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뉴스]“이젠 효모가 자식 같아요”…전통주 외길 19년 박선영 국순당 본부장

조회 수 177 추천 수 0 2021.03.04 20:32:35

신민경 / 기사승인 : 2021-02-25 06:00:18

[명장을 찾아서] 국순당 횡성 양조장 박선영 생산본부 본부장

사진=박선영 국순당 생산본부 본부장이 자사 제품 ‘백세주’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를 들어 보이고 있다.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어린 아이들, 늙은 아이들, 건강한 아이들, 아픈 아이들. 다 제 자식 같아 때로는 슬프기도 해요.”

22일 강원도 국순당 횡성 양조장에서 만난 박선영 생산본부 본부장은 ‘아이들’ 걱정에 여념이 없었다. 지금도 열심히 움직이면서 막걸리를 빚고 있을 거라고 박 본부장은 아이들을 소개했다. 아이들은 다름 아닌 막걸리 속 ‘미생물’이었다. 19년째 국순당에서 효모와 유산균 등을 연구하는 전통주 장인 박 본부장의 미생물 짝사랑은 절절하게까지 느껴졌다.

박 본부장은 지난 2002년 국순당 입사 후 효모와 유산균 등을 연구하고 있다. 국순당 대표 주류 ‘백세주’에 다양한 효모를 접목하는 연구를 시작으로 지금은 막걸리 등 다양한 주종 연구를 진행하면서 생산 관련 총괄 업무를 맡고 있다. 이같은 연구 활동으로 여러 전통주 복원에 성공한 박 본부장은 국순당 우리 술 복원 사업 1등 공신으로 꼽힌다.

전통주 사랑 만큼이나 박 본부장의 경력도 화려했다. 국순당 특허기술인 ‘발효제어 기술’이 대표적이다. 발효하면서 이산화탄소를 뿜는 특성상 막걸리는 수출을 꿈꿀 수 없는 주종이었다. 그러나 박 본부장이 생 막걸리 내 살아있는 효모의 활성을 조절하고 외부 공기의 유입을 차단시키는 기술을 개발하면서 막걸리도 수출 반열에 오르게 됐다. 유산균의 발효를 제어해 유통기한을 획기적으로 늘렸으며, 완전 밀폐캡 사용이 가능해졌다. 이렇게 막걸리 수출 1위 ‘국순당 생 막걸리’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 등이 탄생할 수 있게 됐다.

박 본부장이 국순당에 지원하게 된 이유는 대학생 시절 우연히 본 한 TV프로그램 장면 때문이었다. 평소 주량이 약한 그는 술은 ‘취하기 위해 마시는 것’이라는 인식이 있었다고 한다. 평소에도 술을 가까이하지 않았다는 게 그의 대학생 시절 회고였다.

EBS TV프로그램에서 본 한 장면이 그의 마음에 경종을 울렸다. 정성스레 빚은 막걸리를 한 사발 들이키는 장인의 모습이었다. 박 본부장은 “학부 시절 미생물학을 전공했기 때문에 발효 과정을 거치는 술 산업에 전공을 살리면서 일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며 “국순당에 지원해 지금까지 술을 연구하면서 다니고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박 본부장은 “회사에 다니면서 알게 된 사실인데 EBS 프로그램에서 장인은 배상면 국순당 창업주셨다고…”라면서 국순당과의 첫 인연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전통주 장인인 박 본부장에게도 연이은 막걸리 제조 실패에 신음을 앓던 시절이 있었다. ‘신입사원 손탄다’라는 징크스는 박 본부장도 비껴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는 “신입사원이 들어오면 술맛이 달라진다는 국순당 내 징크스가 있다”며 “저 역시도 신입사원 당시 망가트리는 술맛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발효하면서 도수가 올라야 하는데 매번 일정 도수까지 올라오지 않아 실패했다. 잡균이 발효를 방해한다는 생각에 도수를 올리는 효모만 남기고 모든 균을 죽이니 알코올 맛만 남은 술이 됐다”며 “당시 선배들에게 혼도 많이 났는데, 이때 술맛을 내는 데에는 여러 유산균이 중요하다는 하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된 계기가 되지 않았다 싶다”고 고백했다.
사진=박선영 국순당 생산본부장이 횡성양조장 생산라인에서 제품 생산현황을 점검하고 있다./국순당 제공

