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이코노미]제2회 전통주 베스트 트로피 려25(국순당)·느린마을(배상면주가)·청명주(중원당)…설날에는 우리 술

조회 수 39 추천 수 0 2019.01.28 15:20:45
‘민족의 명절’ 설날이다. 우리 음식에는 우리 술이 어울리는 법. 설날 음식과 곁들일 만한 맛있는 전통주는 뭘까. 매경이코노미는 국내 전통주 산업 부흥을 위해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와 함께 ‘제2회 전통주 베스트 트로피’ 대회를 개최했다.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소속 국가대표 전통주 소믈리에 6명이 탁주(막걸리), 청주·약주, 증류주, 과실주, 기타 주류 5개 부문에 출품한 29종 전통주를 블라인드 테이스팅했다. 평가 방식은 외관, 향기, 맛, 하모니 등 국제기준 주류 심사 항목을 그대로 따랐다.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소속 국가대표 전통주 소믈리에 6명이 30여종의 국내 전통주 출품작을 블라인드 테이스팅으로 평가했다. 왼쪽부터 송기범 현대그린푸드 소믈리에, 정하봉 JW메리어트 소믈리에, 고재윤 경희대 호텔관광대 교수(심사위원장), 안중민 SPC 소믈리에, 이효정 소믈리에, 김명희 JW메리어트 소믈리에. <사진 : 최영재 기자>
▶증류주 부문 

▷국순당 ‘증류소주 려’ 87점 전체 1위 

먼저 증류주 부문에서는 국순당의 ‘증류소주 려(驪)25’가 87점을 받아 지난해 우승한 광주요의 ‘화요X.Premium’(86점)을 제치고 전체 1위를 거머쥐었다. 려는 100% 여주산 고구마를 상압 증류한 후 용기에 담아 숙성시킨 증류소주다. 고구마 특유의 달콤하면서도 깊고 은은한 풍미가 고혹적이란 평가다. 

김명희 JW메리어트동대문스퀘어서울 소믈리에는 증류소주 려에 대해 “은은한 고구마향과 쌀 고유의 감칠맛이 조화를 이룬다. 입안 가득 부드럽게 퍼지는 맛이 일품이다”라고 평가했다. 증류주 부문에 출품한 술들에 대해서는 “주종과 알코올, 증류 방식, 재료 등이 다양해 업계에서 여러 시도가 이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다만 다소 강한 알코올 도수, 복합적인 향의 부족, 밋밋한 맛을 좀 더 보완한다면 국제 무대에서도 사랑받는 우리 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3위는 ‘화요25’ ‘박재서명인안동소주(45%)’ ‘한비쌀소주’가 각각 84점을 받아 공동 3위에 올랐다. 이어 ‘화요41’(83점), ‘샤토미소영동 2015’(82점), ‘박재서명인안동소주(35%)’(81점)순이다. 

▶탁주, 청주·약주 부문 

▷느린마을막걸리·청명주 ‘두각’ 

탁주 부문에서는 배상면주가의 ‘느린마을막걸리’가 82점을 받아 국순당의 ‘1000억유산균막걸리’(80점), 중원당의 ‘청명주탁주’(74점)를 누르고 1위에 올랐다. 출품한 탁주 제품에 대해 전문가들은 “단맛이 배제되고 좋은 쌀과 물, 누룩의 3박자가 잘 이뤄져 전반적으로 품질이 우수하다”고 총평했다. 

그중에서도 느린마을막걸리는 담백하고 향긋한 맛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하봉 JW메리어트동대문스퀘어서울 수석소믈리에는 “느린마을막걸리는 인위적인 첨가물이 배제돼 좋은 쌀 본연의 담백함과 향긋한 과일향이 느껴진다. 목넘김 이후에는 기분 좋은 산미로 마무리된다. 명절 음식인 잡채, 전과 같이 약간 기름진 음식과 함께하면 더욱 좋은 궁합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품평했다. 

