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읽다 궁금한점이 있어서 남깁니다

조회 수 83 추천 수 0 2020.05.03 00:29:49

글내용


//이양주(밑술, 덧술)를 빚을 때는 매일 신맛때문에 고민하던 분들이 삼양주(이양주에 한 번 더 덧함)를 빚으면 신맛이 사라지고 맛이 좋은 술이 만들어 진다고 하는데요. 왜 이양주에서는 특별한 오염이 없는데도 신맛이 많이 나고 삼양주에서는 신맛 없이도 단맛이 좋아질까요.

이 모든 것이 미생물의 수 때문입니다.

이양주에서 만들어진 많은 미생물들이 덧술에 들어오는 많은 양의 곡물을 분해할 수 있는 만큼의 힘을 가지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쌀에서 얻어야 할 포도당을 얻지 못하고 결국에는 알코올 생성력도 저하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밑술에서 증식되 많은 미생물에 다시 한 번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밥을 투입해 줌으로서 밑술에 증식된 미생물의 수보다 상대도 안될 만큼 많은 양의 미생울이 다시 생겨나고 이것이 결국에는 당화와 발효가 잘 일어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




성공과 실패에 올려진 글을 보다 너무 궁금했던 부분에 대해 적혀져있어서 질문남깁니다


이양주(석탄주)때는 신맛?요거트맛이 강했는데 그다음 삼양주를 할때는 너무 맛이 좋아 이양주를 잘 안빚었거든요


방금 막 죽을쑤고 마침 글을 읽는데 너무 공감이 가서요,


이양주는 삼양주에비해 신맛이 날수밖에 없는걸까요? 

그럼 고두밥양을 적게하여 미생물들이 편하게 먹게해주어야 되는걸까요?



지금 만들고 있는 생각하고 있는 밑술(죽) 비율은


600(쌀가루) : 2.5L(물) : 300g(누룩) 이렇습니다.  


id: 酒人

2020.05.04 10:35:24
*.159.69.191

안녕하세요.
효모의 개체수가 많아야 동시에 많은 효모들이 만들어내는 알코올 양도 많아지겠죠.
이양주도 산미가 적은 술들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일단, 밑술에 한 번의 배양으로 효모의 개체수가 적어 산미가 강하기 때문에 효모 투입 없이 산미를 없애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매우 쉬워요.

1. 쌀과 물의 양에서 쌀을 10~20% 더 넣어 줍니다. 고두밥(찹쌀) 양을 늘리면 됩니다.
2. 이것은 잔당의 양을 높게 만들어서 산미가 적게 느껴지게 하는 방법입니다.
3. 가장 좋은 방법은 효모의 개체수를 늘리기 위해 덧술 회수를 늘리거나 효모를 투입하는 방법인데
이렇게 하지 않고 고두밥 양을 늘려 해결할 수 있습니다.
4. 밑술 레시피대로 한다면, 덧술에 찹쌀 2.5kg을 고두밥 쪄서 넣으면 될 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2 막걸리 이양주 진행상황 검토부탁 드립니다. Emiju 2020-05-24 15
811 빚은 삼양주를 먹으면 두통이 생기는데 ㅜㅡ jiyoon88 2020-05-24 24
810 법제 질문 있습니다. 도원 2020-05-14 37
809 알코올 발효 질문있습니다. [2] 술빚는요리사 2020-05-06 105
» 글을 읽다 궁금한점이 있어서 남깁니다 [1] 레오몬 2020-05-03 83
807 삼양주 관련 질문 드려요 [1] 렝오 2020-04-25 116
806 석탄주 덧술 시기좀 알려주세요 [1] 호박654 2020-04-18 147
805 밑술후 초코색?층이 져요 [1] 호박654 2020-04-17 105
804 석탄주 밀봉 방법에 대해 (에어락) 질문입니다 ㅜ [1] 호박654 2020-04-16 123
803 최소한의 누룩 비율이 궁금해요. [1] 신디 2020-04-16 153
802 석탄주 제조 궁금합니다 ^.^ [2] 술지게미 2020-04-10 160
801 술거를때 용수를 꼭 써야하나요? [1] 곰티 2020-03-11 195
800 안녕하세요, 쌀 관련 질문드립니다! [4] 예술 2020-02-27 191
799 삼양주 범벅 질문입니다 file [1] 레오몬 2020-02-13 281
798 석탄주 덧술발효과정에서 혼란스러운 부분 [1] 레오몬 2020-02-12 278
797 발효통(플라스틱)내부 습기를 어찌하면 좋을까요? [1] 이미남 2020-02-11 290
796 도수가 낮아요 [2] 버지니아 2020-01-29 245
795 호산춘레서피 질문이 있어요 [2] 버지니아 2020-01-26 212
794 막걸리 빚을때 이스트의 양은 어떻게되나요?? [1] 찰리와막걸리공장 2019-12-20 524
793 술빚기 관련하여 질문이 있습니다. [1] 강곤 2019-12-09 257
792 고두밥과 밀가루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2] 이미남 2019-12-08 431
791 단호박술 거르는 시기 궁금합니닷. file [2] 바다뜰 2019-11-11 321
790 통쌀죽 쑤는 방법에 대해 다시 여쭙겠습니다 [1] dnekaqkfk 2019-11-09 308
789 용수 사용법 [2] 장돌뱅이 2019-10-31 376
788 밑술에 막이 생기고 하얀 곰팡이가 피어났습니다. 도와주세요~ [5] 밥상머리 2019-10-22 788
787 멥쌀 통쌀죽과 가루죽에 대해서 [1] dnekaqkfk 2019-10-05 363
786 소주내리기위해 술을빚을때 쓰는 주방이 따로있나요? [1] synop 2019-10-01 359
785 과하주 관련 질문입니다~ [1] shosho 2019-07-19 385
784 삼양주 제조과정에서 젓기,뚜껑밀봉 시기 [1] 이미남 2019-07-02 779
783 단양주 물의 양을 어느정도 해야하나요? file [1] 이탁배기 2019-05-30 872
782 술덧이 더 안가라앉는 경우.. [2] 준우 2019-05-29 769
781 덧술한지 일주일이 조금 넘었습니다.. file [1] 루덴스 2019-05-20 630
780 삼양주 2차 덧술 후 일주일째입니다. 질문이 있습니다. file [2] 장돌뱅이 2019-05-13 1066
779 안녕하세요 질문이 있습니다 ㅜㅠㅜㅠ file [2] 루덴스 2019-05-12 527
778 안녕하세요 술을 빚어보려 합니다. [4] 루덴스 2019-05-01 562
777 술을 처음 빚어봅니다~!! 질문 있습니다. [2] 준우 2019-04-26 589
776 처음 술을 만들어 봅니다. 막걸리만들자 2019-04-09 409
775 끓인물과 그렇치 않은 물의 차이가 있나요? [1] 잠자는뮤 2019-04-08 754
774 삼선주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8 423
773 백세후 완전건조된 쌀 [1] KoreanBrewers 2019-04-03 5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