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빚기 질문과 답변

<b>최고의 건강 식초 - 복분자 식초 만들기 </b>

조회 수 13391 추천 수 53 2008.07.12 23:10:51
공복에 식초에 물을 희석시켜 마시는 것이 몸에 얼마나 좋은지는 여러분들도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오늘은 양조식초를 만드는 기본 원리와 최고의 식초-복분자식초 만드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죠.

초(醋)를 만드는 기본 원리

가장 좋은 식초는 자연발효를 통해 얻어진 식초이며 그 중에서도 알코올 발효에 의해 만들어진 양조식초야 말로 최고라 말할 수 있다. 醋의 뜻 그대로 초산을 의미한다. 초산이란, 알코올과 공기가 만나 생긴 신맛이 강한 산을 일컬어 말하는 것이다.

우리가 술을 빚을 때, 실패를 하게 되면 강한 신맛을 내게 되는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초산 때문이다. 즉, 발효가 잘 일어나지 않아 알코올 도수가 낮으면 알코올과 공기가 접촉하여 초산을 만들게 되고 이는 곧 신맛이 강한 술?로 만들어 실패한 술이 되는 것이다. 그렇지만 이는 곧 좋은 식초를 얻을 수 있다는 것도 의미한다. 그러니 술을 빚어 실패하는 일은 없는 것이다. ^^ 술과 식초, 둘 중에 하나는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 어떨 때 술이 되고 어떨 때 식초가 되는지 알아 보자.

사실, 알코올이 1% 이상만 들어있어도 “술”이라 말할 수 있지만 이 글에서의 ‘술’의 의미는 진정 술처럼 마실 수 있는 ‘술’을 말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읽어야 할 것이다.

우리가 밑술을 제조할 때, 신맛이 강한 이유 중 가장 큰 원인은 ‘곡물의 양 보다 물의 양이 너무 많아 알코올 도수가 낮기 때문’ 이다. 즉, 알코올 도수가 5%~10% 사이이기 때문에 신맛이 강하다는 것이다. 왜 알코올 도수가 5%~10% 사이일 때 신맛이 강해질까.

바로 초산균이 가장 좋아하는 알코올 도수가 바로 5%~10% 정도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알코올 도수가 일정하게 오래 유지될수록 알코올은 공기와 접촉하여 강한 신맛을 가진 초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신맛이 강하지 않은 술을 얻기 위해서는 알코올 도수가 최소 14% 이상은 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이 상태의 알코올 도수에서는 잡균은 물론 초산균에 의한 초산발효도 억제 시키기 때문이다. 즉, 알코올 도수가 빠른 시일 내에 안정권으로 접어 들어야 신맛이 적은 술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글이 길어지면 회원님들께서 짜증날 것 같아 요약을 하렵니다.

1. 양조식초는 알코올이 산소와 만나 초산발효에 의해 만들어 진다.
2. 초산발효가 가장 일어나기 쉬운 알코올 도수는 5%~10% 사이이다.
3. 알코올 도수가 14%가 넘으면 술은 안정권에 들어선 것이다.


이렇게 세가지만 쓰면 될 것을 너무 길게 썼네요. ㅎㅎ

복분자식초 만들기

1. 복분자 5kg을 준비한다.
2. 유리병이나 항아리에 복분자를 넣는다.
3. 알코올 도수가 14% 정도인 청주 3병을 술독에 붓는다. (1병=750ml)
4. 천천히 혼합해 주고 두꺼운 천으로 밀봉한다.
5. 이렇게 1개월 동안 방치한다.
6. 복분자 표면에 산막효모(술표면이 희다)가 있어도 걱정하지 말고 혼합해버린다.
7. 용수를 박아 놓고 랩 등을 이용하여 완전 밀봉시킨다.
8. 용수 안에 복분자 초가 잔뜩 고이면 병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다.
9. 색깔과 향이 좋아 몸이 좋지 않은 사람들도 맛있게 복분자 식초를 즐길 수 있다.
10. 온도는 20~30도 사이이면 언제든지 쉽게 제조할 수 있다.
11. 복분자 식초 몇 방울에 물을 희석시켜 마시면 더 없이 좋다.
12. 발효조에 코를 대고 향을 맡지 마라. 뒤로 자빠진다. ㅎㅎ



