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주 덧술 1일차 온도가 33도인데

조회 수 122 추천 수 0 2020.12.30 19:52:23

안녕하세요,


코로나로 집콕하다보니 이렇게 집에서 전통주를 담게될 줄 몰랐네요.


잊혀진 우리 전통을 찾기 위한 가양주 연구소의 다양한 가르침의 문헌 속에 저도 이제야 제 옷을 찾은 마냥 집에서 술을 빚기 시작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번에 3번째 전통주에 도전 중입니다.


지금까지 이력은 이렇습니다.


1번째 : [11월 초, 단양주] 너무 시큼한 식초 맛이 강해서 집 마당 나무에 뿌렸습니다. 

2번째 : [11월 말, 이양주] 나중에 고수가 되면 단양주 도전하기로 하고 이양주에 도전했습니다. 여전히 시큼하지만, 한살림 쌀막걸리 비슷한 맛이 나서 채주한 술들은 가수하여 주위에 기부 나설 예정입니다. (11/28 밑술, 11/30 덧술, 12/27 채주, 지금 숙성 중)


이번에 용기를 얻어 다시 시큼한 맛 없는 이양주에 도전했습니다. 

(2번째 이양주 레시피와 같은데, 대신 밑술을 찹쌀에서 맵쌀로 변경, 누룩은 수국으로 변경, 범벅은 4L 물의 죽에서 3L 물의 범벅으로 변경)


밑술 : 201227_21시 : 맵쌀 가루(1kg) + 물(3L) => 범벅 / 금정산 분말 밀누룩(0.4kg) + 물(1L) => 수국 6시간 (면보에 걸러 맵쌀 범벅에 투입)


48시간 동안 당화&발효


덧술 : 201229_21시 : 찹쌀 (3kg) => 고두밥 + 밑술


덧술 1일차 (201230 ) : 그 동안 없었던, 비접촉 적외선 온도계가 퇴근과 함께 택배 도착하여 술덧 온도 확인


-> 온도가 무려, 33도 입니다. (문득, 어제 덧술 후, 라면 끓는 소리와 함께 요란하게 끓어 오르던 술덧이 생각납니다. (이때도 이불로 감싸진 술독))


급히, 술독을 야외로 옮겨 온도를 낮춰줬는데, 이대로 계속 진행해도 괜찮을까요? 

(24시간 이상 고온 상태를 유지한 것으로 보입니다. 포기하고, 이제 온도를 알았으니, 다시 시작해야 할까요?)


그 동안 온도를 몰랐는데, 단순히 겨울이라 지속적으로 담요로 술독을 감싸줬는데, 오늘 온도계가 와서 집안 온도를 확인하니, 25 ~ 26도 정도로 나오네요. (단독주택인데, 보일러 제어기에는 23 ~ 24도 정도로 나오는데, 실제 공기 온도가 2도 이상 높았네요.)


1/2번째 술이 시큼한게 온도가 너무 높아서 일까요, 아님, 다른 추가적인 교정이 필요한 과정이 있을까요 ?


많은 가르침 부탁드립니다.


꾸뻑 !!


도원

2021.01.01 12:10:27
*.149.116.45

온도 문제가 큰거 같네요. 실내 온도 20이하로 안 떨어지면 구지 담요는 패스 하세요!

Blues

2021.01.01 16:31:32
*.195.62.43

가르침 감사합니다.
그 동안 시큼함의 원인이 담요 품온에 의한 것인가 보네요.
야외에서 냉각한 술독을 드레스룸으로 옮기고 오늘 온도를 보니, 23도로 안정화가 된 것 같습니다.
신맛이 나도 어쩔 수 없기에 보쌈 해제하고 그냥 발효를 계속 지속하고 맛을 보겠습니다.
다음 도전엔 온도에 특별히 주의를 해야겠네요.

