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누룩만들기 제 2장 &#8211; 반죽하기</b>

조회 수 4999 추천 수 90 2007.10.22 22:29:46
누룩만들기 제 2장 – 반죽하기

지금부터 쓰려고 하는 내용은 어디까지나 누룩을 만드는 수 많은 가지 수 중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만들어 지는 누룩의 제조의 형태로서 모든 누룩을 이러한 방법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지역마다, 사람마다 각각 다른 수 많은 누룩이 만들어 졌기 때문에 이 많은 제조 방법을 일일이 설명하는 것 보다는 누룩 제조의 전체적인 맥락에서 ‘아 누룩이 이렇게 만들어 지는 구나’ 정도를 아실 수 있도록 글을 쓰려 합니다.

그리고, 그 다음부터는 개인의 노력과 응용능력에 따라 누룩의 품질이 달라질 것입니다.

어떠세요. 우리나라에서 단 0.00001%만 마실 수 있는 술을 만들고 싶지 않으세요.?? 이 모든 것이 누룩 없이는 불가능 합니다. 도전하세요.^^


시작하기 전에,,

누룩만들기에서 반죽이란 통밀을 가루 낸 것이나 고운 망 등을 이용해 거친 것을 걷어 낸 고운 가루(밀가루)에 물을 넣어 고르게 잘 섞이도록 하는 것을 말합니다. 흔히, 반죽이라 함은 물이 많이 들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누룩의 반죽은 물이 아주 적게 들어가는 특징이 있습니다.

1. 반죽하기

①        용기에 밀가루 3kg을 넣는다.
②        분무기를 이용해 물을 넓게 뿌려 준다.
③        손으로 혼합하고, 다시 분무기로 물 뿌리는 것을 반복한다.
④        손으로 밀가루를 꽉 쥔다.
⑤        모양이 잘 만들어 지고, 잘라 보아서 잘 잘라지면 물 뿌리는 것을 멈춘다.



이해하고 넘어가기 …

1. 밀가루를 사용하는 이유 : 밀가루를 사용하는 이유는 크게 세가지가 있다. 하나는 전분이 주성분이라는 것, 둘째는 점성이 강하다는 것, 셋째는 맑은 술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전분이 주성분이라는 것은 전분을 좋아하는 전분분해효소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점성이 강하다는 것은 물을 적게 투입하고도 성형을 단단하게 할 수 는 것이다. 또한, 밀기울이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술을 색깔을 맑게 만들 수 있다.

2. 분무기를 사용하는 이유는 : 손을 이용해 물을 뿌리게 되면 밀가루가 떡이 지게 된다. 밀가루에 떡이 지게 되면 반죽이 질어 지고 수분이 골고루 스며들지 못한다. 또한, 수분이 많이 들어간 부분은 쉽게 썩을 수 있다.

분무기를 이용해서 넓게 분사해 주고, 손으로 혼합해 주고, 다시 분사해 주고를 반복하면 밀가루에 수분이 골고루 전달 될 뿐만 아니라 떡이 지는 것도 방지할 수 있다.

3. 반죽이 다 되었는지 어떻게 알 수 있나 : 잘 된 반죽은 손으로 움켜 쥐어서 그 모양이 유지돼야 하고, 반으로 잘라 보면 부스러기 없이 잘라지면 반죽이 잘 된 것이다.

어떤 사람은 물의 양을 정확히 계량해서 넣자고 하는데, 밀가루에 수분이 얼만큼 들어있는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물의 양을 계량한다는 것은 오히려 수분의 양을 조절하기 쉽지 않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밀가루가 건조 할 경우 = 물의 양이 많이 들어간다.
밀가루에 수분이 많은 경우 = 물의 양이 적게 들어간다.


즉, 누룩을 빚는 시기에 따라서 밀가루에 함유되어 있는 수분의 양이 다르기 때문에 일정한 양의 물을 투입하는 것은 좋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손으로 직접 성형을 하고, 쥐어 보고, 잘라 보는 것이 더 정확할 것이다.



제 3장 - 성형편을 기대해 주세요.`^^


우리술은 술독이 지킨다.  "술독" www.suldoc.com



* <저 작 권 자(c)술 독 .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한나다나

2007.10.23 04:29:28
*.103.138.104

이해가 너무 잘되도록 설명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ㅎㅎ
머리속에 쏙쏙 들어오네여,,,
오늘은 퇴근할때 한국마켓에 들려서 이것저것 구입해야겠네요,,밀가루 3킬로랑 분무기,,등등~~
요새 술독에서 공부하는 새로운 취미가 생겻어요,,
매일 반복되는 권태로운 생활속에서
이렇게 잼나는 걸 배우다니,,
주인님 덕분에 요새 제 생활에 활력이 생기는것 같읍니다,,감사합니다,,^^
게다가 나중엔 제가 직접 빛은 전통주까지 마실수 있다니..
ㅎㅎㅎ,,흥분되네여,,^^
그럼 3편 기대하며 이만 줄이겠읍니다,,
또 뵐꼐여~~~^^

술과 함께..

