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맛과 도수가 높은 술

조회 수 960 추천 수 0 2018.09.18 15:09:39

단맛과 도수가 높은 술은 선생님의 말씀대로 4가지의 규칙을 지켜서 밑술을 만들고 (밑술의 상태가 좋다고 가정)하고

일정한 술의 도수가 되었다고 가정 (예를 들면 원하는대로 16도의 술이 만들어졌다)하면

빨리 거르라고 말씀하셨는데요... (왜 빨리 거르라고 하시는지는 이해가 됩니다)


질문 1 : 우리 술은 일정온도에서 발효가 되서 술이 완성되면 낮은 온도에서 천천히 숙성하면 술맛이 좋다 하였는데..

효모의 활동 온도인 25~30도 인 25도를 벗어나 20도 정도면 효소도 활동 범위(35도~60)를 벗어나 당화나 알콜이 만들어지지

않아야 정상아닌가요? 왜 맛이 좋아진다는 건지요... 그리고 숙성의 시간이 오래되면 알코올이 날라가 술의 도수가 떨어지는게 정상아닌가요?


질문 2 : 알코올이 일정부분 원하는대로 완성이 되면 온도를 급격이 올려(35도 이상 -2시간) 효모를 사멸 시키고 나서 온도를 35도 이상으로

유지시킨다면 (물론 알코올이 날라가지 않게)  효소는 계속 활동하게 되고 그러면 효소가 분해할 전분이 다 사라질 때까지

당화가 계속되어 단맛의 술이 만들어져야 하는게 이론상 맞는 말 같은데요... 이게 가능한가요?


죄송합니다. 제가 아직 몇번 빚어보지 않은 초보라서요...

이론을 좀 더 공부하고 싶어서 올려봅니다...




전통주장인

2018.10.19 16:16:36
*.192.182.16

단맛과 도수가 높은 술이라..
단맛은 쌀의 당화과정을 거친후 효모에 의해 알콜발효를 진행합니다..
당이 알콜로 혐기성발효를 한다면 당이 소모되어 당연히 단맛이 줄어 듭니다..
그래서 좀 빨리 거르면 당이 많이 남아서 단맛의 술이라는 했을거 같습니다

1. 저는 낮은 온도에서 천천히 숙성은 이렇게 합니다.. 술이 발효가 완료되면 술을 거른후
주박을 걸러내고 냉장고에 2차 숙성을 합니다.. 이때 찹쌀 고두밥을 넣어주면 좀
단맛이 가미된다고 합니다. 냉장고 보관도 장기적으로 하려면 맑은 술만 따로
걸러서 보관하면 풍미도 좋아집니다...장기간 보관한다고 알콜이 날라가지는 않습니다

2. 간단히 설명하면 효소와 효모는 온도도 중요하지만 산소를 필요로 합니다..알콜이 발효되려면
호기성에서 혐기성으로 변화되어야 알콜 생성이 되는 거지요...
이론적으로 효소는 2시간 단위 증식해서 20회 증식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보통 덧술시기를 40시간 잡는거고요.. 그 시간이 지나면 증식을 안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증식된 효모에 대량의 고두밥을 넣어서 알콜을 발효시켜러
덧술을 하는 거지요.. 그래서 이 이후에는 술덧도 저어주지 않습니다..
산소를 차단하기 위해서 이지요. 효모는 알콜을 생성하면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고
알콜로 인해 오염도 방지를 합니다...
증식만 하고 알콜을 만들지 못한다면 감패나 감산패로 진행이 됩니다..

주방문에 나오는 원리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왜 죽이나 백설기. 구멍떡 고두밥을 사용하는지.. 왜 밑술에는 맵쌀을 사용하는지
여름에는 단양주. 봄가을에는 이양주. 겨울에는 삼양주를 빗는지 말입니다....

