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조선일보]근미래의 꿈꿨던 식당, 역삼 레귤러식스

조회 수 205 추천 수 0 2019.07.16 16:33:21

근미래의 꿈꿨던 식당, 역삼 레귤러식스

기사입력 2019.07.15
  • 어릴 적 SF영화를 보면 늘 등장하는 신(Scene)이 있었다. 인조인간이라고 불리는 로봇이 식당에서 주문을 받고, 서빙을 하며, 직접 음식이나 차를 만드는 모습이다. 인간은 번거로운 일을 전혀 안 해도 되는, 그래서 늘 꿈으로만 느꼈고, 현실에서의 적용은 먼 미래처럼 느껴졌다.

    그런데 최근 수년간 AI(인공지능)가 엄청난 주목을 받으며 관련 산업이 쑥쑥 성장하는 것을 보고 있다. 주목받은 산업은 교통(승차공유), 의료, 금융(핀테크), 물류, 부동산, 이커머스 등이다. 모두 AI과 빅데이터가 결합한 산업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산업의 성장 속에 AI가 들어가기 어려운 시장이 있었다. 바로 요식업시장이다.

    사람의 감성이 있어야 하고, 세심하게 챙겨야 하는 요식업의 특성상, AI 기술이 들어가기는 어려워 보였다. 그런데, 이러한 편견을 깬 공간이 생겼다. 바로 역삼 N타워의 레귤러식스다.

  • 레귤러식스의 로봇바리스타가 만드는 커피 3종. 커피 추출하는 모습 등, 세심한 움직임이 많다/사진=명욱
    ▲ 레귤러식스의 로봇바리스타가 만드는 커피 3종. 커피 추출하는 모습 등, 세심한 움직임이 많다/사진=명욱

    6곳의 개성 있는 맛집이 모여있는 레귤러 식스

    레귤러식스는 축산유통 스타트업 육그램과 창의적인 외식공간을 만들어 온 월향(대표 이여영)이 협업, 서울의 대표 먹거리를 한데 모은 푸드테크 외식공간이다.

    전통주 전문점 월향을 시작으로, 로봇 바리스타가 선보이는 라운지엑스, 미슐랭 2 스타 임정식 셰프가 맛을 낸 평화옥(냉면&양 곰탕), 한국식 횟집을 표방하는 조선 횟집, 제주의 돼지고기 맛을 그대로 가져온 산방돼지, 알커브(VIP공간) 총 6개의 공간에 푸드테크를 접목시켰다. 대표적으로는 블록체인을 통한 예약 및 결제 서비스가 적용되며, 암호화폐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으로 선불카드를 구매한 뒤 바로 결제할 수 있다.

    라운지엑스에서는 로봇이 세심한 움직임을 보이며 핸드드립을 선보이며 3종의 커피를 만들어 낸다. 빵과 음료를 서빙하는 빵셔틀이라는 로봇은 앉아서 커피만 마셔도 빵을 배달해 준다. 고기의 숙성이 주목받는 지금, 인공지능을 통해 숙성되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 생맥주처럼 서버에서 막걸리를 따르고 있다. 직접 빚은 하우스 막걸리로 탄산감이 한층 좋아진 것이 특징/사진=명욱
    ▲ 생맥주처럼 서버에서 막걸리를 따르고 있다. 직접 빚은 하우스 막걸리로 탄산감이 한층 좋아진 것이 특징/사진=명욱

    막걸리 서버

    레귤러식스의 대표 공간인 월향은 톤 앤 메너가 일치된 간결하고 차분한 인테리어로 기존의 월향여의도 및 광화문점과는 다른 분위기를 선보인다. 특히 이번에는 아예 생막걸리 전용 서버를 설치, 특별한 막걸리 맛을 고객들에게 알려준다.

    월향은 이미 10년 전부터 유기농 현미 막걸리라는 이름으로 막걸리 산업의 혁신을 이루며 왔다. 그리고 이번에는 스테인리스 케그와 질소가스를 사용, 생맥주 이상의 탄산감을 가진 막걸리를 제공하게 된 것이다. 서버를 통해 제공되는 막걸리도 월향 자체에서 만든 수제 하우스 막걸리로, 인공감미료가 전혀 들어가지 않았다.

    제공되는 음식은 시그니처 메뉴인 갈비찜, 호감전에 낙지 새우장, 들기름김치찜, 전복가리찜 등도 유명 메뉴다. 최근에는 골든시드프로젝트와 함께 토종닭을 활용한 삼계탕을 선보이기도 했다.

