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코리아 드라이한 전통주

조회 수 261 추천 수 0 2018.03.15 14:29:44

문배주를 빚는 이기춘 명인은 좋은 술의 조건으로 한 잔 마시면 더 마시고 싶게 끌어당기는 힘을 꼽은 바 있다. 요즘 주당들 사이에서는 첨가물 없이 빚어낸 술, 달지 않아 오래 즐기기 좋은 술이 인기다. ‘한 잔 더’를 외치게 하는 전통주.

<막걸리>

해창막걸리 | 전남 해남 | 알코올 도수 6도

한반도의 끝, 땅끝마을 해남. 이 곳에는 해창이라는 이름의 마을이 있다. 해창(海倉)은 바다의 창고라는 뜻. 해창막걸리는 해풍을 맞고 자란 1등급 순 해남쌀 100%에 지하 150m 우물의 지하수를 정수해 빚는다. 직접 빚은 누룩을 쓰고, 인공감미료인 아스파탐을 첨가하지 않는다. 낮은 온도에서 누룩만으로 자연 숙성시키기 때문에 다른 막걸리에 비해 3배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 햅쌀과 찹쌀이 어우러져 담백한 맛을 내며, 입안 가득히 상큼함과 천연의 단맛을 선사한다.

 

이화백주 | 경남 양산 | 알코올 도수 6도

샴페인 스타일 막걸리. 그 해 도정한 햅쌀과 전통누룩으로 손수 빚어낸 순수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인공 효모와 효소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생막걸리로 인위적으로 주입한 탄산이 아닌 발효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생기는 탄산이 선사하는 시원한 청량감과 달콤한 목 넘김이 일품이다. (‘복순도가’와 많이 비교되는데 이화백주는 아스파탐을 뺐고, 끝 맛이 좀더 깔끔하다는 평을 받는다.)

 

오희 | 경북 문경 | 알코올 도수 8.5도

문경오미자로 만든 스파클링 막걸리. 이름에 ‘다섯 가지 맛의 즐거움’이란 뜻을 담았다. 친환경 우렁이 농법으로 지은 지역 햅쌀로 술을 빚은 다음 맑은 술만 걸러서 2차 발효할 때 문경 오미자를 다량 투입하여 오미자의 붉은 빛깔을 살린 술이다. 고혹적인 장밋빛이 눈을 사로잡는다. 풍부한 천연 탄산과 다섯 가지 맛이 특징이며, 합성 감미료가 들어가지 않았다. 상큼하고 풍부한 탄산의 맛을 그대로 즐길 수 있어 식전주로 좋다. 평창동계올림픽 사전 리셉션 건배주로 선정된 술.

 

삼해주 탁주 |경기도 파주 | 알코올 도수 17도

삼해주 탁주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8호인 삼해소주를 빚는 김택상 명인(전통식품명인 제69호)이 최근 새로 선보인 술이다. 삼해주는 서울을 대표하는 술로 18도 약주(삼해주 탁주)와 45도 소주(삼해소주)로 나뉜다. 음력 정월 첫 돼지일(亥日, 돼지 날) 해시에 밑술을 담근 뒤 돌아오는 돼지일 주기마다 덧술을 해 저온에서 발효시킨다. 삼해주 탁주는 맑은 술에 가까운 탁주로, 단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고, 신맛, 쓴맛이 적당히 느껴진다.

 

송명섭막걸리 | 전북 정읍 | 알코올 도수 6도

식품명인이자 무형문화재인 송명섭 명인이 빚고 있는 막걸리다. ‘드라이 막걸리’ 하면 가장 대표적으로 손 꼽히며 많은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직접 농사지은 쌀과 밀, 직접 제조한 누룩으로 빚으며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는다. 투박하면서도 똑 떨어지는 깔끔한 맛이라 담백한 음식과 잘 어울린다.

