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실패의 이유가 있겠죠?

조회 수 4427 추천 수 0 2017.03.02 12:36:16

23기 수강 후 계속 술을 담고 있는데 술만드는 것이 넘넘 잼나서 요즘은 술통을 3개를 이용해서  연속으로 담고 있습니다.

1개는 스텐레스 통 20ℓ, 도 1개는 플라스틱통 20ℓ, 또 하나는 스텐레스통 30ℓ

정신없이 담그다 보니 집안은 온통 술냄새가 장악해서 술도가를 연상케 합니다.


첫번 째 실험적인 술 : 술의 도수를 낮춰보려고 쌀과 물의 비율을 6:9로 했습니다.

밑      술 :  멥쌀범벅 1.5㎏, 물 4.5ℓ 씨앗술

1차덧술 : 멥쌀범벅 1.5㎏, 물 4.5ℓ 

2차덧술 : 찹쌀고두밥 3㎏

2월 16일에 마지막 덧술을 하고 2월 28일에 보니 발효가 거의 끝나고 맑은 술이 위로 올라 있길래 맛을 보니 알콜맛은 나는데 뒷맛이 씁니다.

원래 배울  때는 쌀과 물의 비율을 동량으로 하고 술이 다 된 후에 끓여서 식힌 물을 타서 도수를 조절하라고 했는데  그렇게 안했더니 쓴맛이 나는 것 같네요 . 이 술을 숙성시키면 괜찮아 지려나요? 아님 실패한 것인가요.


두번 째 실험적인 술    :    멥쌀 이양주(16ℓ)

밑      술 : 멥쌀 2㎏, 물 5ℓ  복분자즙3ℓ   씨앗술

덧      술 : 멥쌀고두밥 6㎏

30일 숙성 후 맑은 술이 뜨고 알콜돗수도 먹기좋아서 청주 뜨고 가라앉은 지게미를 거를려고하는데 허걱~~~~

분해되지않은 싸래기가 엄청 나옵니다(2.5리터 정도) . 또한 싸래기 뺀 술도 걸쭉해서 마시기 보다는 떠먹는 것이 편합니다.

고두밥은 배운 대로 7시간 이상 침미 후 김이 나면서부터 50분, 가수 후 20분 더 찌고 하룻저녁 식혀 사용했습니다.

고두밥이 덜쪄진건가요?

위의 청주는  제술맛이 나는데 다 거른 술의 알콜돗수는 낮은 것 같아요.

뭣이 문제일까요?



酒人

2017.03.22 00:45:41
*.234.113.218

답변이 늦었네요.^^

1번은 쌀양대비 물양이 너무 많아서
2번은 멥쌀술이기 때문입니다. 멥쌀술은 빚는 방법을 공부했죠.
지금과 같이 빚으면 멥쌀이 삭지 않아 매우 걸쭉한 술이 됩니다.
덧술을 찹쌀로 바꾸거나 멥쌀로 계속 진행할 경우에는 덧술의 멥쌀을 더 호화시키는 방향으로 술을 제조해야 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술 표면의 오염

보통 술 표면에 흰 거품이 생기는 오염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것은 술독이나 술 빚는 도구들을 깨끗이 소독하지 않았을 때 생기는 현상입니다. 최대한 사용하는 도구들을 끓는 물로 소독하고 술을 담거나 버무릴 때 사용하는 모든 도구들을 청결하게 유지해야 ...

  • 酒人
  • 2005-12-28
  • 조회 수 2707

술독의 온도변화 때문에 생기는 물기

따뜻한 곳에서 술을 발효시킨 다음에 찬 곳으로 술독을 꺼내어 식히게 됩니다. 이때 다시 찬 곳에서 더운곳으로 술독을 옮기게 되면 술독 안쪽 표면에 물기가 생기게 되는데 이것을 제거해 주지 않으면 술 표면으로 물기가 들어가 오염을 일으키게 됩니다. 따...

  • 酒人
  • 2005-12-28
  • 조회 수 2609

집에 있던 항아리를 사용했는데..

