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빚기 질문과 답변

삼양주 언제 걸러야 할까요?

조회 수 1688 추천 수 0 2022.01.03 13:05:18

안녕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은 일만 가득한 한해가 되시기 바랍니다.


단양주를 두어번 담아보고는

처음으로 삼양주에 도전해봤습니다.

지난해 12/8일에 밑술을 담고, 12/10일과 11일에 덧술을 1차,2차 진행했습니다.
어느덧 2차 덧술 후 3주하고 하루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밑술은 맵쌀 700g을 물과 함께 믹서기로 갈아 죽을 쑤어(물 약 2.2리터)  금정산성누룩 280g과 버무려주었고,

1차 덧술은 맵쌀 700g을 물에 불린후 물을 뺀 후 믹서기로 갈아 뜨거운 물(1.5리터)로 범벅을 반들어 밑술에 더했으며,
2차 덧술은 찹쌀 2.1Kg로 고두밥을 지어 1차 덧술에 버무려 18리터 유리병에 담아놓은 상태 입니다.
온도는 22~25도를 유지해왔고
2차 덧술 바로전 누룩의 밀껍질은 걸려진 상태 입니다. 
2차 덧술 후 4~5일까지는 이산화탄소(?) 배출이 가끔 보이는듯 했으나 그 이후에는 잘 보이질 않더라구요..


궁금한 사항은 현재 첨부 사진과 같이 윗부분에 밥알이 1cm 안팎으로 떠있는 상태인데,
알려진대로라면 3주차인 어제에 걸려야 겠지만
아직 밥알이 위에 떠있는 상태라 걸러야 할지,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할지 망설이고 있습니다.
고수분들의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딘!

2022.01.04 03:35:29
*.8.236.63

저와 거의 비슷한 스케줄로 술을 담그신것 같습니다.

제경우에는 집안에 온도를 대략 섭씨 21-22 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3일전까지도 그냥 위에 덧술한 찹쌀만 보였는데,  오늘 아침에 보니, 맑은 술이 다 올라와 있습니다.

맛을 보니,  기가 막힙니다.


제경우에는 지금 걸러도 커다란 문제는 없겠지만, 아직은 당도가 좀 더 있고, 쌀이 가득 떠 있기 때문에, 

아마도 한달정도 더 놔뒀다가 (술의 맛이 더 깊어 진다고 하더군요) 약주와 탁주로  나눠 거를것 같습니다.

준파파

2022.01.04 20:05:19
*.157.184.187

조언 감사합니다.
좀 더 지켜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5 저온 발효에관하여 여쭤 봅니다. 오작교 2022-10-29 342
914 채주시기 관련 질문있습니다! 성진2 2022-10-16 223
913 이상한 맛과 향의 고구마 막걸리 질문입니다. 곡차 2022-10-02 228
912 단맛이 너무 강하고 알콜이 전혀 없습니다. [1] 레옹이누나 2022-06-14 1386
911 안녕하세요 전통주 초보자인데 궁금한게 있습니다 [2] 마늘이 2022-05-26 854
910 딸기 및 다른 부재료 넣기 mekookbrewer 2022-04-11 913
909 쌀씻는 방법 여쭙니다 월출도가 2022-03-07 993
908 걸려 내는 시기 이미 걸러낸 술 단맛 탄산 첨가 방법 file [1] 오오오오오오어오 2022-01-23 1575
907 호산춘 표면의 노란 부유물 질문입니다. file charlie 2022-01-14 1130
906 삼양주빗기-층분리가 잘 안되고 청주가 잘 안만들어지네요. file 할배 2022-01-05 1707
» 삼양주 언제 걸러야 할까요? file [2] 준파파 2022-01-03 1688
904 탁도가 아주 맑은 전통주를 얻으려면 뿌기뿌기 2021-12-21 1770
903 건조 연잎 사용 질문드립니다. 뿌기뿌기 2021-12-21 1197
902 덧술이 끓지 않습니다. 막걸리를 살려주세요. file [1] 리볼트 2021-11-28 1748
901 밥통으로 고두밥을 지을수 있을까요? mekookbrewer 2021-11-18 1162
900 석탄주 덧술 후 발효가 잘 안되는 문제 file [2] charlie 2021-11-07 1631
899 술에 쓴맛은 어떤 요인떄문에 생기는건가요 ?? [2] 연필꽂이 2021-10-28 2052
898 양조와 숙취에 관해서 궁금한게 있습니다. [1] 양조가궁금해 2021-10-24 1475
897 이번 여름에 누룩을 디뎠어요 file [2] 바나나메론 2021-10-11 1903
896 발효통 뚜껑은 밀폐하나요? [1] 구름에달가듯이 2021-10-06 2159
895 씨앗술에 대해 질문 드립니다. [1] 구름에달가듯이 2021-10-03 1647
894 한국 전통주 교과서 내용 질문입니다. [2] 신바람 2021-09-28 2192
893 전통주 교과서 이양주 레시피 질문드립니다. [1] 뿌기뿌기 2021-08-26 2360
892 이양주 덧술 문의드립니다 [1] 막이 2021-08-26 2155
891 석탄주 덧술을 설익은 고두밥으로 했는데, 고두밥을 추가해야 할까요? [2] 메밀우유 2021-08-06 2491
890 당화/발효 관련 문의. [1] 생기발랄 2021-07-21 2306
889 탄산이 강한 막걸리 만드는 방법이 어떻게 될까요? [3] 후아랴 2021-07-21 2821
888 단양주 발효 중 표면에 흰 곰팡이 file [2] 우리몽이씨 2021-07-05 2721
887 곡자(麯子,曲子)는 왜 曲자를 쓰나요? [2] 선선 2021-06-22 2384
886 누룩에도 알코올이 있나요? 빨간콩 2021-06-18 2611
885 삼양주 관련해서 질문 드립니다. [2] 에어컨 2021-06-17 2632
884 막걸리 제조장 환경은 어떻게 해야될까요? 에옹데옹 2021-06-11 2428
883 술 쉰내 [2] mekookbrewer 2021-06-02 2517
882 삼양주 발효 5일차, 곰팡이 인가요? file [1] 쩡이님 2021-05-14 3158
881 단양주는 거르고 나서 냉장보관하면 셔지나요? [1] 쩡이님 2021-05-06 3258
880 신맛의 삼양주를 살리려면 [4] 푸른땡땡이 2021-04-24 3329
879 솔잎 넣고 삼양주하는 법 file [1] 정정희 2021-04-18 2521
878 누룩 추천 부탁드립니다! [2] mekookbrewer 2021-04-09 3218
877 거르기 궁금증 [1] 키키요 2021-04-07 2605
876 계절별 빚는 주조법 질문 [1] 키키요 2021-04-06 28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