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차 배양 술과 12차 배양 술과의 차이 보고

조회 수 4176 추천 수 34 2009.08.19 18:08:46




그동안 20여차례 술을 빚어 왔지만 그동안 주로 삼양주 술빚기에 머물러 왔었는데 금번 (사)한국가양주협회의 회장님의 조언을 받아 배양의 신기술을 이용 술을 빚기로 하였다.

첫번째 : 7.9일 멥쌀가루 500g, 누룩200g, 물 1.5리터 이용 1차 술을 빚었고 이를 기본으로 6차까지 배양을 하여 주모를 만든 후 7차 때 찹쌀 8kg과 복분자 10kg으로 덧술을 담갔다.

두 번째 : 7.19일 상기 6차까지 배양한 주모를 이용 11차까지 배양을 한 다음 7.27일 11차까지 배양한 주모를 기본으로 찹쌀 6kg을 고두밥을 쪄서 혼화시켜 줌으로써 12차 술을 담갔다.

첫 번째 7차 복분자 주는 두 번째 12차 주(아직 이름 미상)보다 일주일 먼저 담갔는데 둘 사이에는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 첫 번째 주(酒)는 고두밥을 주입하고서부터 이내 왕성한 미생물 활동을 보이며 품온 30도를 가리키면서 탄산가스를 엄청나게 내 뿜으며 끓고 있었다. 그러나 5일이 지나자 탄산가스 배출이 서서히 잦아들면서 품온이 28도 떨어 졌고 20일이 지난 모습은 발효통 위에는 밥알이 잔뜩 뭉쳐 있고 군데 군데 술이 떠오르는 모습이 보였다.(사진 참조)

- 두 번째 주(酒)는 고두밥을 주입하였는데도 조용하여 가슴을 조이게 만들었다. 이틀이 지나도 조용.  발효통 뚜껑을 여니 밥알이 잔뜩 부풀러 올라 와있다. 그러던 것이 삼일째 되니 서서히 탄산가스를 내 뿜으며 끓기 시작하였다. 품온은 30도 그런데 첫 번째 주와 다른 것은 품온이 채주할 때까지 떨어지지 않고 30도를 가리키고 있던 점이다. 그리고 덧술을 담근지 14일이 지난 술통내부의 모습은 거의 술이 다 되어 있고 밥알이 둥둥 떠다니는 모습으로 첫 번째 주와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사진 참조)

   그래 8.17일 두 번째 주를 먼저 담근 첫 번째 주와 달리 먼저 채주를 하였다.

- 이 두가지 술은 합하여 겨우 누룩 200g만 사용하여 빚은 술로서 거의 누룩취가 나지 않고 성공적으로 술을 빚은 모델이 된다.

- 주모를 배양하여 술을 빚는 이 방법이 우리 가양주가 궁극적으로 지양하는 목표가 아닐까 생각해 본다. 물론 7차가 중요하냐, 12차가 중요하냐는 그렇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배양을 통한 술 빚기가 실패없는 술빚기, 쉬운 술빚기, 최상의 맛을 향한 술빚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

- 양이 많다면 우리 술독식구와 한잔하고 싶은 술이 아닌가 생각한다. 참 맛있다. 그 술

이군

2009.08.20 10:10:55
*.114.22.124

술 색이 너무 예쁘내요..^^ 맛도 궁금합니다. 주모로 만들술은 더욱 맛있는 술이 되것 같습니다.

청산애

2009.08.21 17:02:30
*.139.182.10

.....12차 배양, 어떻게 배양하시는거죠. 궁금해요.당을 먹이로주나요?

강마에

2009.08.31 22:59:28
*.114.22.124

오늘 5단 사입했어요.....
4단 사입한 술이 약간 시큼해져서 망쳤다고 생각했거든요...
근데 사람들이 참 맛있다고 하네요..... ^^
술은 알다가도 모르겠네요...

전통주 love

2009.10.06 10:35:36
*.65.38.36

밑술을 그리많이 배양하시다니요... 저도 오늘 처음 들어보네요.. ^^*

허허술

2009.10.09 13:56:29
*.181.236.35

허! 참! 맛이 너무 궁금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0 막걸리 발효중 이물질이 떠요 file 세종대왕 2024-02-01 567
239 십양주 [1] 푸하하~! 2023-05-09 1740
238 매번 과실주만 담구다가 처음으로 곡주에 도전했는데요 [1] 루럴기 2023-03-21 1525
237 석탄주 하얀 점들 멀까요? file [1] 예티고일라 2023-01-14 2078
236 삼양주 채주하기전에 생긴 쓴맛 꼼꼼이 2021-09-15 4016
235 석탄주 채주하려하는데요 플라타너스 2020-11-03 3949
234 이양주 밑술 상태 문의드립니다. 근성불곰 2020-04-14 11265
233 술 걸러도 되는건지 망설여져요 ddk 2020-03-30 3747
232 소주 만들기 도전 파편화 2019-11-12 4064
231 주류 제조를 위한 효소 당화에 쌀의 전처리가 미치는 영향 니모 2018-04-14 79476
230 오디주 신맛 없에는 방법문의 scksck 2018-03-30 6645
229 다섯가지 삼해주 빚기5. 역주방문 삼해주 레시피 file 강 위에 뜬 달 2017-03-10 7037
228 다섯가지 삼해주 빚기4. 음식디미방 삼해주 레시피(5번째) file 강 위에 뜬 달 2017-03-10 5211
227 다섯가지 삼해주 빚기3. 음식디미방 삼해주 레시피(4번째) file 강 위에 뜬 달 2017-03-08 5339
226 다섯가지 삼해주 빚기2. 음식디미방 삼해주 열말빚기 레시피 file 강 위에 뜬 달 2017-03-08 4783
225 다섯가지 삼해주 빚기1. 음식디미방 삼해주 스무말빚기 레시피 file 강 위에 뜬 달 2017-03-08 5675
224 연속실패의 이유가 있겠죠? [1] 주태백 2017-03-02 6171
223 백화주 빚기 file 강 위에 뜬 달 2016-10-27 5326
222 백화주를 빚어보았습니다! file 줄리 2016-10-23 3771
221 천연발효식초를 만들기위한 종초만들기 문의 초보농사꾼 2016-09-14 77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