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드립니다.

조회 수 2282 추천 수 59 2006.04.24 23:30:19
안녕하세요.. 이렇게 신선한 싸이트가 있는지 몰랐습니다. 저희 아버지께서
직접 동동주를 담그시는데 많은 도움이 될수 있는 곳이라 생각됩니다.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면서 궁금한 점이 있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시중에서는 음용 에탄올을 구할수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99퍼센트 정도의 음용 에탄올을 얻을수 있는 방법이 없는지 알고 싶습니다.
만드는 방법 말입니다.
제 짧은 생각으로 에탄올과 물의 비등점(?)의 차이를 이용해서 얻을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만약 소주를 예로 들어서 소주를 끓여서 에탄올의 비등점 온도
에 이르면 기화되는데 그걸 액화 시키면 되지 않나 생각되는데 근데 문제는
이렇게 얻어진 에탄올의 순도가 90퍼센트 정도 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아님 소주의 도수 그대로 인가요...
여러 고수님의 답변 부탁드립니다.

id: 酒人

2006.04.25 00:29:07
*.61.225.40

사이트가 좀 파르스름해서 신선해 보이죠.^^ 질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 99퍼센트의 음용 에탄올을 흔히 "주정"이라고 합니다. 양조장을 하시는 분들은 "주정"을 구입할 수 있는데, 일반인들에게는 판매하지 않습니다.

2. 99%의 에탄올을 얻는 것은 현실적으로 힘듭니다. 석회나 벤젠을 이용하기 전에는 97.2%이 한계인것으로 분석되어 있습니다.

그렇지만, 아버님께서 만드시는 동동주로 90% 정도의 에탄올을 얻는 것은 가능합니다.

에탄올의 끓는 점은 78.3도 정도, 물이 끓는 점은 100도 입니다. 김강훈님께서 말씀하신 것 처럼 술의 끓는 점을 이용하면 높은 도수의 에탄올을 얻을 수 있습니다. 물보다 에탄올이 먼저 끓기 때문에 에탄올이 기화되는 온도를 유지하게 되면 높은 도수의 에탄올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이것을 "증류"라고 합니다.

예를 들어, 동동주의 알코올 도수가 16% 라고 하면 물 84%와 에탄올 16%가 섞여 있는 것을 말합니다. 이것을 끓이게 되면 에탄올이 먼저 날아가다가 액화 된 것을 받아내면 우리가 먹을 수 있는 "증류주"가 되고, 이때 나오는 알코올 도수는 차이는 있겠지만 처음에는높은 도수의 알코올이 나오다가 점점 낮은 도수의 알코올이 나오게 됩니다.

이렇게 1차 증류로 30%의 에탄올이 생성되면 다시 한 번 증류를 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몇 차례 더 증류하면 높은 도수의 에탄올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최종적으로 김강훈님께서 원하시는 90% 정도의 에탄올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97.2도 이상의 에탄올을 만드는 것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마시고 있는 진로 소주는 97.2% 짜리 주정을 이용해서 만드는 것입니다.

이런 원리를 이요한 것이 "증류기"입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술을 증류하면 "증류주"가 되는 것입니다. 도움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이상훈

2006.04.29 23:15:48
*.81.142.17

역시 우리 주인님의 답변은 명쾌합니다.
정확한 돗수는 아니지만 85도 이상의 술을 만들어 보기는 했습니다. 역시 연속 증류를 통해서입니다.

우리 전통주에서는 연속 증류를 해서 만들었던 술이 2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관서감홍로>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죽력고>입니다. 주인님이 올려놓은 전통주만들기를 참조하시면 도전하실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re] 김태원님 보세요.~ [5] id: 酒人 2006-04-25 2606
34 궁금한 점 몇 가지... 김태원 2006-04-25 2459
» 질문 드립니다. [2] 김강훈 2006-04-24 2282
32 <b>생쌀 발효법 그 진실은</b> id: 酒人 2006-04-19 4680
31 전통주 기초강의 4. 쌀을 불리는 이유 id: 酒人 2006-04-18 4960
30 오늘 진달래술(두견주)과 쑥술(애주) 밑술을 빚습니다. file id: 酒人 2006-04-12 2408
29 술빚기 기초강의 3. 쌀씻어 물에 담그기 id: 酒人 2006-04-08 2648
28 김병덕님 보세요. 쌀 5되로 술빚기입니다. id: 酒人 2006-04-07 2528
27 술빚기 기초강의 2. 도구의 선택 id: 酒人 2006-04-04 2430
26 술빚기 기초강의 1. 술의 선택 id: 酒人 2006-04-04 2315
25 전통주 기초강의 10. 전통주란 무엇인가. id: 酒人 2006-03-31 2268
24 전통주 기초강의 9. 단양주와 이양주 [1] id: 酒人 2006-03-30 3772
23 전통주 기초강의 8. 양조의 공정 id: 酒人 2006-03-27 2536
22 전통주 기초강의 6. 발효주와 증류주 id: 酒人 2006-03-18 3296
21 전통주 기초강의 5. 누룩의 역활 id: 酒人 2006-03-18 2686
20 전통주 기초강의 4. 단발효와 복발효 id: 酒人 2006-03-17 3947
19 전통주 기초강의 3. 효소와 효모 id: 酒人 2006-03-17 3809
18 전통주 기초강의 2. 에탄올과 메탄올 id: 酒人 2006-03-17 3336
17 전통주 기초강의 1. 술이란 id: 酒人 2006-03-17 2503
16 소나무에 막걸리를 주면 잘자란다? [2] id: 酒人 2006-03-12 5882
15 역사를 새롭게 재조명하고 싶습니다. id: 관리자 2006-03-11 2232
14 시루째 고두밥을 식히는 이유 id: 酒人 2006-03-08 3336
13 술을 빚다 보면 이런일도 있지요. file [2] id: 酒人 2006-03-04 3652
12 정신없이 글을 쓰다보니... [2] id: 酒人 2006-03-03 2429
11 술 끓어 오른 자국이 생기는 이유와 의미 [1] id: 酒人 2006-02-28 3392
10 당화인가 발효인가?? [2] id: 酒人 2006-02-20 4237
9 전통주, 기능주 영업을하고 싶습니다. [3] id: 酒人 2006-02-17 2956
8 집에서 술을 재조해서 팔면 법에 저촉되나요? [3] id: 관리자 2006-02-07 3876
7 일반 가정에의 항아리 소독법은??(증기법) id: 酒人 2006-01-21 12946
6 술을 사먹지 왜 만들어 먹어요?? id: 酒人 2006-01-13 2967
5 집에서 술 빚는 것이 힘든가요?? id: 酒人 2006-01-12 3196
4 침출주 담글때 주의해야 할 것들은?? id: 酒人 2006-01-12 3052
3 누룩만으로 술이 될까? id: 酒人 2006-01-12 3246
2 전통주 발효과정에서의 술독 내부의 변화 id: 酒人 2005-11-19 3801
1 약주라는 명칭의 유래 id: 酒人 2005-09-06 29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