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번째시도--덧술을 확인하였는데요...

조회 수 2486 추천 수 17 2009.08.09 21:46:19
처음 술담구기기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초일주 따라하기 대로 하고 있구요.

6일 오후 3시에 밑술을 담고 8일 새벽 2시(35시간후)에 확인하니 거품이 많이 나고 있고 술냄새가 나서 8일 오후 1시경에 덧술(그때도 밑술에서는 한 창 거품이 나고 있었고요)을 했습니다.

출근을 해야되서 오늘 9일 오후3시(덧술후 26시간)에 확인을 하려고 술독을 열었더니

-밖에서 맡을때는 향기로운 냄새가 났는데, 뚜껑을 열고 맡으니 톡쏘는 강한 냄새로 변하며 숨을 멈추고 코를 돌리게 하였습니다./

-술덧은 전체적으로 팽창한 느낌이고 표면은 술덧 그대로 이며,  흰 곰팡이 같은 것이 밥알 10개 정도의 크기로 생겼습니다.

이런 상태인데요..

1.정상의 상태로 진행이 되고 있는 것인지요?

2.너무 자주 열어보면 온도가 내려가서 발효가 잘 안된다는데 얼마만에 한 번씩 열어보는게 좋을 까요?

감사합니다.

id: 酒人

2009.08.10 09:50:34
*.106.6.219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 집에 돌아오시면 한 번쯤 술덧 전체를 뒤집어 주시고요. 요즘같은 날씨에서는 가능하면
술독 뚜껑을 열고 먼지가 들어가지 않도록 고운 천 등을
이용하시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가만히 둬도 술은 되겠지만 처음 빚으시는 것이고 하니
자주(하루에 두 세번)열어 보셔서 술 상태를 확인하는
것도 재미가 있을 것입니다.

이제부터는 고망고망님께서 술을 빚는 것이 아니라
술속에 많은 미생물들이 술을 빚기 때문에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자극적인 냄새와 좋은 향기
술덧 전체의 변화 등을 통해서 미생물들이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좋은 술이 나오면,,, 한 잔 주세요. ㅎㅎ

고망고망

2009.08.10 09:55:55
*.42.192.176

감사합니다.
첫술이라 그냥 마음을 비우자 비우자 하면서도 내공이 부족한지라 자꾸 기대가 되고 잘됐으면 하고 바래지네요.
오늘 저녁엔 집에 가서 미생물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눠야되겠습니다. 그리고, 독 입구는 천으로 덮어서 묶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시나브로

2009.08.12 11:49:28
*.188.181.12

제가 첨 술을 담았을 때가 생각나네요.
가슴이 두근두근 콩닥콩닥!
이것이 과연 술이 될까????

헌데 술이 되더군요.
좋은 술 만드세요.^^

고망고망

2009.08.12 11:59:00
*.42.192.176

"주인"님 말씀하신대로 10일날 한 번 뒤집어주고(그때까지 술덧이 그대로 있었습니다.) 미생물들과 대화도 하고 주신님께 큰절도 세번올리고...
다음날 열어보니 이제 출렁거릴정도로 많이 걸죽해지고 뽀글뽀글 올라오고 있었습니다.
좋은? 술까지는 아니더라도 술이 되기는 될 것 같습니다.
근데, 언제쯤 거를 수 있을지 너무 궁금합니다....
모두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id: 酒人

2009.08.12 17:52:51
*.106.6.219

술이 위에 맑게되면 맛을 보시고 판단하시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
눈으로 봐도 좋고, 향도 좋겠지만 가장 정확한 것은
맛을 보셔야 합니다.

어떤맛? 고망고망님께서 맛있따 생각하는 맛입니다. ^^

고망고망

2009.08.13 22:05:29
*.42.192.176

제가 맛있다 생각하는 맛!!
명언이십니다.

그러면 여러 분들께서 만드시는 술들을 맛 봐야만
제가 빚은 술이 맛이 있는 술인지
잘 담구는 술인지를 알게 되겠군요?
....
오늘 덧술한지 5일째!
이제 제법 술의 모양이 나긴 한데 위에 약간씩 고이는 술이 막걸리처럼 탁한 것이어서 이게 시간이 가면 맑은 술이 고이려나...시간이 가기를 기다리는 고망고망이었습니다.
술이 다 되거든 보고글을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군

2009.08.15 18:35:55
*.114.22.124

주인님 말이 맞는것 같습니다.