처음으로 술을 빚을 때 술을 발효시킬 옹기가 없어서 집에 있는 옹기를 소독해서 썻습니다.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은 옹기라 그냥 잘 소독하고 사용하면 되겠거니 했는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술이 끓어 올라 옹기가 따뜻할 때가 지났는데 영 소식이 없...

  • 酒人
  • 2006-01-12
  • 조회 수 2592

물은 반드시 끓여 사용해야

술의 맛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가 바로 물 입니다. 옛 문헌에도 많이 기록되어 있지만 술을 빚을 때 어떤 물을 사용하냐에 따라 술의 맛이 달라진다고 합니다. 그러나 요즘 같이 바쁜 세상에 좋은 물을 찾아서 술을 빚는 다는게 그렇게 쉬운 일이...

  • 酒人
  • 2006-01-12
  • 조회 수 2768

성공을 위한 지름길~ [2]

글 제목은 지름길이라 했지만 술 빚는데 어찌 지름길이라는 것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그래도 글 제목에 지름길이라는 단어를 넣은 것은 "최대한 실수를 줄이자"는 것입니다. 1. 실패에 귀를 기울여라. -> 자신이 만들고 있는 술을 잘 기록해 둬야 합니다. 몇...

  • 酒人
  • 2006-01-16
  • 조회 수 2707

오늘은 날씨가 흐리고 조금씩 비가 옵니다.

오늘 점심때부터 술을 빚어야 하는데 날씨가 흐리네요~ 이렇게 날씨가 흐리고 비가 올때는 술 빚을 때 사용하는 도구나 재료에 특별히 많은 신경을 써야 합니다. 외부 온도가 낮고 실내 온도가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잡균으로 술이 오염될 수 있기 때문입니...

  • 酒人
  • 2006-01-31
  • 조회 수 2346

실패를 교훈으로 ~~ [2]

제가 처음 술을 빚었을 때, 모든 것을 다 준비한 다음에 술빚기를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이 있었습니다. 그런것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봅시다.^^ 1. 쌀을 다 씻어 물에 하룻밤 담가 놓았는데 쌀이 물을 흡수하는 것을 생각못하고 있었는데.. 덮어 ...

  • 酒人
  • 2006-01-31
  • 조회 수 2585

모든 것은 발효력이다. [2]

모든 것은 미생물이 결정한다. 술을 빚어 실패하는 경우를 보면 대부분 단양주(한번빚는술)이거나 밑술이 잘못되어 더이상 술을 빚지 못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단양주 술빚기가 쉽지 않은데, 그것은 처음부터 많은 양의 곡물을 분해시킬 수 있는 미생물의 ...

  • 酒人
  • 2006-03-28
  • 조회 수 3097

<b>쑥술을 빚으면서 ...(후기)</b>

쑥에는 독특한 향기와 쓴맛이 있지만 비타민A 와 비타민C를 함유하고 있어서 야맹증이나 피부미용에 효과가 있는 걸로 알려졌더라고요. 그리고 쑥술을 하루에 한 두 잔씩 장기간 복용하면 식욕증진은 물론이고 천식이나 이뇨 작용에도 효험이 있다는 거죠. 또 ...

  • 酒人
  • 2006-04-19
  • 조회 수 2446

<b>술 제조시 대표적인 3가지 오염현상</b>

1. 술 표면의 골마지 현상 주로 단양주나 덧술에서 발생한다. 효모증식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 주로 단양주에서 많이 일어나는 현상으로 대부분 누룩의 품질과 과도한 원료가 투입되어 발효가 활발하게 진행되지 않을 때 생긴다. 술독의 품온이 올라가면 발...

  • 酒人
  • 2006-04-24
  • 조회 수 3908

<b>술에서 신맛나는 이유 총정리<b> [2]

신맛나는 이유 총정리 따지고 들어가면 다 비슷하지만. 각각 나눠 봤습니다. 1. 품온 35도 이상이 계속해서 유지될 경우 2. 누룩의 양이 적을 경우. 누룩이 나쁠 경우 3. 물의 양이 많이 들어가는 술빚기의 경우 4. 알코올 도수가 낮을 경우 5. 술독 살균이 덜...