2007.10.23 09:12:14
*.1.199.168

누룩수업 잼나게 하고 있어요^^
넘 쉽게 풀이해주셔서 따뜻한 누룩이
금방 나올 듯함다~

id: 酒人

2007.10.23 16:19:17
*.212.132.34

3kg의 누룩으로는 2덩이 정도밖에 만들 수 없어요. 나중에 공부를 다 하시고 6kg 정도를 이용해 4-5덩이를 만드셔서 누룩을 띄어야 합니다. 이유는 다음 편부터 계속 설명해 드리겠지만 수량이 적으면 수분이 빨리 달아나고 열이 오래가지 않기 때문에 되도록 많은 양의 누룩을 함께 띄우는 것이 좋습니다.

버스를 생각해 보시면,,

버스에 사람이 없는 것 보다 사람이 많으면 많을수록 열기가 많이나 덥죠.^^

열심히 공부해 주시니 저도 힘이 나네요. 다 함께 좋은 누룩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

한나다나

2007.10.24 02:44:13
*.103.138.104

아,,,그렇군요,,,혼자서 그냥 생각했을떈
3킬로도 굉장히 많은 양일꺼라고 막연히 생각했는데..
두덩이밖에 안나온다니,,,많은양이 아니었군요,,
잘 알겠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2 밑술 쌀가루에 대해서 [1] 조영철 2008-04-16 3183
211 더블엑스님 보세요. ^^ [1] id: 酒人 2008-04-15 2888
210 막걸리 현재 상태 확인좀 부탁드립니다. file [4] 더블엑스 2008-04-13 3623
209 침전물은 어떻게 이용하나요? [1] 미루 2008-04-11 3118
208 <b>술을 빚는 세 가지 방법</b> [2] id: 酒人 2008-04-07 3709
207 쓴술맛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을? [3] 김정옥 2008-04-04 3975
206 막걸리 담는데 온도가 낮아도 되나요? [3] 더블엑스 2008-04-04 7321
205 덧술을 준비하면서 ?? [1] 꽁꽁이 2008-03-03 3201
204 쉰맛 실패....이제 어떻게 해야하나요? [1] 미루 2008-02-24 4484
203 덧술하기에 관하여.... [4] 공주 2008-02-13 3469
202 동방주 빚기에 대하여 [2] 강현윤 2008-01-14 3102
201 궁금한 것이 있어서요 [1] 조인순 2008-01-08 2892
200 증류주로 뿌리주를...??? [1] 김진영 2007-12-27 3311
199 막걸리 만들기 제 1장 : 막걸리란? id: 酒人 2007-12-26 11913
198 콩이 들어가는 술에 대해 궁금합니다 [2] 집중호우 2007-12-07 3322
197 초일주를 설명대로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1] heeyoung 2007-11-30 3231
196 <b>누룩만들기 제 8장 &#8211; '젖산' 이야기</b> [2] id: 酒人 2007-11-19 4647
195 <b>누룩만들기 제 7장 -'효모'이야기</b> [11] [1] id: 酒人 2007-11-12 6729
194 <b>누룩만들기 제 6장 &#8211; ‘손님(곰팡이) 불러 오기’ </b> [2] id: 酒人 2007-11-10 4489
193 <b>누룩만들기 제 5장 &#8211; ‘누룩 집’ 만들기</b> [5] id: 酒人 2007-11-05 5894
192 [re] &lt;b&gt;도토리술 제조법&lt;/b&gt; 호정 2007-10-25 2859
191 <b>누룩만들기 제 4장 &#8211; 누룩 밟기</b> [5] id: 酒人 2007-10-24 3744
190 <b>누룩만들기 제 3장 &#8211; 성형하기</b> [1] id: 酒人 2007-10-23 3696
» <b>누룩만들기 제 2장 &#8211; 반죽하기</b> [4] id: 酒人 2007-10-22 4999
188 <b>누룩만들기 제 1장 - 누룩의 기본</b> [2] id: 酒人 2007-10-21 13740
187 누룩에 관하여~~ [14] 한나다나 2007-10-19 4011
186 <b>술의 신맛 고치는 법</b> [1] id: 酒人 2007-09-27 18742
185 [re] 답변입니다. id: 酒人 2007-09-23 3128
184 송학곡자 박상근사장과 인터뷰 글 중에서 청주sam 2007-09-22 3311
183 빚어야하는 술^^ [1] 술과 함께.. 2007-09-15 2164
182 <b>여름 술 빚기, 어떻게 해야 하나..</b> [3] id: 酒人 2007-08-17 2941
181 <b>[re] 복분자주 숙성 답변입니다. </b> [2] id: 酒人 2007-07-05 4081
180 밀가루 사용에 관하여 [2] 우정 2007-07-04 2812
179 복분자주 숙성 정원은재 2007-07-04 2979
178 이 막은 무엇인가요? file [1] 미고자라드 2007-06-14 2693
177 밑술을 담그고 문의드립니다 [1] 우정 2007-06-12 2258
176 [re] 답변입니다. ^^ id: 酒人 2007-06-03 2116
175 동물성 재료를 가지고 누룩제조가 가능할까요? [3] 어화둥둥 2007-06-02 2846
174 훗~^^ 궁금증 좀 풀어주세요~ 어화둥둥 2007-06-02 2048
173 용수는 어디서 구하나요? [1] 글렌모렌지 2007-05-20 25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