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화 효소와 관련된 질문입니다.

조회 수 381 추천 수 0 2018.11.19 14:31:57

가입하자마자 질문부터 남기네요..


당화력 관련해서. 


전분이 당화되어 당분이 생성되는 속도와, 효모가 당분을 소모하는 속도가 일치하면 가장 이상적이지 않을까 싶은데요.


지금까지 그걸 잘 맞추지는 못하고 있긴 합니다.. 당화는 1~2일 안에 다 이루어지고 발효는 3~4일에 완료되는 패턴..

문제는 당화가 빨리되어 당도가 올라가 발효가 멈추는 현상이 종종 나타나는것입니다.


질문 드리고 싶은것은


1SP 라는 단위는 정해진 실험 조건에서 1시간에 효소 1g이 포도당 10mg을 생성하는것을 말한다고 하는 글을 봤습니다.


이 말은 효소 1g으로 2시간이면 20mg을 생성하고 3시간 이면 30mg, 

즉 시간의 제한이 없다면 효소 1g으로 얼마든지 많은 전분을 당화 할 수 있다는 말인가요?


따라서 적은양의 누룩으로 많은양의 술을 빚는것이 가능한 것인가요?

예를들어) 이상적인 조건이라 가정하고 10g의 누룩으로도 얼마든지 많은양의 술을 빚는것이 가능할까요?


효소는 얼마든지 많은양의 전분을 당화 시킬 수 있는것인지. 아니면 어느정도 당화를 하면 효소가 파괴된다든지 하여 소모되어

일정한 양의 전분을 분해하기 위해선 그에 비례하는 양의 당화효소가 필요한 것인지 궁금합니다.


두루봐

2018.11.19 20:32:50
*.226.208.223

당화력에 대한 정확한 개념을 알고 계신것 같습니다. 이해하신 대로 당화력은 시간에 비례하고 이론적으로는 말씀하신대로 시간이 걸려서 그렇지 적은 양의 당화제로 많은 양의 전분질을 당화 시킬수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해보면 너무 작은 양의 누룩을 쓰면 술이 제대로 안되는 경우를 경험 합니다.
효소력은 온도, pH, 술덧의 농도 등의 영향을 많이 받기에 단순하진 않습니다.
제 생각엔
1. 아무래도 시간이 지나면 당화력이 자연 퇴화되는 것 같고
2. 백국균을 사용 하는 입국은 덜하지만 전통 누룩 효소의 경우 산에 약해(내산성 당화력) 술이 산성이 되면(시어지면) 당화력이 급격히 떨어 집니다. 술은 잘 됐는데 시다라는 말은 모순이란 얘기죠. 결국 시어졌다는 말은 전분질이 최종 단계인 알코올로 제대로 전환 되지 못했다는 거죠.
어떤효소를 말씀 하시는지 모르겠지만 효소제 마다 특성을 숙지 하시고 이론과 실제는 차이가 있기에 많은 시행 착오를 축적 하는게 최선 인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5 과하주 관련 질문입니다~ shosho 2019-07-19 6
784 삼양주 제조과정에서 젓기,뚜껑밀봉 시기 [1] 이미남 2019-07-02 69
783 단양주 물의 양을 어느정도 해야하나요? file [1] 이탁배기 2019-05-30 216
782 술덧이 더 안가라앉는 경우.. [2] 준우 2019-05-29 206
781 덧술한지 일주일이 조금 넘었습니다.. file [1] 루덴스 2019-05-20 183
780 삼양주 2차 덧술 후 일주일째입니다. 질문이 있습니다. file [2] 장돌뱅이 2019-05-13 325
779 안녕하세요 질문이 있습니다 ㅜㅠㅜㅠ file [2] 루덴스 2019-05-12 157
778 안녕하세요 술을 빚어보려 합니다. [4] 루덴스 2019-05-01 171
777 술을 처음 빚어봅니다~!! 질문 있습니다. [2] 준우 2019-04-26 151
776 처음 술을 만들어 봅니다. 막걸리만들자 2019-04-09 154
775 끓인물과 그렇치 않은 물의 차이가 있나요? [1] 잠자는뮤 2019-04-08 276
774 삼선주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8 158
773 백세후 완전건조된 쌀 [1] KoreanBrewers 2019-04-03 196
772 습식쌀가루 vs 건식쌀가루 [3] KoreanBrewers 2019-04-03 397
771 쌀가루를 낼때도 침미과정은 필수인지요 [1] KoreanBrewers 2019-04-03 183
770 발효후 위에 고인 물에 대한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2 202
769 술 거를때 받침대 문의 file [1] 잠자는뮤 2019-04-01 212
768 쌀누룩을 띄우는데 처음하는거라 ... 선배님들께 묻고싶습니다. file [2] 동강파 2019-03-07 264
767 질문드립니다! [1] Elucidator 2019-02-15 196
766 석탄주 재료 문의드려요~ file [2] 잠자는뮤 2019-02-14 312
765 누룩양좀 봐주세요 [1] 쵸이 2019-02-11 282
764 석탄주 [2] 하늘이랑 2019-01-20 356
763 맑은술 [1] 이반 2018-12-24 325
762 질문드릴게요~ [3] sswe13 2018-12-17 206
761 막걸리의 냄새가 이상해요 찐찐 2018-12-09 314
760 술을 빚을때 과일을 첨가했을경우 [1] 동백나무 2018-12-09 304
759 약주 거름의 법적 기준.. [1] 오씨 2018-12-01 248
758 법적으로 이렇게 만든 술도 탁주일까요? [1] 오씨 2018-11-30 241
» 당화 효소와 관련된 질문입니다. [1] 교반기 2018-11-19 381
756 발효 온도 [1] 상자 2018-11-18 390
755 막걸리의 걸쮹함 [2] ilovetapuy 2018-11-06 391
754 누룩의 발효력 확인 [1] 시골술쟁이 2018-10-29 351
753 고두밥 나눠 넣기의 시기 [1] 케팔로스 2018-10-26 311
752 덧술 후 과정... [1] 케팔로스 2018-10-22 380
751 이양주 질문입니다. 도와주세요.. [2] 케팔로스 2018-10-17 406
750 막걸리에 탄산이 없어요 [2] 오씨 2018-10-14 759
749 불패주 주방문 수정가능할까요...ㅠ [2] 케팔로스 2018-10-12 249
748 밑술,덧술 둘다 찹쌀써도 되나요?? [2] 찰리와막걸리공장 2018-10-04 451
747 전통주 빚을 때 알코올 도수 공식 좀 알려주세요. [1] 연이김 2018-09-30 456
746 단양주와 이양주 보관에 대하여.... (병과 플라스틱통) [2] 서련 2018-09-29 5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