  • 역삼 레귤러식스 월향 인테리어. 조용히 이야기할 수 있는 룸과 홀 등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사진=명욱
    ▲ 역삼 레귤러식스 월향 인테리어. 조용히 이야기할 수 있는 룸과 홀 등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사진=명욱

    푸드테크의 진화여부를 가늠해 볼 수 있는 공간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인공지능(AI)"이라며 "AI는 인류 역사상 최대 수준의 혁명을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역삼 레귤러식스는 이러한 AI 기술이 푸드테크라는 이름으로 얼마나 진화해왔는가를 가늠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 근미래의 꿈꿨던 식당, 역삼 레귤러식스
    명욱 전통주 갤러리 부관장, 주류문화칼럼니스트
    일본 릿쿄(立教)대학교 사회학과 졸업. 일본 나스닥 재팬 상장기업에서 아시아 투자담당을 맡았었다. 10년전 막걸리 400종류를 마셔보고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어서 포탈사이트에 제공하면서 본격적인 주류칼럼니스트로 활동한다. 가수겸 배우 김창완 씨와 SBS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서 전통주 코너를 2년 이상 진행했으며, 본격 술 팟캐스트 '말술남녀'에도 고정 패널로 출연하고 있다. 최근에는 O tvN의 어쩌다어른에서 술의 역사 강연을 진행했다. 명욱의 동네술 이야기 블로그도 운영중이며, 저서로는 젊은 베르테르의 술품이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비즈한국] [인터뷰] 류인수 한국술산업연구소장 "사케? 청주? 문제는 주세법"

일본식 누룩 사용한 사케는 '청주'로 분류, 전통 누룩으로 빚은 청주는 '약주' "홍길동 같은 처지" [비즈한국] ‘사케냐 청주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결정 당일인 2일 서울 ...

  • id: 누룩
  • 2019-08-14
  • 조회 수 126

[조선비즈] [박순욱의 술기행]⑥30대 청년 넷, 서울쌀로 '무감미료 막걸리' 만들다

나루막걸리, 김포평야 끝자락인 서울 강서구 ‘경복궁쌀’로 빚어 쌀 함유량 두배...원료 본연의 맛과 향 돋보여 "과거와 현재 잇는 나루터 역할하고 싶다 젊은이들이 많이 몰리는서울 성수동에서 30대 청년 넷이 의기투합해 막걸...

  • id: 누룩
  • 2019-08-12
  • 조회 수 111

[연합뉴스TV] 사케 대신 전통주·한글이름 새 단장…’왜색 지우기’

사케 대신 전통주·한글이름 새 단장…’왜색 지우기’ [앵커]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이 더욱 확산하자 소비자들과 가장 가까운 제품을 파는 유통업체들이 ‘일본 지우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할인 대상 맥주에서 일본제를 빼더니...

  • id: 누룩
  • 2019-08-12
  • 조회 수 77

[세계일보]사케 NO 전통주를 마셔酒오

일제강점기때 전통주의 ‘뿌리’ 위협 / 일본식 주점 이자카야 크게 늘면서 / 사케 수입량은 15년 만에 48배 급증 1500년전 백제왕실서 이어진 한산소곡주 / 문배나무 배꽃 향 나는 문배주 등 일품 / 2017년엔 인터넷 판매 허...

  • id: 누룩
  • 2019-08-12
  • 조회 수 67

[이코노믹리뷰 ] [사람이 답이다] 우리 술 명맥 잇는 ‘젊은 주조사들’한강주조, 이상욱·고성용·정덕영·이한순 공동대표

▲ 왼쪽부터 이상욱 대표, 이한순 실장, 고성용 대표, 정덕영 실장. 사진=이코노믹리뷰 임형택 기자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고성용(브랜드 마케터), 이상욱(인테리어 디자이너), 정덕영(자동차 디자이너), 이한순(패션 마케터),창...

  • id: 누룩
  • 2019-08-08
  • 조회 수 94

[매일일보] 농촌진흥청, 전통주용 플레이버휠 개발 file

우리 전통주의 맛과 향을 한국인이 쉽게 연상할 수 있는 단어로 표현 전통주 플레이버휠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매일일보 전승완 기자] 농촌진흥청은 우리 전통주의 맛과 향을 한국인이 쉽게 연상할 수 있는 단어로 표현한 전...

