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주 덧술 일주일째 사진입니다!

조회 수 103 추천 수 0 2020.07.26 10:33:53

21.jpg 22.jpg


밑술: 멥쌀 2kg, 물 6kg, 누룩 700g (범벅)

약 48시간 후 덧술: 찹쌀 5kg (고두밥)

실내온도는 25도 전후인것 같습니다.

높은 도수보다는 단맛이 나는 술이 목표입니다.


이양주를 담가보았습니다!

덧술한 후 지금까지 일절 건드리지 않다가 일주일째인 오늘 처음 열어보았습니다.

술향기가 살살 올라옵니다. 향기가 팡팡 나진 않습니다. 여름이고, 곧 더워질 예정이다보니 마냥 내버려두며 기다리기엔 걱정이 되어, 전체적으로 한번 저어주었습니다.


맛을 봐주신 저희 아버지 말씀으로는 도수는 제법 높은것같고, 맛은 아직 달지 않고 약간의 잡맛...?이 난다고 하십니다. 신맛은 없다고 하십니다!



질문입니다!


1. 첫 이양주다보니 거를 시기를 눈으로 보면서 체크해야 할 것 같은데... 혹시 항아리 뚜껑을 열고 천을 자꾸 벗기면 술에 많이 안 좋을까요?ㅠㅠ 젓지는 않고 한 이틀에 한번쯤 눈으로만 보고 싶습니다!


2. 용수를 박을 상황도 안되고 날이 너무 더울 것 같아서, 용수는 쓰지 않고,

술을 거를때 채반을 두 개 겹쳐 일단 1차로 거르고, 지게미를 다시 모아서 면보로 짤 예정입니다. (혼자하다보니 면보로 전부 거르기는 넘 힘들어서요...ㅠ)

이렇게 거를때는 항아리 속의 술덧을 전체적으로 다 휘저어준 후에 거르는게 좋나요? 아니면 젓지 않고 위에 올라와있을 맑은술은 맑은술대로, 가라앉은 지게미는 지게미대로 거르는게 좋을까요?


3. 지게미에서 술을 마지막 한방울까지 쥐어짜기 위해 한약 짜는 약방망이를 준비했습니다.

그런데 술독 글을 보다보니 다 짜낸 지게미에 물을 붓고 다시 작은 용기에 넣어 며칠 두고 술을 좀더 뽑아내기도 한다고 해서요. 저도 이걸 해보고 싶은데, 이럴땐 지게미에서 술을 너무 짜버리지 않고 수분을 조금 남겨두는게 좋을까요...?

또한 이렇게 지게미에 물을 부어 또다시 술을 뽑아내는 방법이, 삼양주 지게미에서만 유효한 방식인지, 아니면 이양주 지게미 정도로도 가능한지... 단양주 지게미에서는 또 어떨지 궁금합니다! (다른 항아리에 단양주도 담그고 있어서요)



매번 정말 감사합니다!


도원

2020.07.27 18:55:36
*.149.116.45

1. 발효실 온도를 표기 해주셨다면, 좀 더 답변을 드리기가 쉬웠을텐데, 발효실 온도가 28도를 넘지 않으신다면 위에 맑은 청주가 고일때까지 두셔도 크게 문제가 없을 듯 합니다.
뚜껑을 자주 열면 효모가 알콜을 만들지 않고 분열을 합니다. 자주 열어 본다고 술이 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허나 알콜을 만들어야 할 영양분을 세포 분열 하는데 써버린다면 어떻게 될까요? 전.. 이틀보다 일주일에 한번 정도 추천 드립니다.

2.항아리를 기울어 쏟아지는 부분만 걸러주시면 됩니다. 바닥에 가라앉은 부분은 전분이나 다 발효 된 곡물 찌꺼기라 이것들까지 다 긁어 짜낸다면 좋은 품질의 술을 얻기 힘듭니다!

3.2번 항목과 일맥 상통 합니다. 처음 술을 빚다 보면 고생해서 만든 술 한방울 한방울이 아깝지요. 마지막 한방울까지 짜내다 보면 술맛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것들까지 함께 짜집니다.
손아귀의 힘으로 짜내어지는 그것 정도만 짜내어도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이양주든, 삼양주든, 그리고 단양주든 지게미에 물을 추가하여 술을 뽑아내는것은, 지게미속에 덜 발효된 당분들이 더 발효가 되어 물에 녹아 나오게 하는 것인데, 이것 역시 좋은 품질의 술을 얻을 수가 없습니다.
앞에 뽑아낸 술에 좋은것들이 거의 다 뽑아져 나가기 때문이죠.

