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주(艾酒) 빚기

조회 수 2212 추천 수 0 2016.05.16 21:49:19

삼양주로 애주를 빚었습니다.

마지막 덧술했던 과정만 사진으로 올립니다^^


그러고보니, 술이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는 확인해야지요.

 1.jpg


덧술한지 이틀 후의 모습입니다.

고두밥이 꽤 많이 들어갔는데요, 덧술한지 하루 후에는 호화가 될런지 걱정될정도로 뻑뻑해보였으나

이틀 후가 되니 효모님들이 열심히 배설을 해내고 있네요


 2.jpg


식깡에 씌워져있던 칼국수 고무줄에 잘못 맞아서.......

술 빚을땐 별걸 다 조심해야합니다.




고두밥 찌기

 

3.jpg

미리 법제해준 40g의 쑥을 고두밥 찔 때 넣어줍니다.




고두밥 호화시키기

 4.jpg


쌀 2kg에 쑥이 40g 들어갔는데 완전 그냥 쑥밥같네요 ㅋㅋㅋㅋ


5.jpg

고두밥을 용기로 옮기고, 탕수(끓는물) 2L를 그대로 고두밥에 붓습니다.

레시피 상 물 양을 맞추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빠른 호화를 위해서이기도 합니다.


6.jpg

.......?

(나물밥인가....) 




혼합하기

7.jpg


고두밥을 그냥 식깡에 직접 넣고 손으로 조물조물...

아무리 봐도 이건 나물죽같군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