청주·약주 부문은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많은 7개 술이 출품돼 모두 1점 차이로 평가가 엇갈릴 만큼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4대째 맥을 이어온 충북 무형문화재 2호 ‘청명주약주’와 국산 쌀 100%로 빚은 내변산(동진주조)의 프리미엄 약주 ‘해밀’이 각각 85점으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청명주약주에 대해 안중민 SPC 수석소믈리에는 “코에서 약간 달콤하고 그윽한 향기가 올라온다. 새콤달콤한 맛이 굉장히 인상적이다. 단맛, 짠맛 그리고 신선한 산미가 잘 어우러져 밸런스가 훌륭하다”고 높이 평가했다. 2~6위는 ‘강장백세주’(84점), ‘심술7’(83점), ‘예담’(82점), ‘심술12’(81점), ‘한산소곡주’(80점)순이다. 해밀에 대해 이효정 소믈리에는 “국산 쌀로 빚은 해밀은 청주와 같은 친근함이 느껴지면서도 오크 숙성을 통해 풍부한 향과 부드러운 질감이 더해져 복합미를 보여준다. 전반부에 느껴지는 구수한 누룩 풍미와 부드러운 질감, 가뿐한 무게감을 지녀 기름진 명절 음식은 물론, 다양한 한식에 두루 어울릴 만하다”고 말했다. 

▶과실주·기타 주류 부문 

▷샤토미소·산내울오미자주 ‘강추’ 

과실주 부문에서는 도란원 와이너리의 ‘샤토미소(캠벨스위트로제) 2016’과 ‘샤토미소애플 2016’이 각각 86점, 85점을 받아 1·2위를 휩쓸었다. 수도산 와이너리의 ‘산머루와인크라테(세미스위트)’도 85점으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송기범 현대그린푸드 소믈리에는 “과실주는 다른 전통주에 비해 원재료의 맛과 풍미를 잘 살려 가장 인상 깊었다. 특히 샤토미소(캠벨스위트로제) 2016은 캠벨얼리의 특징인 딸기, 체리, 복숭아향을 아주 잘 표현한 와인이다. 입안에서 느껴지는 신선한 산도와 적당한 단맛의 밸런스가 훌륭하다. 한국 과실주 고유의 특별한 맛을 지녔다. 설날에 다양한 한식과 함께 즐기기 좋은 술이다”라고 품평했다. 

기타 주류 부문에서는 거창사과원예농협의 ‘산내울오미자주’가 84점으로 1위에 올랐다. 원재료인 오미자의 개성이 살아 있으면서도 적절한 균형을 찾아낸 맛의 조화가 훌륭하다는 평가다. 산내울오미자주에 대해 이효정 소믈리에는 “매력적인 색상과 오미자 특유의 개성이 섬세하게 표현됐다. 산뜻하고 싱싱한 레드베리향이 향긋하게 느껴지며 오미자 특유의 쌉싸름한 향이 살짝 스친다. 입맛을 돋우는 산도가 또렷하나 자극적이지 않고 적당한 감미와 조화를 이룬다”고 평가했다. 제천한약영농조합법인 ‘한비무병장수술’(80점), 농업회사법인 토향의 ‘녹고의눈물’(78점)이 뒤이어 2·3위를 차지했다. 

이효정 소믈리에는 “이번에 출품한 기타 주류들은 다른 부문 전통주에 비해 단연 개성이 돋보인다. 원재료가 다양하고 양조에 있어서도 여러 가지 새로운 시도들이 엿보였다. 다만 이런 경우 개성을 표현하면서도 균형감을 잃지 않는 품질 수준, 그리고 시장에서 두루 호응을 이끌어낼 수 있는 대중성을 확보하고 있느냐가 관건이다”라고 총평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출품한 전통주들의 품질이 지난해보다 눈에 띄게 개선됐다며 지속적인 품질 향상 노력을 평가했다. 

