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에 술을 빚다.

조회 수 3754 추천 수 21 2009.12.28 15:14:21


직장일로 바쁘다 보니 8월에 술을 빗어놓은 술에서 신맛이 난다.
버리기도 아깝고 해서 끼니때(아침, 점심, 저녁) 마다 한잔씩 한다.
신맛은 있으나 그런대로 먹을만 하다.

모처럼 구리마스 연휴를 활용하여 밑술을 시작하여 오늘 2차 덧술을 하고 항아리 뚜껑을 덮었다.
밑술용 쌀가루를 만들때 물에서 금방 건져서 가루를 내어서 그런지
밑술시에 물의 량이 조금 들어 갔는데도 질척거려서 물량을 조금 줄이고....

이찌 되었든 밑술은 아주 잘되었다

이번에는 잘 되기를..........
정성을 기울이면 잘 돼겠지???

봇뜰

2009.12.28 19:09:58
*.7.145.76

도사님~ 안녕하셨어요? 잘 지내시죠~~~^^

술독의 술이 표면이 이뿌네요.
밑술이 잘되었으면 당연이 술맛이 좋겠지요.
1월에 모일때 마실수 있을까요?

그리고 볏짚은 있으면 관리좀 하셨다가 오시는 길이 있으면 부탁할께요.
21일날 통밀 한말 갈아서 누룩 디뎠습니다...
쑥대가 조금 부족했는데 그런데로 누룩이 잘 된것 같네요...

도사님 날씨가 많이 춥네요. 감기조심 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2 진달래주를 담그려고 하는데요. file [1] 스투찌 2013-04-18 6025
211 두꺼운 산막효모 생긴 밑술도 서김으로 한방에 보내고.. file [1] 허허술 2012-10-19 6986
210 술에서 포도 냄새가 나면 jadoojadoo 2012-10-04 5528
209 주인님이 댓글 달아 주셔요^^ [1] 민속주 2012-07-11 5020
208 조언 부탁드립니다. [1] 空有 2012-05-16 4079
207 효모 사진 400배, 1000배 file id: 酒人 2012-01-13 11309
206 생의 첫 동동주가~~~ file [2] 밥한술 2011-10-14 5968
205 이건 뭘까요? file 눈사람 2011-09-15 5302
204 mouldy alcohol 2. file 눈사람 2011-09-14 8889
203 실패한 술 사진 1 file 눈사람 2011-09-14 6585
202 여름 술빚기의 성공 조건 id: 酒人 2011-07-10 5568
201 집에서 빚은 분곡으로 시나브로 2010-04-26 5079
200 저어주기(4/24 오후) 전후 사진입니다. file [2] id: 모락산(진차근) 2010-04-26 5819
199 석탄주 덧술했습니다. file [1] id: 모락산(진차근) 2010-04-15 6180
198 술독할메님! 감사합니다. 비바우 2010-02-22 3629
197 현미주가 끓는 동영상 file [2] 비바우 2010-02-10 4812
196 쌀죽으로 술빚기 file [4] 도사 2010-02-10 5266
195 술이 끓는 동영상 file 비바우 2010-02-08 3604
» 연휴에 술을 빚다. file [1] 도사 2009-12-28 3754
193 봇뜰에서 직접 디딘 누룩으로 술빚기~~~ file [3] 봇뜰 2009-12-26 42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