회 (11기/지도자3기 신동호님) file id: 누룩 2017-08-25 352
1064 석탄주 거르는 시기? [1] 하늘이랑 2017-08-24 669
1063 질문이 있습니다. [1] 묻지마투자 2017-08-23 267
1062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얼쑤' file id: 누룩 2017-08-21 1552
1061 경기도 화성 술 여행 (2017.08.26) 관련으로 질문이 있습니다. [2] 창공 2017-08-10 258
1060 지평막걸리..쥐 나와.. 전통주조맨 2017-08-06 495
1059 우리에게 필요한 술은? id: 酒人 2017-08-04 256
1058 안녕하세요!! 질문이있습니다. [2] 묻지마투자 2017-08-04 239
1057 여쭤봅니다 하늘이랑 2017-08-02 193
1056 안녕하세요. 교육과정 질문있습니다 [1] 삼킨태양 2017-07-14 298
1055 흩임누룩에 대해 여쭙고 싶습니다. 초보아빠 2017-06-26 433
» 봄의 술, 애주 id: 酒人 2017-05-21 4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