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서리태 막걸리, 이렇게 만들어졌다.</b>

조회 수 4746 추천 수 95 2008.02.13 00:04:04


쌀을 가루내기 위해 자주 가는 방앗간이 있습니다. 그곳에 가면 여러 색깔을 지닌 떡들이 많이 있는데요. 그 중에서 초록색이 나는 떡들이 있습니다. 방앗간 사장님께 이것은 무엇으로 색깔을 내냐고 여쭤보니 “서리태” 라고 하시더라고요. 서리태 막걸리는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일단, 서리태 막걸리를 만들기 위해 몇 가지 생각을 해야 했습니다. 서리태가 물에 잘 녹아 색깔을 잘 낼 수 있는가. 그리고 어떻게 만드는 것이 빛깔을 살리면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술을 만들 수 있는가.

떡 만드는 것을 보니 물에 잘 녹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또한, 맑은 술 보다는 색깔이 확연히 들어나면서 서리태 맛을 느낄 수 있는 제조방법은 ‘막걸리’가 아닐까 생각을 하고 술 빚기를 시작했습니다. 기존의 막걸리가 술에 물을 탄 것이 전부였다면 서리태는 몸에 좋은 콩을 넣고 색깔까지 얻을 수 있으니 일석이조였습니다.

막걸리 만드는 술을 빚기 위해 “성공&실패”에 기록해 놓은 ‘신 단양주방’의 제조법을 이용했하여 단맛이 강한 술을 먼저 제조한 후에(1주일 소요) 물을 혼합해 알맞은 맛을 찾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서리태를 넣어 색깔과 맛을 맞추고 잘 혼합해 입구를 봉해 놓으면 되는 것입니다.

*서리태에대한 정보는 ‘자료실’ 약재&약술에 올려 놓았으니 참고하세요.*

그럼 더 자세히 알아 볼까요.

맑은 술을 뜨고 남은 것으로 막걸리를 만드는 것도 맛이 좋지만(술 자체가 맛이 좋아야 막걸리도 맛있다.) 막걸리만을 만들기 위해 술을 빚고자 한다면, 가능한 단맛이 강한 술을 만드는 것이 좋다. 그래야 물을 많이 혼합해도 맛 좋은 막걸리를 만들 수 있다.

1. 단맛이 강한 술을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물을 많이 혼합해도 맛있다.
2. 막걸리는 미리 만들어 놓지 않는다. 먹기 바로 전이나 하루 전날 만드는 것이 좋다.
3. 막걸리를 만들어 몇 일 보관하게 되면 신맛이 강해진다. 따라서 만들어 최대한
빨리 마시는 것이 좋다.
4. 만들어 놓은 막걸리에 서리태를 넣어 혼합하면 잘 섞이지 않는다. 이때는 막걸리를 만들 때 사용할 물에 먼저 혼합한 다음 사용하거나 생수통에 막걸리를 넣고 그 다음 서리태 가루를 넣어 흔들어 주면 잘 혼합된다.


보면 아시겠지만 ‘별것 아니네’ 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맞습니다. 별것 아니에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것인데 하지 못했을 뿐입니다. 꼭 색소를 첨가하지 않아도 색깔이 있는 곡물을 이용해 맛과 색을 가진 술을 빚을 수 있습니다.

어느 전통주 행사장에 가서 “서리태 막걸리”를 보게 되면 서로 인사를 나누세요. 그 분도 술독의 회원일 것입니다. ^^


우리술,, 술독에서 시작한다.   www.suldoc.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b>새로운 단양주의 표본 - 단백주 제조</b> file

단백주는 제가 지은 이름입니다. ^^ 요즘 여러가지 단양주(한 번에 빚어지는 술)를 빚고 있는데요. 지난번에 빚은 술이 범벅과 고두밥을 동시에 혼합하는 방식이라면, 이번 단백주는 좀 더 쉽고 빨리 완성되는 방법으로 빚었습니다. 1. 쌀가루 1.6kg을 곱게 ...

  • 酒人
  • 2008-04-21
  • 조회 수 3753

봄, 술 빚기 이렇게 하면 좋다.