일단, 의문이 들고 의심이 생기면 직접 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쉽게 답을 얻을 수 있을 것 입니다.
저도 처음 선선님이 했던 질문들을 스스로 던져 직접 해보고 얻은 결론들 입니다.
해보면 왜 하고, 왜 하지 않는지 답을 얻으실 수 있을거예요^^

선선

2020.07.28 01:59:26
*.226.47.81

참고하고 명심해서 진행하겠습니다! 역시 직접 여러번 해보는게 답이겠네요...! 시간과 공간만 허락한다면 정말 하루에 한독씩 담그면서 이방법 저방법 다 확인해보고 싶은데 아쉽습니다ㅠㅠ ^^
늘 많은 도움 받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6 과하주 질문이요 new 반애주가 2020-08-14 2
835 단양주를 빚엇는데 요구르트 처럼 걸죽하게 나왔어요 ;; [1] 연필꽂이 2020-08-05 33
834 이화주 씨앗술이나 밑술 mekookbrewer 2020-08-05 24
833 덧술한지 딱 2주째인 이양주입니다. 술이 다 된 게 맞을까요? file [2] 선선 2020-08-02 55
832 삼양주 씨앗술 사용양 [4] mekookbrewer 2020-07-30 59
» 이양주 덧술 일주일째 사진입니다! file [2] 선선 2020-07-26 103
830 이스트?효모영양제 사용방법및 시기 문의 [1] 호박654 2020-07-24 59
829 누룩 띄우기 Jtracey 2020-07-24 60
828 이양주와 삼양주 쌀/물/누룩 비율이 이정도면 적당할까요? [7] 선선 2020-07-12 158
827 안녕하세요 집에서 술빚기를 하고 있는데요 [2] 연필꽂이 2020-07-09 117
826 전내기와 술지게미를 이용해서 한 번 더 술을 [3] 술빚는요리사 2020-07-07 134
825 초여름 날씨의 단양주는 보통 며칠 정도 쯤에 거르게 되나요? [2] 선선 2020-07-05 156
824 삼양주 만들어보기 루시 2020-07-01 111
823 안녕하세요 해외에서 이화곡에 관한 질문이 있습니다! mekookbrewer 2020-06-28 93
822 안녕하세요~질문이있습니다 [1] 레오몬 2020-06-24 110
821 잡곡밥 술이 될까요?? [1] 네오락이 2020-06-23 102
820 삼양주 빚는중에 나는 향 [2] mekookbrewer 2020-06-20 155
819 단양주와 누룩에 대한 몇가지 초보적인 질문입니다! file [4] 선선 2020-06-14 160
818 오양주를 빚고있는데 요즘 날씨가 너무 더워서.. [2] 술빚는요리사 2020-06-09 171
817 온도조절? [2] mekookbrewer 2020-06-09 158
816 불패주 밑술할때 찹쌀로 하면 주방문을 수정해야될까요? [1] 준우 2020-06-06 124
815 밑술에 거품이 많이 올라 와 있네요. 망한건가요? ㅠㅠ [2] 할렘 2020-06-04 180
814 단양주가 신맛이 날 때 살리는 방법에 대한 고찰 ㅠㅠ도와주세요 [1] 요리조리 2020-05-27 254
813 흑미 육양주 발효 질문있습니다. file [4] 술빚는요리사 2020-05-26 176
812 전통주 여과방식에 질문있습니다!! [5] 술빚는요리사 2020-05-26 213
811 막걸리 이양주 진행상황 검토부탁 드립니다. [1] Emiju 2020-05-24 210
810 빚은 삼양주를 먹으면 두통이 생기는데 ㅜㅡ [2] jiyoon88 2020-05-24 251
809 알코올 발효 질문있습니다. [2] 술빚는요리사 2020-05-06 283
808 글을 읽다 궁금한점이 있어서 남깁니다 [1] 레오몬 2020-05-03 247
807 삼양주 관련 질문 드려요 [1] 렝오 2020-04-25 321
806 석탄주 덧술 시기좀 알려주세요 [1] 호박654 2020-04-18 330
805 밑술후 초코색?층이 져요 [1] 호박654 2020-04-17 256
804 석탄주 밀봉 방법에 대해 (에어락) 질문입니다 ㅜ [1] 호박654 2020-04-16 284
803 최소한의 누룩 비율이 궁금해요. [1] 신디 2020-04-16 403
802 석탄주 제조 궁금합니다 ^.^ [2] 술지게미 2020-04-10 320
801 술거를때 용수를 꼭 써야하나요? [1] 곰티 2020-03-11 357
800 안녕하세요, 쌀 관련 질문드립니다! [4] 예술 2020-02-27 331
799 삼양주 범벅 질문입니다 file [1] 레오몬 2020-02-13 457
798 석탄주 덧술발효과정에서 혼란스러운 부분 [1] 레오몬 2020-02-12 464
797 발효통(플라스틱)내부 습기를 어찌하면 좋을까요? [1] 이미남 2020-02-11 4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