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빚기 질문과 답변

신맛이 살짝 드는 술. 잘된 술인가?

조회 수 5971 추천 수 12 2008.12.07 20:43:57
채주를 하였을 때는 달콤하고 독한 술이었는데 채주하고 1주일이 지난 지금 맛을 보니 약간 신맛이 돌고 있습니다. 뭐라 말을 할까? 약간 달면서 복잡한 맛을 지닌 그러면서 약간 신맛이 도는 그런 술....

왜 신맛이 도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참으로 어려운 것이 술빚는 세계인가! 채주하고 냉장고에 두면 침전이 잘 되지 않기에 채주한 후 병에 담아 뒷 발코니에 두었는데 1주일 지난 지금 약간 신맛을 띠니 덜컹 걱정이 되고 술을 버렸구나 하는 공포감에 싸이고. 그래 오늘 다시 냉장고에 넣어 두었는데 실온에 두어서 시어 진 것인지 알수가 없군요.

친구들과 그 술을 가지고 한잔씩하니 이구동성으로 참으로 맛있다고 이야기 하지만 내심은 걱정이 태산.

주인님!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아니면 잘된 것인지요. 그리고 잘못된 것이라면 치유방법은 있는지요.

酒人

2008.12.08 10:55:42
*.66.164.248

내사랑님께서 걱정하는 술이 되었으니 술이 잘 됐다고 볼수는 없겠네요. 맛이라는게 지극히 주관적이라 술을 빚으신 내사랑님께서 별로라고 생각하시면 잘 된 술은 아니라고 봅니다.

단맛도 나면서 신맛도 있다.

이 모든 것이 알코올 도수가 낮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알코올 도수가 낮다는 것은 그만큼 효모의 수와 효모의 활성이 잘 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고요.

그렇다면 효모의 수를 늘리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보여집니다. 이 과정에는 누룩도 관여를 하겠죠. 그러나 약간의 신맛은 나쁘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결과적으로 알코올 도수를 높이는데 좀 더 신경을 쓰셔야 할 것 같습니다.

신맛의 치유

일단 냉장고에 넣어 두고 결과를 좀 지켜 보죠. 술을 걸러 놓을 때 공기와의 접촉으로 약간의 신맛이 발생할 수 있으나 더 이상 신맛이 강해지거나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래도 지금의 신맛이 마음에 걸리신다면 걸러 놓은 술의 양이 얼마 정도인지 정확히 모르겠지만, 걸러 놓은 술 15리터 기준으로 해서 멥쌀 2-3되를 곱게 가루내어 백설기를 한 다음 걸러 놓은 술과 혼합해 보관해 놓으면 신맛을 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고요. 1월 신년 모임에서 뵙겠습니다.