마치면서,,,,

많은 분들께서 식초 만드는 방법을 궁금해 하시네요. 앞으로 틈틈히 식초 제조법에 대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술을 잘 빚는 사람은 식초도 아주 잘 만듭니다. 그러나 술을 잘 못빚는 사람은 술은 못 빚어도 식초는 더 잘 만듭니다. ^^


그래도 요즘은 시간이 남아 글을 쓸 수 있어 좋다.  "술독" www.suldoc.com



복드림

2008.07.14 09:40:59
*.155.14.233

자연산 복분자 채취하면 한번 시도해봐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4 전통주 교과서 이양주 레시피 질문드립니다. [1] 뿌기뿌기 2021-08-26 140
893 이양주 덧술 문의드립니다 [1] 막이 2021-08-26 124
892 석탄주 덧술을 설익은 고두밥으로 했는데, 고두밥을 추가해야 할까요? [2] 메밀우유 2021-08-06 244
891 당화/발효 관련 문의. [1] 생기발랄 2021-07-21 260
890 탄산이 강한 막걸리 만드는 방법이 어떻게 될까요? [2] 후아랴 2021-07-21 309
889 단양주 발효 중 표면에 흰 곰팡이 file [2] 우리몽이씨 2021-07-05 442
888 곡자(麯子,曲子)는 왜 曲자를 쓰나요? [2] 선선 2021-06-22 477
887 누룩에도 알코올이 있나요? 빨간콩 2021-06-18 493
886 삼양주 관련해서 질문 드립니다. [2] 에어컨 2021-06-17 511
885 막걸리 제조장 환경은 어떻게 해야될까요? 에옹데옹 2021-06-11 563
884 술 쉰내 [2] mekookbrewer 2021-06-02 632
883 삼양주 발효 5일차, 곰팡이 인가요? file [1] 쩡이님 2021-05-14 717
882 단양주는 거르고 나서 냉장보관하면 셔지나요? [1] 쩡이님 2021-05-06 829
881 신맛의 삼양주를 살리려면 [4] 푸른땡땡이 2021-04-24 844
880 솔잎 넣고 삼양주하는 법 file [1] 정정희 2021-04-18 742
879 누룩 추천 부탁드립니다! [2] mekookbrewer 2021-04-09 948
878 거르기 궁금증 [1] 키키요 2021-04-07 824
877 계절별 빚는 주조법 질문 [1] 키키요 2021-04-06 856
876 삼양주 채주 시기 [3] 키키요 2021-04-02 1012
875 이화곡 활용 방법 [1] 오오오오 2021-03-11 725
874 밑술 주변에 곰팡이가 피었는데 실패인가요? [1] 청송옹기 2021-03-07 888
873 덧술중 신맛이 나면 실패한것으로 보면될까요? [1] synop 2021-03-05 1017
872 삼해주 밑술에 장막이 생겼어요 [1] 랄랄라 2021-03-03 861
871 이양주(석탄주)질문드립니다. [2] 배꼭지 2021-03-03 921
870 이화주 발효온도 [2] mekookbrewer 2021-02-28 802
869 입문자 몇가지 질문드리옵니다! [4] Jbjang 2021-02-23 978
868 빚은 술의 유통기한이 궁금합니다~ [1] 레오몬 2021-02-20 978
867 식히는 시간과 발효와의 관계가 있나요? [1] 얄리야리 2021-02-09 829
866 술을 제조할 때 쓰는 국(효모)의 차이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2] 술빚는요리사 2021-01-24 1018
865 누룩을 사용해도 될까요???? [1] 얄리야리 2021-01-19 774
864 2021년 돼지날들이 언제인가요? [2] mekookbrewer 2021-01-19 993
863 혐기성 발효가 진행되는 것 같지 않습니다.ㅠ_ㅠ file [1] 리볼트 2021-01-11 993
862 이양주 밑술 상태 [1] Emiju 2021-01-10 948
861 이양주 술 거름시기 판단 [2] Emiju 2021-01-05 1047
860 이양주 덧술 1일차 온도가 33도인데 [4] Blues 2020-12-30 978
859 류가향 질문 file [1] 헤나 2020-12-28 896
858 밑술할때 30도 소주를 넣으면 [2] 배꼭지 2020-12-25 1003
857 삼양주 2차덧술후 3주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2] 기분좋게한잔 2020-12-25 1162
856 오양주 효모 [4] mekookbrewer 2020-12-22 942
855 삼양주 고두밥 덧술 후 22일 째 강한 알콜향 [1] 감금중 2020-12-20 9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