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술에 막이 생기고 하얀 곰팡이가 피어났습니다. 도와주세요~

조회 수 79 추천 수 0 2019.10.22 09:28:03

안녕하세요. 날씨가 추워지면서 삼해주를 빚기 시작했습니다.


전통주 집에서 쉽게 만들기 - 한국가양주협회 이석준 이사장님의 책을 참고했습니다.


주모 1로 쌀 2L, 물 2L, 누룩 800g 으로 쌀은 범벅을 만들게 되어있습니다.


그런데 쌀 2L 불려서 말리고 가루를 낸 후에 끓는 물을 조금씩 넣으면서 범벅을 만드는데 물이 1L쯤 들어갔을 때 부터 거의 죽이 되려 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물은 1L 정도만 넣고 추후에 술을 내리고 가수를 할 요량으로 일단 쌀 2L, 물 1L, 누룩 800g으로 밑술을 만들어 항아리에 넣어 뒀습니다.


그런데! 


이틀이 지난 후에 항아리 뚜껑을 열어보니 밑술에 얇은 막이 생기고 그 위에 하얀 곰팡이가 군데 군데 생겨났습니다. 

냄새는 괜찮았습니다. 달착지근한 술냄새가 났습니다.

방 온도가 23도 정도 되는데 그래도 보온을 위해서 박스에 스트리폴을 넣고 보관을 해서 습기 때문에 그런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물이 너무 적은가 싶어서 물 300ml 정도를 더 넣고 잘 저어준 상태입니다. 또 항아리는 박스에서 꺼내서 23도 실온에 보관중입니다.


제 질문은


1. 밑술에 막, 하얀 곰팡이가 생기는 이유? 이렇게 되면 술 빚기를 중단 해야 하는 것인지

2. 이석준 선생님의 책을 보고 삼양주도 여러번 만들었는데 그때마다 쌀 양보다 물 양이 조금 더 많은 느낌이었습니다. 혹시 쌀 계량이 쌀가루 기준으로 2L인지 쌀알 기준으로 2L인지 궁금합니다 ㅠ


선배님들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정말 맛있는 술을 만들고 싶은데 누구한테 물어볼 사람은 없으니 답답합니다 하하..


이곳 술독 게시판은 정말 빛과 소금 아니 저에게 누룩과 쌀과 같은 존재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id: 酒人

2019.10.29 20:15:57
*.159.69.191

안녕하세요. 참고했다는 분은 이곳 1기 졸업생입니다. ^^

질문 1의 답 : 밑술의 주목적은 효모 증식입니다. 술을 빚고 2-3일 정도는 충분히 저어줘야 막이나 곰팡이가 피지 않아요. 그러니 꼭 밑술 제조시에는 술을 저어주세요. 1분정도 충분히 저어주면 됩니다.

질문 2의 답 : 쌀의 양은 물에 불리기 전의 쌀 양으로 계산합니다. 쌀 2킬로를 씻어 가루내고, 가루에 끓고 있는 물 2리터를 부어 만듭니다. 이런 방법을 '반생반숙'이라고 합니다.

참고로 삼해주는 지금 빚는 술이 아닙니다. 지금 빚으면 그냥 삼양주고요. 삼해주는 꼭 날짜를 지켜 빚어야 해요. 내년 1월 말에서부터 2월 사이에 빚어야 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밥상머리

2019.10.30 17:55:32
*.229.137.2

친절한 답변 감사드립니다! 그럼 삼양주로 더 연습을 하고 내년 1월에 삼해주를 도전 해 봐야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1 단호박술 거르는 시기 궁금합니닷. updatefile [1] 바다뜰 2019-11-11 18
790 통쌀죽 쑤는 방법에 대해 다시 여쭙겠습니다 [1] dnekaqkfk 2019-11-09 17
789 용수 사용법 [2] 장돌뱅이 2019-10-31 46
» 밑술에 막이 생기고 하얀 곰팡이가 피어났습니다. 도와주세요~ [2] 밥상머리 2019-10-22 79
787 멥쌀 통쌀죽과 가루죽에 대해서 [1] dnekaqkfk 2019-10-05 79
786 소주내리기위해 술을빚을때 쓰는 주방이 따로있나요? [1] synop 2019-10-01 91
785 과하주 관련 질문입니다~ [1] shosho 2019-07-19 170
784 삼양주 제조과정에서 젓기,뚜껑밀봉 시기 [1] 이미남 2019-07-02 340
783 단양주 물의 양을 어느정도 해야하나요? file [1] 이탁배기 2019-05-30 475
782 술덧이 더 안가라앉는 경우.. [2] 준우 2019-05-29 393
781 덧술한지 일주일이 조금 넘었습니다.. file [1] 루덴스 2019-05-20 359
780 삼양주 2차 덧술 후 일주일째입니다. 질문이 있습니다. file [2] 장돌뱅이 2019-05-13 586
779 안녕하세요 질문이 있습니다 ㅜㅠㅜㅠ file [2] 루덴스 2019-05-12 280
778 안녕하세요 술을 빚어보려 합니다. [4] 루덴스 2019-05-01 325
777 술을 처음 빚어봅니다~!! 질문 있습니다. [2] 준우 2019-04-26 289
776 처음 술을 만들어 봅니다. 막걸리만들자 2019-04-09 236
775 끓인물과 그렇치 않은 물의 차이가 있나요? [1] 잠자는뮤 2019-04-08 427
774 삼선주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8 226
773 백세후 완전건조된 쌀 [1] KoreanBrewers 2019-04-03 277
772 습식쌀가루 vs 건식쌀가루 [3] KoreanBrewers 2019-04-03 760
771 쌀가루를 낼때도 침미과정은 필수인지요 [1] KoreanBrewers 2019-04-03 317
770 발효후 위에 고인 물에 대한 문의 [1] 잠자는뮤 2019-04-02 310
769 술 거를때 받침대 문의 file [1] 잠자는뮤 2019-04-01 304
768 쌀누룩을 띄우는데 처음하는거라 ... 선배님들께 묻고싶습니다. file [2] 동강파 2019-03-07 393
767 질문드립니다! [1] Elucidator 2019-02-15 254
766 석탄주 재료 문의드려요~ file [2] 잠자는뮤 2019-02-14 449
765 누룩양좀 봐주세요 [1] 쵸이 2019-02-11 377
764 석탄주 [2] 하늘이랑 2019-01-20 451
763 맑은술 [1] 이반 2018-12-24 436
762 질문드릴게요~ [3] sswe13 2018-12-17 254
761 막걸리의 냄새가 이상해요 찐찐 2018-12-09 519
760 술을 빚을때 과일을 첨가했을경우 [1] 동백나무 2018-12-09 434
759 약주 거름의 법적 기준.. [1] 오씨 2018-12-01 316
758 법적으로 이렇게 만든 술도 탁주일까요? [1] 오씨 2018-11-30 304
757 당화 효소와 관련된 질문입니다. [1] 교반기 2018-11-19 516
756 발효 온도 [1] 상자 2018-11-18 480
755 막걸리의 걸쮹함 [2] ilovetapuy 2018-11-06 477
754 누룩의 발효력 확인 [1] 시골술쟁이 2018-10-29 425
753 고두밥 나눠 넣기의 시기 [1] 케팔로스 2018-10-26 401
752 덧술 후 과정... [1] 케팔로스 2018-10-22 4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