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술의 보관..

조회 수 2737 추천 수 17 2008.11.19 17:31:53
>이번에 삼백주 만드는 중 궁금한 사항이 있어서 올립니다..
>술을 망을 이용해서 거른 후 옹기에 보관하다가 반은 유리병에 담아서 냉장 보관하고 나머지 반은 옹기에 그대로 보관하였습니다..
>처음에 제 생각에는 냉장보관한 술이 더 맑고 맛이 있을 줄 알았는데..
>결과는 반대로 나왔네요..
>냉장보관(온도는 약 4도) 한것 보다 상온(늦가을이라 온도가 높지않음, 15도 내외)에서 보관한것이 더 맑고 맛도 좋게 나왔네요..
>유리병과 옹기의 차이일까요.. 아니면 보관 온도의 차이일까요??
>궁금합니다..


-----------------------------------------------------------------------

온도에 따른 발효 속도의 차이입니다.

완전히 발효가 끝나지 않은 술을 걸러서 냉장고에 보관하게 되면 발효 속도가 현저하게 떨어지게 됩니다. 술에는 발효가 덜 된 당들과 기타 섬유질 성분들이 많이 들어있어 술이 맑지 못합니다. 이 경우에는 냉장고에 아주 오래 두어야 맑은 술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발효가 덜 끝났다 하더라도 냉장고가 아닌 상온에 놓아 두었다면 미생물의 활동에 의해 발효는 계속해서 진행이 될 것입니다. 발효가 계속해서 진행이 된다는 이야기는 술 속의 당이나 기타 섬유질 성분들이 발효가 일어나면서 점차 사라지게 된다는 것이고요. 그렇게 되면 술이 맑아지는 것입니다.

즉,

발효가 덜 끝난 술을 거르게 되면 냉장고 보다는 상온에서 보관하는 것이 더 맑게 되고, 발효가 완전히 끝난 술은 걸러서 냉장고에 보관하게 되는 것이 더 빨리 맑은 술을 얻을 수 있는 길입니다. 대부분 술이 된 것 같을 때 술을 거르게 되는데 이때 술을 어디에 보관하냐에 따라서 술의 맑음 정도가 차이가 나게 됩니다.

결론적으로..

봉님께서 거른 술은 발효가 덜 끝난 상태의 술입니다.

냉장고에 보관한 술이 낮은 온도에 의해 미생물의 활동이 둔화되어 발효가 덜 이뤄진 것이고요. 상온에 보관한 술은 미생물의 활동으로 색을 탁하게 할 수 있는(당이나 섬유질 등)것들을 발효시켜 더 맑아진 것입니다.


춥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8.11.19 18:07:57
*.138.63.149

감사합니다.. ^^
술의 발효상태를 확인하는게 어렵네용...
술을 더 빚어보며 경험을 많이 쌓아야할거 같아요.. ^^

복드림

2008.11.21 14:47:57
*.73.63.98

맞아요..발효라는게 딱 정한 하나의 선이 없기때문에 자꾸 자꾸 만들어 보면서 내 환경에 맞는 정도를 찾아내서 나만의 좋은 술을 만들 수 있게 되는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4 봉밀주도 빚어보았습니다 file [1] 석탄 2009-03-07 2514
293 생애 처음으로 술을 빚었습니다 file [1] 석탄 2009-03-07 2856
292 우왕좌왕 합니다,,, 막걸리와파전 2009-02-07 2309
291 밑술이 잘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수있는 방법은요? [3] 두메 2009-02-04 3215
290 바보 또 질문 하다~ [2] 두메 2009-02-03 2900
289 시작하기 전에 준비물이요. [2] 술똑다컴 2009-01-28 2853
288 소주를 만들려고 하는데요~ [3] 두메 2009-01-23 2891
287 [re] 고구마술 복드림 2009-01-16 3131
286 [re] 고구마술 [4] id: 酒人 2009-01-16 5061
285 고구마술 맛있게 빚고 싶어요 복드림 2009-01-15 2745
284 급질문입니다.. [1] 2009-01-07 2495
283 막걸리 맛있게 만드는 방법 id: 酒人 2009-01-07 11314
282 누룩법제 [3] 상갑 2009-01-06 6650
281 술독에서 술 빚기에 사용하는 단위 [3] id: 누룩 2009-01-02 9285
280 술 빚기 도구 및 재료 구입처 id: 누룩 2009-01-02 10314
279 질문이요~~ [2] 2008-12-24 2442
278 제대로 되어가는 술맛은 어떻게 변해가나요? [3] 상갑 2008-12-23 2994
277 술이 이상합니다. [3] 비설 2008-12-18 2734
276 단맛보다 신맛이... [1] 마중물 2008-12-17 3040
275 [re] 걱정했는데... 마중물 2008-12-17 2096
274 걱정했는데... [1] 마중물 2008-12-16 2270
273 [re] 술이 이상해요? [1] 마중물 2008-12-15 2418
272 이제 화살은 시위를 떠났습니다. [2] 비설 2008-12-15 2500
271 술이 이상해요? [1] 마중물 2008-12-15 2376
270 [re] 답변입니다. ^^ [2] id: 酒人 2008-12-12 2360
269 2차 덧술할때... [1] 마중물 2008-12-12 2375
268 오늘 술빚기에 들어갑니다. 비설 2008-12-12 2226
267 <b>물이 좋아야 술이 좋다. </b> id: 酒人 2008-12-11 2890
266 동동주를 하루에1~2회 저어 주어야 하나요 [1] 찬채짱 2008-12-11 3222
265 덧술재료 [1] 마중물 2008-12-10 2447
264 소주내리기 [1] 상갑 2008-12-10 2962
263 신맛이 살짝 드는 술. 잘된 술인가? [2] 내사랑 2008-12-07 3150
262 누룩구입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2] 비설 2008-12-05 3947
261 술 거르는 시기 [2] 내사랑 2008-11-24 3123
» [re] 술의 보관.. [2] id: 酒人 2008-11-19 2737
259 술의 보관.. 2008-11-19 2155
258 누룩틀은 어디에서? [1] 도사 2008-11-11 2785
257 [re] 밑술과 고두밥 혼화방법 [2] id: 酒人 2008-11-04 2960
256 누룩과 고두밥 또는 밑술과 고두밥 혼화방법 내사랑 2008-11-04 2850
255 오래된 침출주 버리기가 아까운데 [1] 상갑 2008-10-31 28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