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하는 마음으로 술을 빚다.

조회 수 2346 추천 수 54 2008.12.13 11:44:18
기도하는 마음, 간절한 마음으로 술을 다시 빚었습니다. 연이은 술 실패를 딛고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어제 오후 술, 밑술을 발효통에 앉혔습니다. 어찌나 조심스럽던지 도구 하나하나, 누룩과 쌀에 온통 신경이 써지는 겁니다. 이번에는 실패해서는 안된다는 강박관렴이 작용했나 봅니다.

여름부터 술을 빚기 시작하여 거의 실패없이 술을 빚어 오다가 최근 그것도 날씨가 술빚기에 좋다는 늦가을에 접어들면서 2차례 빚은 술에서 왠일인지 신맛이 생겨나기 시작하여 답답한 마음과 함께 술빚기의 어려움을 비로서 느끼게 된 것 같습니다. 어디서 무엇이 잘못된 것인가 생각과 생각을 거듭하면서 어제 밑술을 담그었습니다.

이번에는 정말 맛있는 술이 빚어 졌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이 마음에 가득 자리를 잡으면서 절로 두손이 모아 집니다.

이번에는 장미향이 나는 술을 빚고자 하며, 밑술은 멥쌀 2kg을 범벅으로 하여 누룩 1kg에 물 4리터로 담았고  내일 1차 덧술은 멥쌀 2kg을 범벅으로 하여 물 5리터로 담을 예정입니다.

그리고 2차 덧술은 찹쌀 8kg 사용할 계획을 잡고 있으며, 장미는 채주후 띠워 향을 내려고 합니다.

회원님들의 응원부탁드립니다.

봇뜰

2008.12.13 13:47:41
*.159.253.13

내사랑님~ 두분 잘 계시죠...

빚으면 빚을수록 우리술이 매력을 느끼지만 그래도 어려운게 우리 전통주 인것 같아요...

내사랑님께서 그렇게 정성을 드려서 빚은 술이니 이번엔 성공 할겁니다...

장미향이 나는 술 회이팅~~~기대됩니다...^^

저도 요즘 계속 술을 빚고 있답니다...
목에서 삶키기 아깝고 기절할 정도로 맛있다는 석탄주을 빚고 있습니다.

일주일전에 밑술과 덧술을 해서 오늘 술독을 열어보니 발효가 잘 되고 있고요,
오늘 또 다시 석탄주 밑술을 했담니다...

두 항아리 담는 이유 누룩을 각각 다른 누룩을 썼거든요...
누룩의 차이을 알아보기 위해서 입니다.

이 두가지를 차 후에 다시 사진과 홈피에 올릴겁니다.

그럼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酒人

2008.12.13 21:24:34
*.66.164.248

저는 1년간 매번 실패만 했었어요.^^
너무 낙심하지 마시고요.
이 경험이 다음에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실패하지 않은 사람들은 모르죠.
실패했을때 그 허탈함을요..

좋은 술 빚으셔서 다음에 함께 한 잔 해요 내사랑님~~^^

내사랑

2008.12.14 19:59:30
*.109.233.23

감사합니다. 오늘 1차 덧술을 담았습니다. 2kg의 멥쌀을 가루로 내어 범벅을 만들고 그제 담은 밑술과 잘 버무려 술통에 앉혔는데 맛은 아직 괜찮은 것 같네요. 제발 좋은 술이 되어 세상에 태어났으면 좋겠습니다. 간절히 기도하는 숙연한 마음 그 마음이 술을 빚는 저의 마음입니다. 이번 신년회에는 가지고 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6 호산춘 따라하기 file [1] 원삼규 2007-02-06 2389
75 술을 빚을 때 사용하는 물 酒人 2006-10-12 2377
74 백화주를 빚어보았습니다! file 줄리 2016-10-23 2363
73 <b>시간이없어 술빚기를 못하는 분들에게..</b> 酒人 2006-05-19 2349
» 기도하는 마음으로 술을 빚다. [3] 내사랑 2008-12-13 2346
71 술이 잘 익어가고 있습니다.. file [2] 도사 2008-12-19 2343
70 100%실패와 100%성공의 조건 酒人 2006-07-07 2343
69 <b>현재 띄우고 있는 백곡</b> file 酒人 2007-01-15 2332
68 유리보다 맑아진 진상주 file [1] 酒人 2006-09-27 2331
67 추석에 마실 술 빚기..1 file 2008-08-14 2323
66 <b>쑥술을 빚으면서 ...(후기)</b> 酒人 2006-04-19 2313
65 <b>호산춘에 용수를 박았습니다.</b> file 酒人 2007-02-22 2301
64 <b>치풍주에서 중요한 것은...</b> [1] 酒人 2007-05-02 2294
63 <b>술이 올라오고 있는 호산춘</b> file [1] 酒人 2007-02-10 2290
62 7.손쉽게 만드는 현미식초 "종초투입 시점"에 대한 문의 태평백수 2016-08-01 2282
61 봇뜰에서 빚은 복분자주 file 봇뜰 2008-12-23 2275
60 초보의 궁금증^^ [4] [1] 김창준 2006-12-28 2268
59 치풍주의 성공. 그러나 술 맛은 어떨지... file 酒人 2007-03-23 2267
58 초보 회원 초일주 따라하기 4 file [1] 원삼규 2006-12-07 2263
57 처음 만들어 본 초일주 [1] 두메 2007-03-07 22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