십수년 전통주를 손에 쥐어봤지만 그에게 전통주는 아직도 낯설다. 최근 박 본부장은 자취를 감춘 우리술을 문헌 기록에서 찾아 복원하는 데에 열을 올리고 있다. 가양주(집에서 빚은 술) 형태로 종류가 600여가지에 이르렀던 우리술은 일제강점기 ‘양조면허제도’ 시행으로 억압된 탓에 맥이 끊겼다.“보름달이 뜬 날 냇물을 두 번 휘휘 저어 뜬 물을 술을 빚는 데에 사용한다.” 박 본부장이 일례로 소개한 우리술 빚는 방법에 대한 문헌 기록이다. 박 본부장은 “경험적인 기록을 해석하는 일이 전통주 복원 과정에서 가장 어렵다”면서 “풀어보면 맑은 물을 쓰라는 말이다. 이런 경험적인 기록을 과학적으로 해석하는 일에 가장 많은 시간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전통주 사랑은 자택에서도 멈추지 않는다. 박 본부장은 국순당 연구소에서 함께 전통주를 연구하던 아내를 만나 결혼했다. 그는 “예전에는 함께 연구소에서 근무했지만 지금은 연구소 직원, 생산본부 직원으로서 전통 품질 개선에 도움이 될만한 역할에 대해 자주 이야기를 나눈다”면서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자주 이야기를 나눈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의 목표는 전통주의 정평이다. 와인, 사케, 맥주 못지않게 뛰어난 맛을 자랑하지만 일제강점기 이후 계승이 어려워지면서 저평가돼 있는 전통주를 박 본부장은 안타까워했다.

“맛과 취향에 따라 술을 찾는 게 요즘 트렌드에요. 맛을 보면서 술을 즐기는 거죠. 와인, 맥주 못지않게 좋은 맛을 자랑하는 우리 술이 참 많습니다. 해외 주류처럼 전통주가 널리 알려지고 제대로 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제 숙원입니다. 아직 갈 길은 많이 남았죠. 열심히 우리 술을 복원할 수 있도록 연구를 늦추지 않을 겁니다.”

사진=박선영 국순당 생산본부장이 발효탱크에서 발효상태를 점검하고 있다./국순당 제공


“뽀글뽀글” 최상의 우리술 맛을 위해 박 본부장은 오늘도 미생물을 듣고, 보고, 맛을 본다.

smk5031@kukinews.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연합뉴스] 전통누룩에서 찾은 효모로 막걸리 제조…"수입산 대체"

송고시간 : 2021-04-07 11:00 고은지 기자 전통누룩 프로바이오틱스 효모 [한국식품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전통누룩에서 찾은 효모를 이용해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한...

  • id: 누룩
  • 2021-04-12
  • 조회 수 4

[연합뉴스] [酒먹방] 전통주 업계의 '퍼스트 펭귄'

송고시간2021-03-19 07:30 용인 술샘 (용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용인에 있는 양조장 술샘은 전통주 업계의 '퍼스트 펭귄'을 자처한다. 그다지 길지 않은 업력에도 불구하고 술샘이 전통주 시장을 이끄는 선두 주자로 자리매...

  • id: 누룩
  • 2021-03-26
  • 조회 수 68

[인천일보] [조례돋보기] 지역 전통주 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 제정안

김은희 승인 2021.03.17 19:27 수정 2021.03.17 19:14 인천 전통술 계승 근거 마련...판로개척 확보 제269회 인천광역시의회 임시회 제2차 산업경제위원회. /사진출처=인천시의회 홈페이지 지역 전통주 산업을 지원하는 조례안이 인천...

  • id: 누룩
  • 2021-03-18
  • 조회 수 80

[쿠키뉴스]“이젠 효모가 자식 같아요”…전통주 외길 19년 박선영 국순당 본부장

신민경 / 기사승인 : 2021-02-25 06:00:18 [명장을 찾아서] 국순당 횡성 양조장 박선영 생산본부 본부장 사진=박선영 국순당 생산본부 본부장이 자사 제품 ‘백세주’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를 들어 보이고 있다. [쿠키뉴스...

  • id: 누룩
  • 2021-03-04
  • 조회 수 177

[조선비즈][박순욱의 술기행](45) “귀한 누룩 덕분에 막걸리에 열대과일 향이 나요."

입력2021.02.26. 오전 9:31 한국 대표적 전통주교육기관인 가양주연구소 류인수 소장(서울양조장 대표), 막걸리 ‘서울' 출시 직접 만든 누룩인 설화곡 사용, 우유처럼 하얗고 시트러스한 향 돋보여 술병 위 맑은술과 침전물이 5대...

  • id: 누룩
  • 2021-02-26
  • 조회 수 2263

[한국경제TV] 류담, 40kg 감량한 근황...소믈리에 자격증까지?