자기의 입맛에 맞는 술 비싼 와인이 아니고 자신의 입맛에 맞는술
어려 그런술을 만들어야하는데
예전에 만들었던 술맛이 나지는 않습니다.
그때 술을 기억하면서 열심히 만들어봐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5 석탄주 빚을때... [2] 보리콩 2010-08-25 2117
394 멥쌀주 담그는 법 [1] 행유 2010-08-18 2377
393 위에 나온 단위 함량에 대해서 질문좀요 [1] 바나나우유 2010-08-14 1961
392 전통주에 쓰이는 재료비율에 대해서 질문좀요 [2] 바나나우유 2010-08-10 2009
391 누룩을 띄우는데 수분이 부족하다면... [2] 보리콩 2010-08-02 2313
390 한 여름에 진상주를 - - - [2] 광이 2010-07-28 1831
389 누룩이 잘 못 된 것 같아요.. [2] 행유 2010-07-15 2358
388 쑥을 이용한 누룩빚기 [1] 새로미 2010-06-18 2243
387 두번째 愚問 입니다. [2] 보리콩 2010-06-16 1860
386 재료의 양에 따라 발효기간이 차이가 있는지요? [5] 보리콩 2010-06-13 1982
385 쌀과 관련한 질문입니다. [1] 할매 2010-06-09 1901
384 주인님, 아래 제 글 "청주 보관에 대한 문의" 에 대한 답변 좀... 해난 2010-06-08 2475
383 동동주를 빚어보고 [2] 광이 2010-06-06 2330
382 청주 보관에 대한 문의 [1] 해난 2010-05-25 2763
381 초보자 따라하기 덧술 만들때 물은 더이상 않넣고 밑술과 고드밥을 버무리나요? [2] 머스마 2010-05-19 2485
380 1. 2차 덧술할때 누룩과 항아리 [1] 두영 2010-05-14 2429
379 청주를 거르고 난 후 2 [1] 우리술이좋아 2010-05-14 2041
378 항아리 내부가 너무 조용합니다 [1] 해난 2010-05-13 1983
377 청주를 거르고 난 후 [2] 우리술이좋아 2010-05-03 2498
376 막걸리 만들때 물양 질문드립니다. [1] 모르는 2010-04-19 7287
375 서태를 포함한 7곡으로 범벅하여 밑술하였는데.. 솔버덩 2010-04-10 1713
374 술만드는 것은 아니지만 너무 너무 궁금해서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술이랑 관련) [1] 술수리 2010-04-04 1839
373 동동주 무작정 따라하기 문의 [2] 술이조아 2010-03-29 2245
372 국내산 쌀과 외국산 쌀로 빚은 술의 차이? [1] 아랫마을 2010-03-27 2457
371 술이 너무 빨리 끓은것 같습니다 [1] 문석호 2010-03-25 2345
370 술의 유지 방법. [2] 눈사람 2010-03-22 2510
369 엿기름사용에 관하여 [3] 우리술이좋아 2010-03-16 7684
368 물에 담근 누룩 어떻게 하나요? [1] 눈사람 2010-03-05 2083
367 솔잎으로 누룩을 만들어도 되나요? [1] 새로미 2010-03-01 2687
366 소주내리기.. [1] 섬누룩 2010-02-22 2304
365 첫 술 만들기시도 [2] 천사 2010-02-20 1865
364 막걸리가 셔요 ㅜ [1] 막걸리조 2010-02-16 3414
363 막걸리를 만들고싶어요 [1] 새벽바람 2010-02-14 2136
362 누룩틀 [1] 우리술이좋아 2010-02-10 3219
361 덧술발효에 대하여.. [2] 섬누룩 2010-02-10 2471
360 포도주용 측정기인데 우리 전통주도 가능할까요? [2] 술향 2010-02-10 2301
359 술 량이 적은것 같아서요~ [2] 두메 2010-02-05 2222
358 호산춘의 덧술방법에 대하여 [2] 우리술이좋아 2010-02-04 2172
357 밑술과 덧술시 재료에 대하여 [2] 우리술이좋아 2010-01-27 3819
356 진상주 문의 드립니다. [4] 술향 2010-01-27 19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