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b>"지황주" 네 가지 제조법</b>

조회 수 2516 추천 수 22 2008.07.27 23:09:28
지황주를 말하다.

술을 어떻게 빚든 상관없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술을 빚을 때 들어가는 재료의 특성을 최대한 살리는 방향으로 술을 빚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약재가 들어가는 술은 약재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그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제조법으로 술을 빚어야 술이 술 다워지는 것이다.

지황주는 1540년대 <수운잡방>을 시작으로 9종류의 고문헌에 등장하지만 제조법은 단 네 가지 뿐이며 1540년대 <수운잡방>, 1611년의 <동의보감>, 1800년대 초의 <주찬>에 기록되어 있는 술들을 살펴보면 선조들이 이 술에서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이었는지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수운잡방>

굵은 지황 1말(큰 되)를 썰어 찹쌀 5되와 함께 찐다. 누룩 1되(큰 되)를 준비한다. 이 세가지 맛을 가진 것들을 잘 주물러 항아리에 담고 진흙으로 봉한다. 봄, 여름이면 세이레(21일), 가을, 겨울이면 다섯이레(35일)가 되어 술이 익으면 한 잔씩 먹는다.

- 맨 위에 뜨는 술이 가장 좋으니 먼저 마시고 나머지는 천으로 짜서 저장해 두고 마신다. 그 맛이 조청과 같이 매우 달다.



<동의보감>

찹쌀 1말과 생지황 3근을 잘게 뜯어 함께 무른 고두밥을 짓고 보통 술 빚는 것처럼 빚어서 익으면 마신다.

- 술이 다 된 뒤에 마음대로 먹으면 혈이 고르로워지므로 얼굴 빛이 좋아진다.[입문]



<주찬> 1

백미 1말을 아주 깨끗하게 씻어 가루 내어 찐다. 여기에 누룩가루 5되를 넣어 밑술을 빚는다.
국화 말린 것 5근을 가루 낸다. 생지황 5근을 찧어 포대에 넣고 즙을 짠다. 지골피 5근을 물 10말에 넣어 5말이 될 때까지 졸인 후에 다시 지황즙을  넣고 끓인다.
찹쌀 5말을 아주 깨끗하게 씻어 생지황즙과 지골피 졸인 물을 약간 뿌려가며 쪄서 차게 식힌 후에 밑술과 생지황즙, 지골피 달인 물, 국화가루를 함께 잘 혼합하여 아주 찬 곳에 둔다.
술독을 싸지 않고 찬 곳에 두었다가 다섯이레(35일) 후에 용수를 박는다.
이 술은 서왕모가 한의 무왕에게 바친 술이다.


<주찬> 2

생지황은 즙을 짜고 같은 양의 누룩과 쌀을 섞어 담아 단단히 봉해 둔다. 5-7일 후에 개봉하면 즙이 우러나와 있는데 이것이 진국이다. 먼저 이것을 마시고 거른 것은 저장해 둔다. 우슬즙을 넣으면 효과가 더욱 빠르다.


이상 네 가지 제조법을 살펴보면 마지막 <주찬>의 제조법이 많이 다른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단, <주찬>의 제조법을 남겨두고 <수운잡방>과 <동의보감>의 제조법을 살펴보면 두 제조법의 공통된 특징을 알 수 있다.

첫째, 지황은 고두밥과 함께 쪄서 술을 빚는다.
둘째, 물을 따로 사용하지 않는 대신 묽은 고두밥을 지어 술을 빚는다.
셋째, 지황주는 단맛이 매우 강한 술이다.


<주찬>에는 두 가지 제조법이 등장합니다. 서왕모가 한의 무왕에게 바친 술과 다른 한 가지 제조법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두 가지 술에도 공통점이 있는데요. 바로 생지황의 즙을 이용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총 네 가지의 제조법을 살펴보면 지황을 어떻게 이용해왔는지 알 수 있습니다.

생지황을 찌거나 즙을 내 술을 빚은 것입니다. 네 가지 제조법을 살펴 봤을 때 <동의보감>과 <수운잡방>의 제조법은 단맛이 강해 몸이 매우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 좋은 술이 될 것 같고 <주찬>에 기록된 술은 미리 몸을 보호할 수 있는 술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수운잡방>, <동의보감> : 술을 좋아하지 않거나 병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좋은 술 제조법
<주찬> : 술을 즐기거나 미리 건강을 챙기는 사람에게 좋은 술 제조법




마치면서…

총 네 가지 술의 특징이 달라 자신에게 맞는 제조법을 찾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독한 것 보다 단 맛을 좋아하는 사람은 <수운잡방>, <동의보감>의 제조법을 사용하고 술을 즐기며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은 <주찬>의 제조법을 이용해 술을 빚으면 될 것입니다.