“출품한 전통주들의 품질이 지난해보다 높아졌다. 제품 간에 거의 수준 차이를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상승했다. 전통주 양조가들의 양조철학과 재료의 특성·개성을 표현하고자 노력한 흔적도 잘 드러났다. 특히 탁주의 품질 수준은 매우 탁월하고 맛과 향도 매우 정교하고 품위가 있어 지난해보다 품질 향상이 두드러졌다. 탁주는 대중적인 술에서 프리미엄 수준으로 개발한다면 한국의 전통주 가치를 높일 만한 가능성이 충분해 보인다. 양조기술 연구에 더욱 힘쓰고 전체적인 균형감 부족을 보완한다면 향후 각국의 전통주와 경쟁해 차별적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다.” 

고재윤 경희대 호텔관광대 교수(심사위원장)의 총평이다. 

[노승욱 기자 inyeon@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94호·설합본호 (2019.01.30~2019.02.12일자) 기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향토 브랜드를 찾아서] 화성탁주 "술로 끝장보자"는 정신으로 전통주 명맥 유지 new

자전거에 막걸리를 싣고 납품하던 청년은 세월이 지나 100년 전통 양조장의 3대 대표가 됐다. 박장우(70) ‘화성탁주’ 대표는 20대 초반 주류도매업을 하면서 ‘술로 끝장을 보자’고 결심했다. 수십 년 뒤인 1990년 ‘남양탁주’...

  • id: 누룩
  • 2019-02-19
  • 조회 수 2

[경북신문]막걸리의 매력에 취하다, 맛에 한 번 푸짐함에 두 번 놀라는 전주 막걸리골목 맛집 ‘초막골막걸리’

막걸리는 옛날부터 우리 조상들 피곤함을 풀어줬던 존재였다. 농경사회였던 우리나라에서 서민들에게 막걸리는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술이었다. 이는 고된 농사일로 힘들 때마다 노동요와 함께 그들의 고단함을 달래주는 유일한...

  • id: 누룩
  • 2019-02-15
  • 조회 수 12

[중앙일보] 작년 가장 사랑받은 우리술···'지평' 꺾은 막걸리 1위는

어떤 막걸리가 2018년 한 해 동안 가장 사랑받았을까. 여러분도 순위를 확인하기 전 나만의 1위를 꼽아보세요. 전국 ‘전통주 전문점 협의회(대표 이승훈)’ 소속 30여 개 전통주점이 판매 순위를 공개했다. 2018년 한 해 동안...

  • id: 누룩
  • 2019-02-12
  • 조회 수 50

[MBN]"2030세대 취향 저격"…막걸리 인기 다시 '고공행진'

【 앵커멘트 】 전통주에 대한 온라인 판매가 허용되면서 젊은이들 사이에 막걸리가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젊은이들 취향을 겨냥한 칵테일 막걸리에서 수제 막걸리까지 종류도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홍주환 기자가 취...

  • id: 누룩
  • 2019-02-11
  • 조회 수 29

[조선펍]와인과 막걸리의 닮은 점과 다른 점 와인에 입힌 스토리, 막걸리에도 입히자!

몇 해 전 열린 대전 국제소믈리에 페스티벌 모습. 전통주(막걸리) 품평회에서 한 참가자가 맛과 향으로 구별하는 블라인드 테스팅을 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French Wine & Korean Rice Wine! 둘 다 필자가 좋아...

  • id: 누룩
  • 2019-02-01
  • 조회 수 31

[매경이코노미]제2회 전통주 베스트 트로피 려25(국순당)·느린마을(배상면주가)·청명주(중원당)…설날에는 우리 술

‘민족의 명절’ 설날이다. 우리 음식에는 우리 술이 어울리는 법. 설날 음식과 곁들일 만한 맛있는 전통주는 뭘까. 매경이코노미는 국내 전통주 산업 부흥을 위해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와 함께 ‘제2회 전통주 베스트 트로피’ 대...

  • id: 누룩
  • 2019-01-28
  • 조회 수 39

[통플러스]지난해 월평균 음주 빈도는 8.8일…가장 선호하는 술 종류는?

우리나라 성인남녀의 술자리 참여 횟수는 전년과 비슷하지만 한 번에 마시는 술의 양은 꾸준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연도별 성인남녀의 평균 음주량과 가장 선호하는 술 종류 등 주류소비 트렌드에 대해 알...

