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깨달은 한가지

조회 수 235 추천 수 0 2019.03.12 22:54:01

지난 1월 15일부터 오양주를 담그기 시작하여 3월 5일까지 장장 50일간의 기간을 거쳐 완성하였습니다.

레시피는

酒 名

일 시

2019.01

시간/가공

 

누룩

기타

 

범벅

1

3

700

밀가루 200g

범벅

1

3

 

 

범벅

1

3

300

밀가루 100g

고두밥

3

 

 

 

고두밥

3

 

 

 

비율

9

9

 

 

☉ 밑술(1.15 20:00)

☉ 1차 덧술(1.20 20:00)

☉ 2차 덧술(1.22 08:00)

☉ 3차 덧술(1.24 07:00) 고두밥

☉ 4차 덧술(1.26 07:00) 고두밥

☉ 술 맛들이기(2.22)

☉ 술 거르기(3.5 08:00)


새롭게 안 사실은 이번 술은 용수를 질렀을 때 찌꺼기가 거의 없고 맑은 술만 10리터를 걸렀습니다.

저의 것들은 용수를 지르면 1/3이상은 걸쭉한 찌꺼기였어요.

그런데 이번에는 어떻게 이런 술이 나오는지 원인을 잘 모르겠어요. 도수도 높게 나오고 술맛 또한  여태껏 중에서 최고라고 하네요. 완벽합니다.

고두밥을 충분하게 익혔을 뿐이라는 것과 15일 정도 더 걸렸다는 것 외에는 지난 것과 별로 다를 것이 없었어요.  앞으로도 계속 이런 술만 나왔으면 좋겠네요.

파일첨부합니다.


프로이니

2019.05.17 12:06:04
*.157.41.134

일기 형식으로 술빚는 과정을 상세하게 올려주신 첨부파일 감사합니다. 정말 오래전에 삼양주를 빚고 그 감흥을 잊을 수 없어 다시 수업을 듣고 있는데 이제서야 겨우 레시피가 눈에 들어옵니다. 소중히 간직하다 자신감을 얻으면 오양주에 도전해 보려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음표와 레시피 작성표 다운 받아가세요. file [2] id: 누룩 2011-07-10 19710
1088 오늘의 명언 [1] 가오리짱짱맨 2019-05-09 24
» 뒤늦게 깨달은 한가지 file [1] 술은 술, 물은 물 2019-03-12 235
1086 과실주 주세를 없애라 file id: 酒人 2019-03-10 181
1085 생전처음 단양주에 도전합니다 [3] 목장장 2019-01-14 331
1084 우리나라에 명주가 나오기 힘든 이유 [1] id: 酒人 2018-10-27 540
1083 제대로 되고 있는 것일까요?? file homebrewing 2018-10-22 334
1082 2018 월드 한식 페스티벌 file id: 누룩 2018-09-28 362
1081 [공모전] 2018 우수문화상품 공모 file 2018우수문화상품공모 2018-06-01 472
1080 누룩에 관해 여쭤보고싶은게 있습니다. 누룩방 누룩방 2018-05-09 529
1079 안녕하세요 ~~전통형식의 누룩방에 관해 질문있습니다 !! [2] 누룩방 누룩방 2018-04-17 524
1078 28기 수강생 여러분 반갑습니다. 양조 도구 꿀팁 오렌지컴 2018-04-12 589
1077 설 선물세트 기획전은 없나요? 달마조 2018-01-19 374
1076 입금관련문의 금산전여사 2017-12-09 337
1075 한국 최초 조선 요릿집 `명월관`술당그는법 니모 2017-11-24 751
1074 기사] 주당들의 헌법 주국헌법(酒國憲法) 니모 2017-11-24 512
1073 술과 음식의 만남 - 춘삼월X배혜정도가 file id: 누룩 2017-11-20 834
1072 쑥대발 살수 있는곳 file 오렌지컴 2017-10-20 476
1071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맑은술' file id: 누룩 2017-10-14 1662
1070 우리술빚기 명주반 26기 시음회 모습니다. 달마조 2017-10-09 279
1069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두두' file [1] id: 누룩 2017-09-15 997
1068 우리술빚기 명주반 26기 저녁반 시음회 안주들 달마조 2017-09-15 285
1067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다모토리ㅎ' file id: 누룩 2017-09-07 1639
1066 역가 [1] 쩐신 2017-08-26 420
1065 아일랜드 여행기록집 <I wish, Irish> 출판기념회 (11기/지도자3기 신동호님) file id: 누룩 2017-08-25 305
1064 석탄주 거르는 시기? [1] 하늘이랑 2017-08-24 603
1063 질문이 있습니다. [1] 묻지마투자 2017-08-23 215
1062 술과 음식의 만남 - '배혜정도가 X 얼쑤' file id: 누룩 2017-08-21 1486
1061 경기도 화성 술 여행 (2017.08.26) 관련으로 질문이 있습니다. [2] 창공 2017-08-10 224
1060 지평막걸리..쥐 나와.. 전통주조맨 2017-08-06 447
1059 우리에게 필요한 술은? id: 酒人 2017-08-04 214
1058 안녕하세요!! 질문이있습니다. [2] 묻지마투자 2017-08-04 210
1057 여쭤봅니다 하늘이랑 2017-08-02 162
1056 안녕하세요. 교육과정 질문있습니다 [1] 삼킨태양 2017-07-14 254
1055 흩임누룩에 대해 여쭙고 싶습니다. 초보아빠 2017-06-26 387
1054 봄의 술, 애주 id: 酒人 2017-05-21 391
1053 초대장 송학산방 2017-03-29 704
1052 오전 교육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3] 마타하리 2017-02-22 780
1051 삼양주 거르는 시기에 대해 문의드립니다. [1] 한원장 2017-02-21 1231
1050 벽향주 밑술에 대하여 [1] 희망 2016-10-25 983
1049 산정호수억샊꽃축제 막걸리 한마당 올인 2016-10-17 9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