저도 배우는 입장에서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5 밑술을 고두밥으로 했습니다. [1] 두더지 2018-09-28 437
» 단맛과 도수가 높은 술 [1] 케팔로스 2018-09-18 960
743 단양주 신맛 [1] 시골술쟁이 2018-09-15 1060
742 술이 뻑뻑해요ㅠ.ㅠ [2] 술을 빚어보자 2018-07-20 361
741 발효에 관한 질문입니다! [2] 술을 빚어보자 2018-07-03 327
740 술이 너무 달아요! [3] cocomumu 2018-06-26 777
739 이양주 질문입니다. [1] 시골술쟁이 2018-06-26 409
738 이양주가 익는중 문제가 생겨 문의 드립니다! file [5] 이규민 2018-06-05 617
737 삼양주 술 거르는 시기? file [2] cocomumu 2018-05-30 773
736 급합니다. 우리아이좀 살려주세요. file [1] 치어스 2018-04-30 523
735 보쌈이 무엇인가요 [1] 무등산 2018-04-12 272
734 알코올 향이 튀는 이유와 해결법이 어떻게 되나요? [1] Heron 2018-03-01 334
733 증류주 보관법에 관해서 알고 싶습니다. [3] 키 작은 사랑 2018-03-01 469
732 담금주에 대하여 궁금한게있답니다.?? 아이다호 2018-02-06 980
731 소규모주류제조 면허에 대해 궁금한게 있어 글 올립니다. [1] Heron 2017-12-17 678
730 누룩 대신 생막걸리를 써도 될까요? [1] anakii 2017-12-07 1026
729 반갑습니다 비퀸 2017-11-24 176
728 오디주를 빚어보고 싶어요 [1] 선02 2017-09-18 505
727 질문 드립니다. [1] 팬더팬 2017-09-07 306
726 담금주에 대해 여쭤봐도 될까요? [1] 봉슈 2017-08-05 490
725 친절한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몇가지 더 여쭤 봐도 될까요? [1] 봉슈 2017-08-05 265
724 안녕하세요. 벌꿀주 미드를 만들어 보려 합니다! 궁금한 것 들 여쭤봐도 될까요? [1] 봉슈 2017-08-03 862
723 신도주 질문입니다 file [1] 시골술쟁이 2017-06-08 430
722 막걸리 병입후에 4-5일후에 생기는 현상 궁금합니다. file [1] 아이다호 2017-04-23 1190
721 부탄가스로 4kg 고두밥을 할수있을까요? [1] 마리아 2017-04-19 841
720 두견주 질문드립니다. [1] 소학(笑鶴) 2017-04-10 633
719 애주를 빚고싶습니다. [1] 소학(笑鶴) 2017-04-03 550
718 우리밀로 막걸리를 만들고 싶습니다 [2] 삶을사랑한다 2017-03-31 700
717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밑술 끓은지 36시간후에 덧술) [2] 瑞香 2017-03-26 913
716 밑술 끓은지 12시간만에 덧술도 가능한가요 file [1] 瑞香 2017-03-19 1042
715 복분자주 궁금한게 더있습니다. [2] 소학(笑鶴) 2017-03-06 449
714 복분자주 질문합니다 ^^* [1] 소학(笑鶴) 2017-03-05 491
713 밑술과 덧술의 비율 [1] 좋은막걸리 2016-08-03 1913
712 청주 빨리 생기게 하는 방법? [2] 오렌지컴 2016-06-24 963
711 밑술을 찹쌀로 해버렸는데... [2] 산에살다 2016-06-11 1557
710 백미로만.. 술을 담을 경우 [2] 산에살다 2016-06-01 917
709 감주에 대한 질문이요~ [1] 도리버섯 2016-05-26 476
708 떡으로 막걸리 빚을 수 있나요? [1] 백프로찹쌀 2016-05-01 888
707 처음 빚어본 술맛?? [2] 청천뫼 2016-04-27 728
706 증류주 보관법... [1] 도리버섯 2016-03-24 17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