내사랑

2008.12.08 21:44:53
*.109.233.23

독한 술이라고 생각했고 3양주로 빚었기에 안심을 했었는데 주인님 말씀대로 아마 알콜도수가 약했던 것 같군요. 채주후 곧장 냉장고에 넣지 않은 것이 후회되네요. 하여튼 어제 냉장고에 넣고 지난번 십중팔구님의 조언이 생각나 겨란을 삶아서 넣어 두었는데 신맛이 잡혔으면 좋겠습니다. 맛을 보니 이전에 담갔던 술과 달리 참 괜찮다고 여기고 있었는데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신년회때 가지고 가 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2 막걸리 산미 맑고달고시고 2024-04-24 9
961 삼양주 질문 file 맑고달고시고 2024-04-24 13
960 단양주 숙성 6일차 인데 걸러도 될까요? file 빽상어 2024-04-23 15
959 술에 과일껍질을 넣고 싶으면 언제 넣어야 하나요? 청주조아 2024-04-23 15
958 멥쌀 삼양주와 찹쌀 삼양주의 차이 file [2] 술빚기가좋아 2024-04-10 103
957 삼양주 방식 복분자주 비율이 고민입니다. [1] 술조앙 2024-03-29 93
956 멥쌀 삼양주 채주 시기 file [2] 술빚기가좋아 2024-03-27 158
955 [선배님들 살려주세요] 첫 막걸지 제조 망한건가요? file [1] 시골필부 2024-03-15 294
954 삼양주 1차 덧술 후 신맛 [2] 꺄초쇌두 2024-03-06 286
953 삼양주 제조 및 채주 관련으로 질문드립니다. [1] 꿈길 2024-02-28 265
952 곰팡이가 맞나요? file [1] 고래고래솨악 2024-02-23 337
951 삼양주방식으로 빚는 복분자주 질문 드립니다 [4] 나라랑 2024-01-24 565
950 삼양주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1] 와이즈먼 2024-01-18 731
949 밑술은 효모의 증식이 주 목적이죠? [2] 이미남 2024-01-05 922
948 안녕하세요 백국균 밀입국을 만들어 주모를 띄우는데 물표면에 두껍게 층이생깁니다. [3] 고수가되고싶다 2023-12-31 908
947 효모가 죽은 막걸리의 탄산화는 어떻게 하나요? [1] 청주조아 2023-12-27 1075
946 맥주처럼 쌀 당화하여 쌀즙으로 만들 수 있을까요 [1] 맥걸리yo 2023-12-05 1141
945 씨앗술과 밑술의 차이가 뭘까요 [1] PJC0405 2023-12-04 1203
944 삼양주 냉장숙성을 야외에서 해도 되나요? [1] 청주조아 2023-11-29 1204
943 삼양주 만들고 있는데 질문 드립니다. [1] 썬연료 2023-11-22 1193
942 삼양주 발효 상태와 채주 시기 문의드립니다. file [3] 와이즈먼 2023-11-20 1445
941 백국 관련해서 여쭤봅니다. [1] cheeze 2023-10-27 1413
940 생막걸리 장기보관을 위한 방법을 알고 싶습니다 [1] Jack39 2023-10-21 1844
939 단양주 질문있습니다. [1] hctor 2023-10-11 1727
938 안녕하세요! 몇가지 질문 드립니다! [1] 희진 2023-10-09 1732
937 안녕하세요. 제 술 상태 문의 드립니다.(감사합니다) file [1] 안녕핫세요 2023-09-15 2245
936 만들고있는 이화곡의 상태에대해 물어보고싶습니다 file [1] Binmo 2023-09-11 2065
935 얼그레이(홍차) 탁주를 빚어보고 싶습니다. [2] 준열바 2023-08-14 2157
934 저온 발효 외부, 품온 온도 문의 [1] 머쓱타드 2023-08-12 2095
933 안녕하세요 삼양주 빚고 있는데 층분리에 관하여 질문 올립니다 file [2] 초보술빚기 2023-07-11 2509
932 저온숙성중 맛의 변화 [2] Kimeric 2023-06-29 2809
931 누룩 보관기간 [1] 파랑보라 2023-05-31 2903
930 층분리가 안되는데 어떻게 하면 될까요? file [1] 주미 2023-05-30 3133
929 술덧 위에 이게 뭘까요?? file [3] 자두맛사탕 2023-05-23 3944
928 이양주 덧술 후 기포가 사라진 문제 ㅠㅠ file [1] 오포 2023-04-16 3138
927 양조 과정 중 여러가지 여쭤봅니다! [3] 희진 2023-04-13 3719
926 죽으로 밑술을 했는데요 혹시 산막이 생긴걸까요? file [1] 류슈뮤 2023-04-05 3350
925 탁주를 만드는 중 여러가지 궁금한점이 생겨서 여쭤봅니다. [1] 희진 2023-03-21 2821
924 삼양주를 만드는데 문제가 생긴듯 하여 여쭤봅니다 file [1] 희진 2023-03-10 3239
923 직접 빚는 누룩 질문드립니다 file [3] Kimeric 2023-03-06 25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