봄, 술 빚기 이렇게 하면 좋다. 봄에는 매화나 진달래, 아카시아 꽃 등 향기가 좋은 꽃들이 많고요. 쑥이나 봄에 나는 나물을 이용해서 약술을 빚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는 꽃 술과 봄에 나는 약술을 어떻게 이용하고, 어떻게 술을 빚고, 어떻게 온도...

  • 酒人
  • 2008-03-05
  • 조회 수 3098

<b>서리태 막걸리, 이렇게 만들어졌다.</b> file

쌀을 가루내기 위해 자주 가는 방앗간이 있습니다. 그곳에 가면 여러 색깔을 지닌 떡들이 많이 있는데요. 그 중에서 초록색이 나는 떡들이 있습니다. 방앗간 사장님께 이것은 무엇으로 색깔을 내냐고 여쭤보니 “서리태” 라고 하시더라고요. 서리태 막걸리는 ...

  • 酒人
  • 2008-02-13
  • 조회 수 4746

<b>"살수(撒水)" 정확히 알고 하자</b>

술을 빚을 때 "살수(撒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데요. 한문 자체로 보면 '물을 뿌리다' 정도가 됩니다. 우리가 술을 빚기 위해 고두밥을 만들 때 주로 사용하는 용어인데요. 문제는 고두밥을 찔 때 반드시 해야하는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야 고두...

  • 酒人
  • 2008-01-10
  • 조회 수 4123

냉동실에서 만들어진 현미찹쌀누룩? 이것두 술이 될까? [3]

제가 하는 일이 내맘대로 발효식품연구입니다,당연히 아마츄어고 아줌마의 부엌연구입니다. 저의 사업화추진 1호는 고추장 만들기입니다. 현재 특허출원하였고 지난 11월29일 원주시 여성기업인창업아이디어경진대회에 나가 당당히 최우수상을 수상하였습니다....

<b>단맛이 강한 “단양주” 만들기 &#8211; 신 단양주방의 응용</b>

단맛이 강한 “단양주” 만들기 – 신 단양주방의 응용 범벅 만들기 1. 멥쌀 3되(3리터, 2.4kg)을 깨끗이 씻어 1시간 물에 담근다. 2. 10분 정도 물기를 빼고 방앗간에 가져가 곱게 빻는다. 3. 물 8리터를 끓고 있는 상태에서 쌀가루에 부어 범벅을 만든다....

  • 酒人
  • 2007-11-30
  • 조회 수 5357

<b>"신 단양주방"을 이용 - 단술 만들기</B> [2]

단맛이 강한 “단양주” 만들기 – 신 단양주방의 응용 범벅 만들기 1. 멥쌀 3되(3리터, 2.4kg)을 깨끗이 씻어 1시간 물에 담근다. 2. 10분 정도 물기를 빼고 방앗간에 가져가 곱게 빻는다. 3. 물 8리터를 끓고 있는 상태에서 쌀가루에 부어 범벅을 만든다....

  • 酒人
  • 2007-11-26
  • 조회 수 3676

양복에 주전자와 주걱을 들고,,^^

범벅 만들기,,^^ 다들 보셨죠.~ 범벅을 만드는 이유는 : 효모에게 밥 주는 것입니다. 익혀서 주는 이유는 : 효모가 소화 잘 시키라고.. 식혀서 주는 이유는 : 효모가 뜨거운거 잘 못먹으니까.. 뜨거운 물을 붓는 이유는 : 쌀 가루의 전분이 잘 익으라고,,, 범...

  • 酒人
  • 2007-11-26
  • 조회 수 2839

공개강좌 단체 사진입니다.^^

참석해 주신 모든 회원님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요. 여기서 멈추지 마시고 시간이 나시는데로 꼭 한 번씩 술을 빚어 보세요. ~^^

  • 酒人
  • 2007-11-26
  • 조회 수 2940

<b>서김에 관한 자료입니다. ^^</b> [1]

아직까지 우리나라에 서김에 대한 연구는 전무후무 한 일이었습니다. "서김"을 단지 밑술과 동일시하거나 술이 잘 되도록 하는 정도로 인식되어왔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서김의 중요성은 이것들이 아닙니다. 가장 중요한 서김의 역활은 전통적 방법으로 술의 ...