*** XE Skin에 문제가 있네요. 대댓글을 못다네요.

도원

2021.01.04 17:55:39
*.149.116.45

품온 온도는 크게 신경쓰지 마시고, 외부온도 25도 이상 안올라가게만 맞춰주시면 온도는 크게 신경 안써주셔도 됩니다. 높은 온도 보다는 차라리 낮은 온도가 느리지만 술이 익는것엔 더욱 좋아요^^

Blues

2021.01.06 22:05:01
*.195.62.43

@도원,
조언 감사합니다.
끓어 넘치던 술덧을 진정시키고 이양주의 최종 맛을 보고 싶어서, 궁금해도 그냥 그대로 계속 두고 있습니다.
발효가 중지하는 그 날, 걸러서 다시 후기 올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6 술을 제조할 때 쓰는 국(효모)의 차이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1] 술빚는요리사 2021-01-24 18
865 누룩을 사용해도 될까요???? [1] 얄리야리 2021-01-19 47
864 2021년 돼지날들이 언제인가요? [2] mekookbrewer 2021-01-19 47
863 혐기성 발효가 진행되는 것 같지 않습니다.ㅠ_ㅠ file 리볼트 2021-01-11 86
862 이양주 밑술 상태 [1] Emiju 2021-01-10 94
861 이양주 술 거름시기 판단 [2] Emiju 2021-01-05 107
» 이양주 덧술 1일차 온도가 33도인데 [4] Blues 2020-12-30 122
859 류가향 질문 file [1] 헤나 2020-12-28 77
858 밑술할때 30도 소주를 넣으면 [2] 배꼭지 2020-12-25 128
857 삼양주 2차덧술후 3주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2] 기분좋게한잔 2020-12-25 166
856 오양주 효모 [4] mekookbrewer 2020-12-22 124
855 삼양주 고두밥 덧술 후 22일 째 강한 알콜향 [1] 감금중 2020-12-20 170
854 흰색 누룩으로 갈색 술이 나왔습니다(!) [2] 호우주의보 2020-12-16 144
853 이양주 담그는데 궁금해요 [4] 퍼플리 2020-12-09 232
852 발효과정에서의 맛 변화 [1] 아보카도요거트 2020-12-08 153
851 과일을 이용한 술 빚는 법에 관하여 질문 드립니다 [1] leon 2020-12-05 150
850 발효시킬떄 뚜껑 [2] mekookbrewer 2020-12-02 236
849 밑술이 발효가 안되고 물이 안생김 [1] 감금중 2020-11-26 178
848 단양주 층 분리 [2] 아보카도요거트 2020-11-25 214
847 밤막걸리 제조 레시피 [1] 마라탕 2020-11-23 169
846 막걸리의 탁도조절 [1] 장셰프 2020-11-15 171
845 소주만들기 조언 부탁드립니다 [1] 알려줄께 2020-11-07 144
844 술이 자꾸 걸쭉하게 나오는 이유;;; file [4] 연필꽂이 2020-10-31 374
843 외국인들에게 막걸리와 사케 차이 설명 [2] mekookbrewer 2020-10-28 197
842 전통주빚을때혐기성하는시기 [1] 전산할배 2020-10-25 341
841 쌀 누룩 질문 [5] 택현 2020-10-19 236
840 덧술을 계속 해주면 어떻게 되나요? [1] 오늘같은내일 2020-10-18 280
839 항아리 안에서 술이 익어갈때... 윗부분과 아랫부분의 도수 차이가 나나요? [4] 선선 2020-10-02 264
838 범벅에 사용하는 쌀가루 습식? 건식? [3] 연필꽂이 2020-09-29 299
837 삼양주 쓴 뒷맛 [4] mekookbrewer 2020-09-22 468
836 전통주 청주와 탁주 사용법 [2] mekookbrewer 2020-09-12 248
835 안녕하세요 이양주와 삼양주를 담아보려고 하는데요 [1] 플라타너스 2020-09-04 313
834 류가향 밑술 온도에 질문이 있습니다! [2] mekookbrewer 2020-09-04 209
833 누룩 관련 질문입니다 [1] 김우치 2020-09-01 274
832 오양주 밀가루 넣는방법 [2] mekookbrewer 2020-08-18 300
831 과하주 질문이요 [1] 반애주가 2020-08-14 242
830 단양주를 빚엇는데 요구르트 처럼 걸죽하게 나왔어요 ;; [2] 연필꽂이 2020-08-05 398
829 이화주 씨앗술이나 밑술 mekookbrewer 2020-08-05 233
828 삼양주 씨앗술 사용양 [4] mekookbrewer 2020-07-30 361
827 이스트?효모영양제 사용방법및 시기 문의 [1] 호박654 2020-07-24 3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