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주 질문입니다. 도와주세요..

조회 수 979 추천 수 0 2018.10.17 14:44:16

밑술 -  쌀 2Kg, 탕수 5.5리터, 누룩 600g 범벅으로 밑술을 만들었구요...

덧술은 밑술이 끓어 오른 후 48시간, 밑술 입항 후 55시간만 에 덧술 했습니다.

덧술은 찹쌀 4kg 으로 했습니다. 고두밥이구요...


벌써 세번째 물량을 줄여가며 빚고 있는데 앞서 두번은 술이 너무 시어서 쏟아 버렸습니다...ㅠㅠ

오늘로 덧술한지 3일째 되는 날인데... 맛을 보니 맛이 또다시 산도가 높습니다...

이유를 모르겠어요... 쌀도 열심히 씻고, 소독도 잘했고, 고두밥도 잘 되었다고 생각되고

덧술시 치대는 것도 손에서 뭉쳐질정도록 열심히 치댔고.. 온도도 20~25도 사이로 잘 맞췄는데...

도대체 왜 술이 시어지는건지 알 수가 없네요...


덧술 후 48시간이 되지 강렬히 끓어 오르기 시작했고...

60시간 후에도 끓고 있지만.. 맛은 시네요..

이대로 계속 나둬도 여전히 신 술이 되겠지요?

밑술도 잘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술이 시어지는 근본적인 이유가 있을듯 한데.. 알고 싶구요...

이대로 계속 숙성하면 달아질 가능성은 아애 없는건가요?

온도는 계속 20~25도(외부온도) 내부온도(22~27도)를 오갑니다...

도와주세요...


전통주장인

2018.10.19 15:12:29
*.192.182.16

지금 주방문을 보면 특별하게 수정할 부분은 없는 듯 합니다..

밑술은 찹쌀인지. 맵쌀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찹쌀이 당화가 빠른 부분이 있어 죽이나 범벅으로 밑술시

대부분 맵쌀로 사용하거든요.

소독도 잘하고 밑술도 특별하게 문제 없는 듯 보입니다.

보통 물량도 쌀양의 80~120% 정도 사용합니다..

다만 신맛이 나는 것은 알코올 발효에서 초산 발효로 넘어간다는 이야기 같은데요

혹시 발효중에 술덧을 너무 자주 저어주지는 않았나요? 또 덧술 시 치대는 것도 오래

하셨는데요..덧술전에도 알콜발효가 진행합니다.. 이 때도 너무 많이 치대주면 공기가 많이

들어간다면 알콜이 초산으로 변하기 때문에 신맛이 날수도 있겠네요.

초기 신맛을 잡기 위해서 누룩의 10%정도를 넣어서 밑술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도 배우는 중이라 참고만 해주시면 좋을듯 합니다

케팔로스

2018.10.22 16:14:53
*.82.93.253

밑술을 당연히 멥쌀로 했구요...
밑술에서는 하루에 한번 정도 저어주었고
덧술 후 1주일은 그냥 젓지 않고 발효했어요...ㅠㅠ
정말 이유를 모르겠네요..
혹시 누룩의 양이 많아도 (온도를 잘관리해도) 시어질 수 있나요?
그리고
초기 신맛을 잡기 위해 누룩의 10%를 넣어서 밑술을 만들수 있다는 무슨 뜻인가요?
누룩을 전체 쌀양의 10%만 넣으라는 말씀이신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4 삼선주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8 435
773 백세후 완전건조된 쌀 [1] KoreanBrewers 2019-04-03 536
772 습식쌀가루 vs 건식쌀가루 [3] KoreanBrewers 2019-04-03 1542
771 쌀가루를 낼때도 침미과정은 필수인지요 [1] KoreanBrewers 2019-04-03 582
770 발효후 위에 고인 물에 대한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2 581
769 술 거를때 받침대 문의 file [1] 잠자는뮤 2019-04-01 565
768 쌀누룩을 띄우는데 처음하는거라 ... 선배님들께 묻고싶습니다. file [2] 동강파 2019-03-07 682
767 질문드립니다! [1] Elucidator 2019-02-15 430
766 석탄주 재료 문의드려요~ file [2] 잠자는뮤 2019-02-14 754
765 누룩양좀 봐주세요 [1] 쵸이 2019-02-11 646
764 석탄주 [2] 하늘이랑 2019-01-20 748
763 맑은술 [1] 이반 2018-12-24 685
762 질문드릴게요~ [3] sswe13 2018-12-17 478
761 막걸리의 냄새가 이상해요 찐찐 2018-12-09 862
760 술을 빚을때 과일을 첨가했을경우 [1] 동백나무 2018-12-09 697
759 약주 거름의 법적 기준.. [1] 오씨 2018-12-01 517
758 법적으로 이렇게 만든 술도 탁주일까요? [1] 오씨 2018-11-30 511
757 당화 효소와 관련된 질문입니다. [1] 교반기 2018-11-19 883
756 발효 온도 [1] 상자 2018-11-18 795
755 막걸리의 걸쮹함 [2] ilovetapuy 2018-11-06 773
754 누룩의 발효력 확인 [1] 시골술쟁이 2018-10-29 675
753 고두밥 나눠 넣기의 시기 [1] 케팔로스 2018-10-26 653
752 덧술 후 과정... [1] 케팔로스 2018-10-22 752
» 이양주 질문입니다. 도와주세요.. [2] 케팔로스 2018-10-17 979
750 막걸리에 탄산이 없어요 [2] 오씨 2018-10-14 1814
749 불패주 주방문 수정가능할까요...ㅠ [2] 케팔로스 2018-10-12 558
748 밑술,덧술 둘다 찹쌀써도 되나요?? [2] 찰리와막걸리공장 2018-10-04 988
747 전통주 빚을 때 알코올 도수 공식 좀 알려주세요. [1] 연이김 2018-09-30 876
746 단양주와 이양주 보관에 대하여.... (병과 플라스틱통) [2] 서련 2018-09-29 1128
745 밑술을 고두밥으로 했습니다. [1] 두더지 2018-09-28 796
744 단맛과 도수가 높은 술 [1] 케팔로스 2018-09-18 1762
743 단양주 신맛 [1] 시골술쟁이 2018-09-15 1429
742 술이 뻑뻑해요ㅠ.ㅠ [2] 술을 빚어보자 2018-07-20 551
741 발효에 관한 질문입니다! [2] 술을 빚어보자 2018-07-03 480
740 술이 너무 달아요! [3] cocomumu 2018-06-26 1165
739 이양주 질문입니다. [1] 시골술쟁이 2018-06-26 707
738 이양주가 익는중 문제가 생겨 문의 드립니다! file [5] 이규민 2018-06-05 914
737 삼양주 술 거르는 시기? file [2] cocomumu 2018-05-30 1253
736 급합니다. 우리아이좀 살려주세요. file [1] 치어스 2018-04-30 747
735 보쌈이 무엇인가요 [1] 무등산 2018-04-12 4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