가장 좋은 술이란 자신에게 맞는 술이다. "술독" www.suldoc.com

id: 酒人

2008.07.28 00:41:11
*.66.164.248

윤숙자 교수님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대학교수와 연구소에서 낸 책들이 많은 실책을 범하고 있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책들을 한 번 읽어보면 책을 참 쉽게 쓰는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틀린 부분이 너무 많아요.

원문과 비교도 하지 않고 다른 사람이 번역해 놓은 것을 자신이 번역한 것처럼 책을 내는 것이 현실입니다. 교수님들이 바쁘셔서 책을 쉽게 쓰는 것 같습니다.



봇뜰

2008.07.28 15:50:59
*.159.250.22

우리의 전통주 알면 알수록 어렵네요.^^

주인님~ 머리가 부서질것 같아요...오늘 또 어려운걸 배웠습니다. 아직도 걸음마 하는 마음 입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열공 해야 겠어요...
"전통주" 머리가 복잡해서 힘 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5 한국에도 화주(火酒)가 있나요? 박보경 2008-07-28 2776
» <b>"지황주" 네 가지 제조법</b> [2] id: 酒人 2008-07-27 2516
223 지황주 아시는분? 금은화 2008-07-25 2091
222 복분자식초 만들기 질문 입니다, [1] id: 녹야 2008-07-15 3841
221 <b>최고의 건강 식초 - 복분자 식초 만들기 </b> [1] id: 酒人 2008-07-12 11733
220 [re] 답변입니다. ^^ secret id: 酒人 2008-07-02 578
219 와우. 점점 알수없는 술의 세계.ㅋ secret 아카스아 2008-07-02 554
218 이 더위에도 맛있는술이 담궈 질런지요 [3] 애주가 2008-06-30 2405
217 5월25일 빚은 쑥술 입니다...^^ file [1] 봇뜰 2008-06-28 2721
216 호산춘 2차덧술 시기? 돌돌이 2008-06-13 2687
215 쑥술을 빚었습니다...^^ file [3] 봇뜰 2008-05-25 2734
214 [re] 어떤술이 나올까요?? file [3] 더블엑스 2008-05-23 2643
213 어떤술이 나올까요?? [3] 더블엑스 2008-05-07 2735
212 밑술 쌀가루에 대해서 [1] 조영철 2008-04-16 3023
211 더블엑스님 보세요. ^^ [1] id: 酒人 2008-04-15 2741
210 막걸리 현재 상태 확인좀 부탁드립니다. file [4] 더블엑스 2008-04-13 3419
209 침전물은 어떻게 이용하나요? [1] 미루 2008-04-11 3000
208 <b>술을 빚는 세 가지 방법</b> [2] id: 酒人 2008-04-07 3506
207 쓴술맛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을? [3] 김정옥 2008-04-04 3761
206 막걸리 담는데 온도가 낮아도 되나요? [3] 더블엑스 2008-04-04 6767
205 덧술을 준비하면서 ?? [1] 꽁꽁이 2008-03-03 3069
204 쉰맛 실패....이제 어떻게 해야하나요? [1] 미루 2008-02-24 3810
203 덧술하기에 관하여.... [4] 공주 2008-02-13 3295
202 동방주 빚기에 대하여 [2] 강현윤 2008-01-14 2964
201 궁금한 것이 있어서요 [1] 조인순 2008-01-08 2797
200 증류주로 뿌리주를...??? [1] 김진영 2007-12-27 3083
199 막걸리 만들기 제 1장 : 막걸리란? id: 酒人 2007-12-26 11075
198 콩이 들어가는 술에 대해 궁금합니다 [2] 집중호우 2007-12-07 3175
197 초일주를 설명대로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1] heeyoung 2007-11-30 3068
196 <b>누룩만들기 제 8장 &#8211; '젖산' 이야기</b> [2] id: 酒人 2007-11-19 4485
195 <b>누룩만들기 제 7장 -'효모'이야기</b> [11] [1] id: 酒人 2007-11-12 6441
194 <b>누룩만들기 제 6장 &#8211; ‘손님(곰팡이) 불러 오기’ </b> [2] id: 酒人 2007-11-10 4288
193 <b>누룩만들기 제 5장 &#8211; ‘누룩 집’ 만들기</b> [5] id: 酒人 2007-11-05 5594
192 [re] &lt;b&gt;도토리술 제조법&lt;/b&gt; 호정 2007-10-25 2709
191 <b>누룩만들기 제 4장 &#8211; 누룩 밟기</b> [5] id: 酒人 2007-10-24 3599
190 <b>누룩만들기 제 3장 &#8211; 성형하기</b> [1] id: 酒人 2007-10-23 3514
189 <b>누룩만들기 제 2장 &#8211; 반죽하기</b> [4] id: 酒人 2007-10-22 4821
188 <b>누룩만들기 제 1장 - 누룩의 기본</b> [2] id: 酒人 2007-10-21 12222
187 누룩에 관하여~~ [14] 한나다나 2007-10-19 3818
186 <b>술의 신맛 고치는 법</b> [1] id: 酒人 2007-09-27 170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