쉰맛 실패....이제 어떻게 해야하나요?

조회 수 4383 추천 수 82 2008.02.24 20:25:48
월요일에 술을 거르려고 보니... 시큼한 맛이 나서 주인님께 전화드렸던 사람입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술을 짠뒤 냉장고에 보관했는데...

오늘 상태를 보려고 꺼내 봤더니...

거품이 뜨고 쉰맛이 더 강해 졌습니다.

워낙 아까워서 이걸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버려야 하는지..

아니면.. 시큼하더라도 마실지..

부디 조언해 주십시오.

id: 酒人

2008.02.24 23:43:02
*.47.184.19

거른 술에 거품이 떴다는 것은 좀 문제가 있네요.
술을 거르기 전에는 거품이 생기지 않았는데
술을 거르고 나서 일정 시간 보관 후 거품이 생겼다는
것은 오염이 됐다는 것입니다.

첫째는 술을 거를 때 사용했던 것.(뭔지는 모르겠네요.)
그리고 술을 거를 때 사용했던 술 받는 용기
마지막으로 술을 담아 놓은 용기

이런 것들이 잘 소독이 되지 않았을 경우 이러한 현상이
나타납니다. 모두 끓는 물에 살균 후 사용했어야 하고요.
살균을 잘 했는데요. 그렇다면 다음의 경우를 생각해
볼 수 있겠네요.

1. 쉰맛과 신맛은 다릅니다. 신맛은 산미고, 쉰맛은 술이 부패하여 생긴것으로 잡균으로 부터 오염이 됐을 경우입니다.

2. 거품이 발생했다면 쉰맛이 맞고요. 증류를 하면 좋고, 그렇지 못하면 사용할 수 없습니다.

3. 술의 결과를 해결하기 보다는 술을 빚기 전에 충분히 생각한 후에(스케치를 잘 하고) 술을 빚어야 아까운 쌀을 낭비하지 않습니다.

4. 문제가 있고 난 후에 연락을 주시면 손쓸 방법이 없지만, 술을 빚기 전에 연락을 주시면 사전에 어느정도는 도움이 될 것입니다.

5. 너무 조급해하지 마세요. 좋은 술을 얻기 위해서는 기다리는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술이 어떻게 되어 가는가 자꾸 열어보고 뭐하고 하면, 그때 술 맛이 가버립니다.

6. 물이 적게 들어가는 술은 처음에는 신맛이 있다가 오랜 시간이 지나면 단맛이 강해집니다. 기다리지 못하면 신맛에 술을 맛 보고, 기다리는 사람은 단맛에 술 맛을 보게 됩니다.

7. 쉰 맛이 나는 술의 맛을 고치기 위해 더 많은 쌀을 투입하기 보다는 이번 것을 참고하여 다시 빚어 보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저는 1년 넘게 실패만 했었습니다. 그러니 너무 실망하지 마시고요. 술을 이해하려 노력하시면 분명 좋은 술 얻을 수 있을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9 <b>[답변]2009년 교육 일정</b> id: 酒人 2008-10-01 2144
238 혹시.. 전통주 배우는 프로그램은 없는지요...? 이선아 2008-10-01 2031
237 누룩이.. [1] 2008-09-30 2356
236 복분자주나 딸기주 담그는 법. 석탄주 2008-09-22 3627
235 <b>울릉도 호박막걸리 제조법 </b> [1] id: 酒人 2008-09-18 3833
234 호박막걸리-호박잼 만들기 id: 酒人 2008-09-18 5600
233 누룩보관하기 좋은 방법 알고 싶어요 [3] 신의 2008-08-19 5162
232 보리누룩은 발효가 더딘가요? [7] 신의 2008-08-18 4642
231 전통주 만들기에서.. 2008-08-16 2773
230 덧술시기... [1] 2008-08-09 2733
229 삼지구엽주 ? id: 녹야 2008-08-08 3489
228 덧술을 하면서 물추가... [2] 애주가 2008-08-08 2499
227 올 추석에는 [1] 애주가 2008-07-30 2012
226 [re]화주(火酒)에 대하여... id: 酒人 2008-07-28 4268
225 한국에도 화주(火酒)가 있나요? 박보경 2008-07-28 2841
224 <b>"지황주" 네 가지 제조법</b> [2] id: 酒人 2008-07-27 2582
223 지황주 아시는분? 금은화 2008-07-25 2158
222 복분자식초 만들기 질문 입니다, [1] id: 녹야 2008-07-15 3927
221 <b>최고의 건강 식초 - 복분자 식초 만들기 </b> [1] id: 酒人 2008-07-12 12076
220 [re] 답변입니다. ^^ secret id: 酒人 2008-07-02 578
219 와우. 점점 알수없는 술의 세계.ㅋ secret 아카스아 2008-07-02 554
218 이 더위에도 맛있는술이 담궈 질런지요 [3] 애주가 2008-06-30 2477
217 5월25일 빚은 쑥술 입니다...^^ file [1] 봇뜰 2008-06-28 2801
216 호산춘 2차덧술 시기? 돌돌이 2008-06-13 2780
215 쑥술을 빚었습니다...^^ file [3] 봇뜰 2008-05-25 2810
214 [re] 어떤술이 나올까요?? file [3] 더블엑스 2008-05-23 2727
213 어떤술이 나올까요?? [3] 더블엑스 2008-05-07 2801
212 밑술 쌀가루에 대해서 [1] 조영철 2008-04-16 3117
211 더블엑스님 보세요. ^^ [1] id: 酒人 2008-04-15 2828
210 막걸리 현재 상태 확인좀 부탁드립니다. file [4] 더블엑스 2008-04-13 3515
209 침전물은 어떻게 이용하나요? [1] 미루 2008-04-11 3065
208 <b>술을 빚는 세 가지 방법</b> [2] id: 酒人 2008-04-07 3614
207 쓴술맛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을? [3] 김정옥 2008-04-04 3873
206 막걸리 담는데 온도가 낮아도 되나요? [3] 더블엑스 2008-04-04 7068
205 덧술을 준비하면서 ?? [1] 꽁꽁이 2008-03-03 3143
» 쉰맛 실패....이제 어떻게 해야하나요? [1] 미루 2008-02-24 4383
203 덧술하기에 관하여.... [4] 공주 2008-02-13 3399
202 동방주 빚기에 대하여 [2] 강현윤 2008-01-14 3024
201 궁금한 것이 있어서요 [1] 조인순 2008-01-08 2849
200 증류주로 뿌리주를...??? [1] 김진영 2007-12-27 32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