  • 酒人
  • 2007-11-26
  • 조회 수 3328

<b>맑게 고인 상근백피주</b> file [2]

위에 있는 술덧이 천천히 가라앉고 아래 맑은 술이 위로 올라온 사진입니다. 이렇게 술덧 위로 술이 올라오게 하기 위해서는 다음 두 가지 사항을 잘 숙지해야 합니다. 1. 쌀과 물의 비율을 1:1 정도로 물의 비율이 높을 수록 술덧 위로 술이 고이게 됩니다. ...

  • 酒人
  • 2007-09-08
  • 조회 수 3825

<b>여름에는 낱개로 겨울에는 복수로... 2</b> [2]

여름에는 낱개로 겨울에는 복수로... 2 지난번에 문제를 냈었죠. 아무도 답변을 하지 않아 제가 다시 답변을 쓰게 됐네요.^^ 어제 오늘 비가 오다가 말다가 또 덥다가… 많은 분들이 짜증이 났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힘 내시고요. 내가 짜증내면 내 주의 사...

  • 酒人
  • 2007-08-06
  • 조회 수 3534

<b>따뜻한 날씨의 술독 관리</b>

따뜻한 날씨의 술독 관리 날씨가 더워 지면서 술이 익는 시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밑술 후 덧술 하는 시간을 2, 3, 4월 보다는 12시간 정도 앞당겨 밑술과 덧술 간격을 단축 시켜야 합니다. 왜냐하면 날씨가 더워지면서 미생물의 활성이 커지게 되고 이것은 ...

  • 酒人
  • 2007-05-25
  • 조회 수 3640

경주서 [1]

지금은 방송중 주객님도 계시네요 ㅋㅋ

  • 산우
  • 2007-05-07
  • 조회 수 2702

팔도 술~

술~~

  • 산우
  • 2007-05-07
  • 조회 수 2869

1차 누룩교실에서 만든 누룩 [1]

안녕하세요. 요즘 많이 바쁜터라 술독 방문을 한동안 못했네요 술 빚기도 잠시 쉬고 있었는데. 만든 술을 처리하는 것도 좀 어렵긴 하고 1차 누룩교실에서 만든 누룩이 잘 뜬거 같습니다. 법제를 하려고 도토리 알 만하게 만들려고 하는데 깨뜨리기가 어렵네...

<b>치풍주에서 중요한 것은...</b> [1]

치풍주에서 중요한 것은 꿀물을 만들어 막 쪄서 나온 고두밥과 혼합하는 것이다. 막 쪄서 나온 고두밥 고두밥을 식히지 않고 꿀 물과 혼합한다. 혼합하면 밥이 꿀 물을 흡수하게 된다. 다 흡수되면 차게 식힌다. 이 방법은 술의 양을 대량으로 늘리는 제조법을...

  • 酒人
  • 2007-05-02
  • 조회 수 3303

안녕하세요? [1]

태양이 작렬하는 찬란한 봄입니다. 다들 건강하신지요? 저는 여러분들과 함께 누룩을 빚었던 최 원입니다. 벌써 한달이 되었습니다. 몇분은 사진을 올려 주셨고요. 여러분들의 누룩은 어떤지 궁금합니다. 이제 법제 할 때가 된것 같습니다. 가능하면 밝은 곳...

  • 최 원
  • 2007-04-29
  • 조회 수 2711

누룩 법제중! [1]

잘 된건지 모르겠네요. 나름 깔끔하긴 한것 같은데...^^ 오늘로 사흘째 말리는 중입니다. 그리고, 첫 실습후 담근 술은 제 생각으로는 아주 잘 되었네요. 회장님께 한번 선보여 드려야 하는데...ㅎㅎ 이번 누룩으로 다시 한번 도전해 봐야겠어요.

1차 누룩 교실 결과. [3]

누룩을 꺼내 보았더니.. (1)은 몇군데 썩어 곰팡이가 보이고(약제 첨가) 이넘은 띄울 때 뜨거웠었습니다. (2)은 그냥 말린것 같이 허옇습니다. 띄울 때도 열이 별로 없었거던요 맛을 보니 시지도 않구요..빵 굽는 냄새는 납니다..ㅎㅎ 酒人님 (1)은 버려야 겠...

  • 루치
  • 2007-04-24
  • 조회 수 29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