  • 酒人
  • 2006-04-30
  • 조회 수 2911

누룩을 많이 넣으면 술이 잘되나..?

누룩을 많이 넣으면 술이 잘되나요?? 술은 미생물에 의해 만들어지기 때문에 누룩을 많이 넣으면 그만큼 미생물의 숫자도 많으니까 술이 잘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누룩 속에 있는 효소나 효모에 의해 당화와 알코올 발효가 일어나기때...

  • 酒人
  • 2006-05-04
  • 조회 수 3112

먼저, 한 가지 술을 잘 빚어야 합니다.

우리 전통주의 종류가 혼성주 포함해서 1000가지가 넘습니다. 이 모든 술들을 다 빚어보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것입니다. 또한, 자신에게 맞는 술을 찾는 것도 마셔보기 전에는 힘든 점이 있습니다. 술을 처음 빚는데 어떤 술을 빚을 것인가를 고민하게 되는데...

  • 酒人
  • 2006-05-13
  • 조회 수 2508

증기살균 후 물기 제거는 필수

술독 소독 후에 물기를 빨리 제거해 줘야 합니다. 보통 술독을 살균할 때 많이 사용하는 방법으로 증기법을 사용합니다. 물의 수증기를 이용하여 가열 살균하는 방법입니다. 이러한 증기를 이용한 살균법에서는 특히 주의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증기를 이용해...

  • 酒人
  • 2006-05-15
  • 조회 수 2650

<b>시간이없어 술빚기를 못하는 분들에게..</b>

시간이없어 술빚기를 못하는 분들에게.. 너나 할 것 없이 너무 바쁜 세상입니다. 현실이 이러한데 짬을 내서 술을 빚는 다는 것이 쉬운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방법을 소개합니다. "어떤술을 빚을까? 밑술을 담아놓고 있습니다." - 이 글은 김정옥...

  • 酒人
  • 2006-05-19
  • 조회 수 2501

술을 빚었는데 독하고 맛이 없어요.~ [2]

술이 독하고 맛이 없으면.. 술이 독하고 맛이 없는 것은 술 거르는 시기를 너무 늦게 잡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술이 위에 떠야 술이 다 된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때까지 기다리면 완전발효가 일어나 술 속에 잔당이 남아있지 않게 됩니...

  • 酒人
  • 2006-06-01
  • 조회 수 2934

<b>일기 형식으로 쓴 술 빚는 과정</b> [2]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해서 올립니다. ^^ 술이 빚는 과정 술을 만들기 위해서 쌀과 누룩을 준비했다. 물은 따로 준비할 필요없이 수도물을 끓여 사용할 생각이며, 술 18리터 정도를 얻을 수 있도록 쌀의 양과 물의 양을 조절했다. 밑술은 범벅으로 만들 생각...

  • 酒人
  • 2006-06-07
  • 조회 수 3520

<b>좋은 술 만드는 방법</b> [1]

좋은 술 만드는 방법 좋은 술이란 자신이 먹었을 때 좋다고 느끼는 술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상당히 주관적일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께서는 좋은 술을 만들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요? 정성도 중요하고 술 빚는 재료도 ...

<b>아카시아술 후기입니다.</b>

꽃으로 술을 빚는 것 보다 귀한 술도 없는 듯 합니다. 맛과 향은 둘째 치더라도 잠깐 피었다 지는 관계로 이번에는 한 번 밖에 빚지 못하였기 때문에 더욱 아쉽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빚은 술을 거울 삼아 내년에는 좀 더 많은 양의 아카시아 꽃을 말려 놓고 ...

  • 酒人
  • 2006-07-01
  • 조회 수 4083

100%실패와 100%성공의 조건

술을 어떤 방식으로 빚을 것인가. 술을 만드는 방법은 한 가지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에탄올이 만들어지는 원리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문제는 에탄올을 만들 때 무엇을 사용하냐에 따라 술의 맛과 향, 그리고 술의 질이 확연한 차이를 보이게 됩니다....

  • 酒人
  • 2006-07-07
  • 조회 수 24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