  • id: 누룩
  • 2019-07-31
  • 조회 수 112

[조선비즈] 기업 [박순욱의 술기행] ⑤전국 최대 전통주점 백곰막걸리 이승훈 대표 “전통술의 박물관 역할하고 싶어요"

국 최대 규모 300종 전통술 갖춘 점포 두곳 운영 ‘막걸리와 재즈의 만남’ 공연이벤트도 매월 열어 "하반기 도매유통사업 진출로 영세 양조장 판로 뚫는다" 정말 북극 백곰 같이 생겼다. 상의도 가급적 흰 옷만 입는다. 본인 ...

  • id: 누룩
  • 2019-07-26
  • 조회 수 172

[디지털 조선일보]근미래의 꿈꿨던 식당, 역삼 레귤러식스

근미래의 꿈꿨던 식당, 역삼 레귤러식스칼럼니스트 명욱 mw@chosun.com 기사입력 2019.07.15 어릴 적 SF영화를 보면 늘 등장하는 신(Scene)이 있었다. 인조인간이라고 불리는 로봇이 식당에서 주문을 받고, 서빙을 하며, 직접 음식...

  • id: 누룩
  • 2019-07-16
  • 조회 수 205

[아시아,대한민국] 전국의 이색 스테이 Part 1

따스한 온기가 감도는 숙소에서의 하룻밤. 일상에서 누리기 힘든 체험과 함께한다면 특별한 여행을 완성할 수 있다. 여기 이색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전국의 스테이 6곳을 안내한다. ART STAY 보안1942, 여관의 부활 보안여관과...

  • id: 누룩
  • 2019-07-16
  • 조회 수 169

[아시아,대한민국] 전주의 장인들 Part 2

이강주 조정형 명인 한평생 전통주에 천착한 조정형 명인은 이제 다음 세대를 위한 이강주를 준비하는 중이다. ⓒ 김경수 “주인은 너무 권하지 말고, 객은 너무 사양하지 말라. 이는 바로 우리의 전통 술 문화였지요. ” 마...

  • id: 누룩
  • 2019-07-16
  • 조회 수 123

[연합마이더스]‘인생 술’ 찾아드려요… 전통주가 매월 집으로

Midas Interview 2019년 07월호 이재욱·김태영 술담화 공동대표 ※편집자 주(註)=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startup)이 맘 놓고 꿈을 펼칠 수 있는 창업 환경 조성은 국가의 미래 성장 동력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

  • id: 누룩
  • 2019-07-16
  • 조회 수 153

[신아일보]은평 응암오거리 전통주 특화상권 캐릭터 공모전 개최 file

[만19세 이상의 전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총 상금 550만원] 서울 은평구가 '응암오거리 전통주 특화상권' 조성에 대한 주민 인식을 제고하고 우수한 홍보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오는 8월9일까지(공고) 캐릭터...

  • id: 누룩
  • 2019-07-16
  • 조회 수 97

[뉴스1 코리아] 정준하도 푹 빠진 국내 양조장 투어…한 잔 더?

제 빛을 내며 익어가는 청수 포도© 뉴스1 윤슬빈 기자 경기도 평택과 대부도로 양조장 나들이에 나섰다. 두 곳의 술 주재료들은 잘 익어가고 있었다. 평택엔 봄에 심은 벼가 무럭무럭 자라고 있고, 대부도는 청포도가 선명하게...

  • id: 누룩
  • 2019-07-15
  • 조회 수 109

[프레시안] “전통누룩을 살려야 전통주가 살아난다”

▲전통주 풍정사계를 빚는 이한상 농업법인 화양 대표.ⓒ프레시안(김종혁) “전통주를 살리기 위해서는 전통누룩 제조법을 연구하는 누룩연구소 설립이 꼭 필요하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시 한미정상회담 국빈 만찬주로 화제...

  • id: 누룩
  • 2019-06-24
  • 조회 수 202

[경북일보] 경북도, 전통발효식품 6차산업으로 집중 육성 file

7개 사업에 12억 투입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전통발효식품이 기능성 식품, 외식산업 등과 연관성이 크고 유망 농식품산업으로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함에 따라 미래 핵심 6차 산업으로 육성키로 했다. 도는 올해 전통식품브랜드경쟁...

  • id: 누룩
  • 2019-06-18
  • 조회 수 1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