입력 2021-01-14 21:26 개그맨 겸 배우 류담이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류담은 14일 자신의 SNS에 전통주 소물리에 합격증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전통주 소믈리에 합격증. 수제막걸리 역전주 전통주 술빚는남자 한국가양주연구소...

  • id: 누룩
  • 2021-01-15
  • 조회 수 328

[조선비즈][박순욱의 술기행](40) 전통주에 반해 대학교수 자리를 차버린 남자 file

조선비즈 박순욱 선임기자 입력 2020.12.14 15:05 ‘술빚는 전가네' 양조장 전기보 대표, 2014년 ‘막걸리 성지'인 포천에서 양조장 열어 중국에 사진여행 갔다가 일행이 가져온 약주 맛보고 전통주 배워 사이버대학 교수도 포기...

  • id: 누룩
  • 2021-01-07
  • 조회 수 347

[세계일보] 주류전문가 명욱이 내다본 2021 술 트렌드…“홈술 강세에 전통주 날아오를 듯” file

입력 : 2021-01-01 03:00:00 수정 : 2020-12-31 12:48:42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 문화는 2021년에도 이어지고, 더 성장할 거 같습니다. 단순히 많이 마신다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술을 마시는 질적 성장으로 이어질 것으...

  • id: 누룩
  • 2021-01-04
  • 조회 수 2450

[뉴스엔미디어] 류담, 술 빚는 남자의 치명적인 매력 "전통주 소믈리에 합격" file

2020-12-24 21:22:58 [뉴스엔 강소현 기자] 개그맨 류담이 소믈리에 시험에 합격했다. 12월 24일 류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합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전통주 소믈리...

  • id: 누룩
  • 2020-12-28
  • 조회 수 410

[연합뉴스] 국내 주류시장 부진에도 전통주는 성장세…궁합음식 관심도 커져 file

송고시간2020-11-23 05:55 고은지 기자 계절별로 즐기는 우리 전통주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8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시내에 있는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2020 우리 술 칵테일 경연대회' 에 계절별로 즐길 수...

  • id: 누룩
  • 2020-12-04
  • 조회 수 1374

[이데일리] 집콕-혼술족 늘자...전통주 온라인 판매 대박났네 file

11번가·G마켓 등 온라인 쇼핑몰서 전통주 매출 증가 혼술족 전통주 관심 높아… 인터넷 주문 가능해 편리 전통주 업체, 프리미엄 및 다양화로 승부수 등록 2020-11-26 오전 5:00:00 수정 2020-11-26 오전 5:00:00 [이데일리 김무...

  • id: 누룩
  • 2020-11-26
  • 조회 수 346

[프레시안] 양양 양지술곳간, 지역 대표 전통주 제조업체 도전 file

고급 디자인으로 전통주 가치 높여 전형준 기자(=양양) | 기사입력 2020.11.17. 16:19:37 강원 양양군 강현면에 소재한 농업회사법인 ㈜양지술곳간(대표 김정녀)이 신제품으로 약주와 탁주를 선보이며 지역을 대표하는 전통주 제조...

  • id: 누룩
  • 2020-11-19
  • 조회 수 402

[한국경제TV] `가치소비`에 인기몰이 `전통주`…농식품부-aT `테이스팅 위크` file

입력 2020-11-09 14:48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와 22일까지 2주간 `전통주 테이스팅 위크`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통주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알리는 캠페인 `우리 술 담다...

  • id: 누룩
  • 2020-11-09
  • 조회 수 709

[NEWSCAPE] 강진희의 과하주, 2020 궁중술 빚기 대회 대상 수상 file

김소현 기자 기사 등록 2020-10-26 13:15:31 ▲ 대상인 농식품부 장관상은 강진희 씨의 과하주가 1위를 차지하였으며, 최우수상에는 이영주 씨와 김기엽 씨, 우수상에는 김양식 씨, 김형기 씨, 백재민 씨, 곽태헌 씨가 수상을 ...

  • id: 누룩
  • 2020-10-27
  • 조회 수 428

[TOPCLASS] 무료 시음 가능한 우리 술 전시 공간 file

글 : 최선희 객원기자 / 사진 : 김선아 전통주 갤러리에서는 매달 주제별로 10종의 전통주를 무료 시음할 수 있다. 최근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4면으로 만들어진 시음 카운터에 각 한 명씩, 한번에 네 명씩만 ...

  • id: 누룩
  • 2020-10-13
  • 조회 수 3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