  • id: 누룩
  • 2019-01-22
  • 조회 수 63

[대한금융신문][응답하라, 우리술110] 끊어진 시장 잇기 위해 술도가 만든 오산의 ‘오매장터’

옛추억 속 양조장 되살려 오색시장 내 양조장 설립한 김유훈 대표 요리술 먼저 출시해 시장 만들고, 올초부터 전통주 판매 나설 계획 ▲ 오산역 인근에 위치한 오색시장은 조선시대부터 있었던 오래된 장터다. 이곳에서 유통업...

  • id: 누룩
  • 2019-01-21
  • 조회 수 52

[인민망]최승호의 건강이야기⑥ 장(腸)건강이 중요한 이유 만병의 원인은 장에서부터

15:09, January 18, 2019 장(腸)은 인체의 하수구와 같아 우리가 섭취한 각종 음식물들이 최종적으로 찌꺼기가 되어 배출되는 통로이다. 그렇다고 장이 배설통로의 역할만 하는 것은 아니고 섭취한 음식물 속에 함유된 각종 영양소...

  • id: 누룩
  • 2019-01-18
  • 조회 수 28

[농민신문] [酒食궁합] 돌아온 연말연시, 우리 맛으로 건배~

경기 용인의 ‘미르 40’과 백암순대 전통소주 제조법 복원한 ‘미르 40’ 용인에서 난 햅쌀과 직접 빚은 누룩 지하 120m 암반수만 사용해 제조 부드러운 목넘김·깔끔한 뒷맛 일품 100년 넘는 백암시장 명물 ‘백암순대’ 간...

  • id: 누룩
  • 2019-01-17
  • 조회 수 21

[서울신문] 文대통령이 찜한 전통주, 술술~잘나가네

최고 히트상품 된 대통령의 술 트럼프와 정상회담 당시 건배주 ‘풍정사계 춘’ 누룩향 대신 와인처럼 향긋… 아직까지 인기 술에 담긴 메시지·음식과 궁합 2가지로 선택 이방카 방한때 ‘여포의 꿈’… 희망찬 관계 반영 김정...

  • id: 누룩
  • 2019-01-11
  • 조회 수 61

[서울신문] "청주에서 가장 오래된 전통주 맛보세요"

신선주 20일부터 시판, 1병에 3만원 충북 청주에서 가장 오래된 전통주인 신선주가 시판된다. 청주시는 20여년간 판매가 중단됐던 충북무형문화재 제4호 신선주가 오는 20일쯤 본격 출시된다고 10일 밝혔다. ▲ 400년 역사를 자랑...

  • id: 누룩
  • 2019-01-10
  • 조회 수 54

[통플러스] 2019년의 술 트렌드를 예상해보다

변화무쌍한 트렌드 속에 달라지는 술 문화 일본에 10년 이상 살면서 느끼는 것은 눈에 띄는 변화가 적은 나라라는 것이다. 20년 만에 방문한 곳의 집이 아직도 그대로 있고, 음식도 술도 오래된 옛 것을 참 잘 즐기는 나라다...

  • id: 누룩
  • 2019-01-09
  • 조회 수 47

[공감신문 교양공감] 세월을 거슬러 온 향긋하고 깊은 ‘한국의 전통주’

[공감신문] 고진경 기자=일본에는 사케가 있고 프랑스에는 와인이 있듯이 우리나라에는 고유의 전통주가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탁주와 약주, 소주 세 종류의 술이 오래전부터 전해져 내려왔는데 이중 탁주의 역사가 가장 길다. ...

  • id: 누룩
  • 2019-01-03
  • 조회 수 59

뉴시스 주류업계, 디자인 변화로 소비자 눈길 공략

등록 2018-12-19 10:25:19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주류업계가 패키지를 바꿔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병 자체를 독특하게 제작하고 한정판 라벨을 적용하는 등 이미지를 바꿔 관심을 유도하는 전략이다. 19일 업계에...

  • id: 누룩
  • 2018-12-19
  • 조회 수 57
XE Login