 

<약주>

녹파주 | 경북 함양 | 알코올 도수 15도

농촌진흥청은 2008년부터 일제시대에 사라졌던 전통주를 복원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 녹파주는 명가원 박흥선 명인이 농촌진흥청과 기술 제휴를 통해 복원 생산한 술이다.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귀족층에서 즐겨 마신 정통성이 있는 고급약주로 알려져 있다. 잡내를 최대한 제거하기 위해 특별히 도정한 찹쌀과 멥쌀만을 사용해서 만들었다. 단맛이 거의 없고 깔끔한 맛이 일품이라 깨끗한 선비의 지조가 서려 있는 술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메기 맑은술 | 제주 서귀포 | 알코올 도수 16도

제주도 서귀포시 성읍민속마을 ‘제주 고소리술 익는 집’에서는 시할머니에서 시어머니 김을정, 며느리 김희숙까지 3대째 제주 전통 고소리술 제조법이 이어져 오고 있다. 김을정 할머니는 1995년 고소리술과 오메기술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로 지정됐다. 현재는 고소리술 교육전수 조교 김희숙과 고소리술 전수생 아들 강한샘이 함께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오메기 맑은술은 제주도에서 생산되는 잡곡과 전통 누룩, 그리고 제주의 맑은 물이 주원료다. 잡곡을 이용해 오메기떡을 만들어 물에 넣어 끓인 뒤 재래누룩과 섞어 술독에서 발효시킨다. 진하고 부드러우며 곡류 특유의 달큰한 맛과 천연의 과실향이 난다. 산미가 강한 편이라 음식과 함께 즐기기 좋다.

 

<증류주>

이강주 | 전북 전주 | 알코올 도수 25도

선조시대 때부터 상류사회에서 즐겨 마시던 고급 약소주. 전통식품 명인 9호 조정형 명인이 빚고 있다. 배(梨)와 생강(薑)이 들어가서 이강주(梨薑酒)라 불린다. 누룩과 멥쌀로 약주를 빚어 증류를 거쳐 소주를 만들고, 여기에 전주 배와 완주 봉동의 생강, 울금, 계피를 넣어 침출해서 만든다. 입에 머금으면 시원하고 화한 기운이 온 몸으로 퍼지는데, 배의 시원함과 생강의 매콤함, 계피의 독특한 향이 어우러진 맛을 느낄 수 있다. 10~20도 전통 증류주 중 단연 돋보이는 술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에그리테그브리핑 저온피해 농가 지원, 전통주산업 내실화, 도시농업 참여자 400만명

[이코노믹리뷰=최재필 기자] 농림축산업계는 11일 저온피해 농가에 대한 정부의 지원 대책, 10일 발표된 제2차 전통주산업 발전 계획, 충분한 강수량 탓에 농업용수 부족 우려가 없다는 소식이 눈길을 끌었다. ▲ 농식품부는 지...

  • id: 누룩
  • 2018-04-18
  • 조회 수 101

농촌여성신문 막걸리

라이프막걸리재미있는 생활속 발명이야기-글 왕연중·그림 김민재 농촌여성신문 | webmaster@rwn.co.kr //--> 승인 2018.04.13 14:09:12 --> 최초 기록은 삼국사기에 막걸리는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발효주로서 국민주로 손꼽힌다. 한...

  • id: 누룩
  • 2018-04-17
  • 조회 수 253

머니투데이 전통주, 한국 대표 문화상품으로 키운다

농식품부, 제2차(2018~2022년) '전통주산업 발전 기본계획' 발표 -소규모 전통주업체들 위해 공동마케팅 지원 -(가칭)'한국술 산업 진흥원' 설립 R&D 등 박차 경영 역량이 부족한 소규모 전통주 업체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공동...

  • id: 누룩
  • 2018-04-10
  • 조회 수 568

보그코리아 우리 물방울

우리 것에 대한 가산점을 내려놓고 점검해본 한국 와인과 전통주의 현주소 샤토미소 레드 와인 충북 영동의 농부가 직접 재배한 포도로 대나무 통에서 숙성한 와인. 그랑꼬또 농촌진흥청이 개발해 각광을 받고 있는 포도 품종 ...

  • id: 누룩
  • 2018-03-28
  • 조회 수 291

헤럴드경제 수제맥주ㆍ전통주 대형마트 판매 길 열렸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수제맥주와 전통주 등 소규모 주류의 소매점 유통이 허용된다. 소규모주류제조면허의 식품접객업 영업허가ㆍ신고 요건도 사라지게 돼 관련 시장이 확대될 전망이다. 정부는 26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

  • id: 누룩
  • 2018-03-27
  • 조회 수 238

국민일보 청년층서 장년층까지 맞춤형 ‘귀농 성공 노하우’ 알려준다

국민일보, 23일부터 3일간 개최 ‘박람회’ 어떻게 진행되나 제2의 인생을 꿈꾸는 장년층과 새 시작을 준비하는 청년층 모두에게 기회가 될 농어촌 박람회가 개최된다. 귀농·귀어 생활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부스가 마...

  • id: 누룩
  • 2018-03-22
  • 조회 수 222

아시아뉴스통신 충남도, 1・2・3차 농촌융복합산업 74억 원 지원

농식품 제조·가공산업 등 지원 공모…다음 달 13일까지 접수 전통주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 DB 충남도가 농식품과 전통주 등 농촌의 다양한 자원을 소재로 한 융복합 산업을 지원, 농가 소득을 높이고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74...

  • id: 누룩
  • 2018-03-21
  • 조회 수 110

국제뉴스 2018 '하남 부침개 막걸리 페스티벌' ..21-22일 개최

(하남=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하남 부침개 막걸리 페스티벌, 일명 부막페스티벌이 예년 보다 훨씬 커진 규모로 오는 4월 21일(토), 22일(일) 양일간 하남문예술회관 일원에서 성대하게 펼쳐진다. 하남 부막페스티벌은 원래 하남시...

  • id: 누룩
  • 2018-03-19
  • 조회 수 183

보그코리아 드라이한 전통주

문배주를 빚는 이기춘 명인은 좋은 술의 조건으로 한 잔 마시면 더 마시고 싶게 끌어당기는 힘을 꼽은 바 있다. 요즘 주당들 사이에서는 첨가물 없이 빚어낸 술, 달지 않아 오래 즐기기 좋은 술이 인기다. ‘한 잔 더’를 ...

  • id: 누룩
  • 2018-03-15
  • 조회 수 261

조선일보 [모닝 라운지] 북한산 올라 막걸리 한잔, 과태료 5만원!

자연공원에서 술을 마시지 못하도록 한 '자연공원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환경부가 6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오는 13일부터 자연공원(국립공원, 도립공원, 군립공원) 내 대피소와 탐방로, 산 정상부에서 음...

  • id: 누룩
  • 2018-03-08
  • 조회 수 92

조선닷컴 가양주 연구소 류인수 소장, 한국전통주교과서 2판 BLACK 출판

방배동에 위치한 가양주 연구소 류인수 소장은 전통주 및 가양주 빚기의 기본이 되는 서적인 한국전통주교과서 2판 BLACK을 출판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전통주교과서는 말 그대로 한국 전통주의 기본이 되는 내용을 충실하게 담...

  • id: 누룩
  • 2018-03-07
  • 조회 수 230

조선일보 일본산 막걸리가 이렇게 많았나

순수 민간교류단체 한일술문화교류회 일본 소비자 중심, 한일막걸리 시음세미나 열어 지난 24일 한일술문화교류회 도쿄지부에서는 일본에서 구매할 수 있는 한국산 막걸리와 일본산 막걸리에 대한 세미나를 진행했다. 한일술문화교류회...

  • id: 누룩
  • 2018-03-06
  • 조회 수 536

경남일보 성낙주의 식품이야기

막걸리는 보약 중에 보약이다 (Ⅰ) 막걸리는 보약 중에 보약이다 (Ⅰ) 우리나라 고유의 술인 막걸리는 언제부터 빚어졌을까? 자료에 의하면 삼국시대 이전 벼농사가 시작된 시기에 빚어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삼국유사」에는...

  • id: 누룩
  • 2018-03-05
  • 조회 수 120

시사저널 ‘서민의 술’ 막걸리, 이제는 고급 전통주로 탈바꿈해야

막걸리에 대한 표준화 시급…첨가물 없이 국내산 쌀로만 빚어야 무술(戊戌)년 황금개띠해가 밝았다. 2월16일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기다리고 있다. 설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차례상이다. 떡국을 시작으로 갖가지 전과 나물 ...

  • id: 누룩
  • 2018-02-27
  • 조회 수 461

대한금융신문 [응답하라,우리술69]좋은 술 찾아내는 소비자 안목이 우리술 살리는 길 file

대한금융신문 [응답하라,우리술69]좋은 술 찾아내는 소비자 안목이 우리술 살리는 길 가양주로 빚는 전통 막걸리 원료는 ‘지역 쌀, 전통 누룩, 물’ 대도시 공장 막걸리 원료는 ‘수입 쌀, 일본식 입국, 아스파탐’ ▲ 지...

  • id: 누룩
  • 2018-02-26
  • 조회 수 1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